'프랑스'에 해당되는 글 35건

  1. 2016.06.16 Paris 2, France 프랑스 파리에서 한가한 하루를
  2. 2016.05.26 Paris, France 프랑스 파리, 그 다섯 번째 만남 (2)
  3. 2016.05.18 Strasbourg 3, France 프랑스 스트라스부르의 낮과 밤
  4. 2016.05.06 Strasbourg 2, France 프랑스 스트라스부르 - 안개 낀 아침의 쁘띠 프랑스
  5. 2016.04.26 Strasbourg, Frnace 프랑스 스트라스부르 (2)
  6. 2015.04.21 L'Aiguille du Midi, Chamonix-Mont-Blanc, France 에귀 드 미디, 프랑스 샤모니
  7. 2015.04.16 Annecy 2, France 프랑스 안시
  8. 2015.04.13 Annecy, France 프랑스 안시
  9. 2015.03.26 Chamonix-Mont-Blanc, France 프랑스 샤모니
  10. 2014.07.30 바탕화면 2014.8. [ Wallpaper2U! 2014-8 ]
  11. 2014.06.30 바탕화면 2014.7. [ Wallpaper2U! 2014-7 ]
  12. 2013.12.11 [D+5] Mont Saint-Michel Tour VI - Saint-Malo 생 말로, 프랑스
  13. 2013.12.05 [D+5] Mont Saint-Michel Tour V - Ville de Dinan 디낭, 프랑스
  14. 2013.11.25 [D+4] Mont Saint-Michel Tour IV - Mont Saint-Michel 몽생미셀, 프랑스
  15. 2013.11.21 [D+4] Mont Saint-Michel Tour III - Honfleur 옹플뢰르, 프랑스
  16. 2013.11.18 [D+4] Mont Saint-Michel Tour II - Etretat 에트르타, 프랑스
  17. 2013.11.14 [D+4] Mont Saint-Michel Tour I - Giverny 지베르니, 프랑스
  18. 2013.11.11 [D+3] Loire Tour III - Château de Chambord, Chambord, France 샹보르 성, 프랑스
  19. 2013.11.07 [D+3] Loire Tour II - Château de Chenonceau, Chenonceaux, France 쉬농소 성, 프랑스 (4)
  20. 2013.11.04 [D+3] Loire Tour I - Château d'Amboise, Montée Abdel-Kader, Amboise, France 앙부아즈 성, 프랑스 (2)
  21. 2013.10.17 [D+2] Paris V - Musee de I'Orangerie 오랑주리 미술관
  22. 2013.10.07 [D+1] Paris I - Musée du Louvre 루브르 박물관 (2)
  23. 2013.09.26 [D-day] Departure 휴가를 떠난다.
  24. 2010.08.17 [D+9] Paris II, France - Chateau de Versailles 베르사유 궁전 (14)
  25. 2010.08.09 [D+8] Paris, France (8)
  26. 2009.09.18 [D+5] Paris - 4th Day - Leaving PARIS 마들렌느 사원, 방돔 광장, 오페라 가르니에 (36)
  27. 2009.09.15 [D+4] Paris - 3rd Day (part 2) - Pantheon, Cathedrale Notre-Dame 팡테옹 사원 / 노트르담 대성당 (28)
  28. 2009.09.11 [D+4] Paris - 3rd Day (part 1) - Jardin du Luxembourg 뤽상부르 공원 (28)
  29. 2009.09.09 [D+3] Paris - 2nd Day (part 3) - Oh! Champs Elysees 샹젤리제 (35)
  30. 2009.09.05 [D+3] Paris - 2nd Day (part 2) - Musée d'Orsay 오르세 미술관 (34)




2015.12.30. 수요일,

크리스마스 무렵의 파리는 늘 궁금했다.

이번 유럽 여행 일정 막바지에 파리를 넣은 것은 연말과 새해를 맞는 모습이 보고 싶었기 때문.


다섯번째 방문 때문인지 다른 호기심은 없고 그동안 놓쳤던 곳들과 다시 보고 싶은 곳에서 한가한 시간을 보낼 계획.






이른 아침, 세느 강변의 싸늘한 바람이 상쾌하다.




오늘의 루트는 퐁네프 다리를 건너 생 샤펠 교회와 노틀담 대성당을 둘러보고 오페라 갸르니에로 가는 일정이다.


늘 감미로운 느낌의 퐁네프.




* La Conciergerie 콩씨에르쥬리 *





생 샤펠 입구엔 벌써 사람들의 줄이 길다.








생 샤펠 교회를 다시 찾은 것은 지난 번 방문 때는 스테인드 글라스 보수 공사로 한쪽 벽을 가려놓아 그 멋진 모습을 다 볼 수 없었기 때문.




















겉 모습도 한 장.





생 샤펠 교회로 들어가려는 사람들








* Cathedrale Notre-dame 노트르담 대성당 *


파리에 올 때마다 들러 남겨 놓은 사진이 많지만 그래도 다시 사진첩에 남긴다.







처음 방문 때는 존재를 몰랐고 다시 방문해서 찾는데 어려움을 겪었던 '포엥제로'

(파리 기준점이 되는 지점, 다른 지역으로 거리를 재는 출발점이다.)






















다음은 지난 방문 때 문을 열지 않아 들어가 보지 못한 오페라 갸르니에를 찾아간다.

이번 여행에서 가장 기대되는 곳 중 하나.



* L'Opera Garnier 오페라 갸르니에 *


나폴레옹 3세의 명으로 샤를 갸르니에가 1875년 건축한 것으로 프랑스에서 가장 아름다운 건물 가운데 하나로 꼽힌다.

바스티유 오페라가 생기기 전까지 여기에서 오페라가 공연됐지만 지금은 발레 전용관으로 쓰인다.


천장을 화려하게 장식한 샤갈의 그림과 8톤 무게의 샹들리에도 빼놓을 수 없는 볼거리.


























샤갈의 프레스코화 '꿈의 꽃다발'











뒷편에 마련된 화랑과 장서를 보관한 방도 관심을 끈다.











윗 층 전면 복도에 설치된 크리스마스 트리가 화려하다.








전면 발코니에서 볼 수 있는 거리 모습
























크리스마스 장식을 보러 라파예뜨 백화점도 기웃거렸다.


















숙소에서 남긴 개선문 야경









쫒기지 않는 마음과 욕심 없는 여유로움이 즐거웠던 하루!
---
향기







본 블로그에 게시된 모든 글과 사진은 저작권법에 의해 보호되며 저작권자와 상의 없이 이용하거나 게재하는 것을 금합니다.
Copyright (C) 2016 Hyanggi. All Rights Reserved. All Pictures cannot be copied without permission.
















신고
Posted by 향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5.12.29. 화요일,

오늘은 파리를 만나러 간다. 그 다섯 번째 만남을 기대하며.


연말과 새해를 어디서 맞는 게 좋을까 고민하다가 결정한 것이 파리.

그 새로운 분위기가 궁금했다.



스트라스부르를 떠난다.


스트라스부르 역 정보 하나 - 코인라커와 유인짐보관소가 플랫폼 쪽으로 들어가면 있다.





파리로 간다.





파리에 가면 주로 정하는 숙소는 개선문 근처.

여행의 마지막 숙소였기에 조금은 안락을 누리고 싶었다.


숙소 발코니에서 본 풍경. 바로 아래 샤를 드 골 공항으로 가는 에어 프랑스 리무진 출발 정류장이 있다. (여기 묵는 것은 이 때문도 있다.)


숙소에 짐 두고 산책을 나간다. 일단 떠날 때를 대비해 버스 시간표도 봐두고.


너도 여전하구나.


샹제리제 거리는 어느 도시와 다르게 크리스마스 분위기는 없다. 삭막하기조차 하다.


일단 배부터 채우자. 맛집 '워싱턴 포스트'





분위기와 맛 모두 좋았다.



상제리제가 이래야 맛이지! ^^*


배를 채웠으니 커피도 한 잔, 샹제리제 거리의 스타벅스.





날이 저무는 시간에 가까우니 보이지 않던 크리스마스 장식이 눈에 띈다.









콩코르드 광장 쪽으로 조금 내려가자 크리스마스 마켓의 흥겨움이 한창이다. 크리스마스는 지났지만.






여기서 백건우 윤정희 부부와 마주쳤는데 슬쩍 찍은 사진은 초상권으로 생략한다.












이제 콩코르드 광장


개선문 쪽도 한 번 뒤돌아 보고.




연말과 연초에 세워지는 회전 관람차







튈르리 공원은 언제나 정겹다.






내가 사랑하는 오르세. ^^*




카루젤 개선문




루브르 박물관의 밤 모습. 여름엔 해지는 시간을 기다리기가 고역이었는데 겨울엔 그 모습을 보기 쉬워 좋다. ^^











앙헬리나는 여전히 기다리는 줄이 길다.


어느 호텔의 로비, 크리스마스 트리가 멋지다. (호텔이 멋지다 생각했는데 오성 호텔이다.)


마들렌느 교회


그렇지 이렇게 화려한 모습을 보고 싶었지. 샹제리제 거리의 크리스마스 장식.







빼놓을 수 없는 건 역시 에펠 탑







5번째 만남의 황홀함!
---
향기







본 블로그에 게시된 모든 글과 사진은 저작권법에 의해 보호되며 저작권자와 상의 없이 이용하거나 게재하는 것을 금합니다.
Copyright (C) 2016 Hyanggi. All Rights Reserved. All Pictures cannot be copied without permission.
















신고
Posted by 향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6.06.02 18:1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015.12.28. 월요일,

아침 일찍 쁘띠 프랑스 지역을 둘러보고 이제 시내로 들어간다.



DAY




조금 걷다보니 스트라스부르 대성당에 이른다.


낮 시간에도 한 번 들어가 보자.
























성당 출구 쪽 기념품 파는 곳 앞 바닥인데 어디나 동전 던지는 사람들 참 많다.












쁘띠 프랑스 지구의 한 레스토랑에서 점심식사








어느 도시나 첫인상을 결정짓는 열차 역. 스트라스부르 역을 구경갔다. 도착할 때 캐리어 때문에 정신 없었으니까.











NIGHT


끌레베르 광장













스트라스부르 대성당 앞 카페



대성당 부근 골목길의 크리스마스 장식





대성당의 밤모습



끌레베르 광장의 대형 트리는 쉽게 대할 수 없는 크기로 주변을 한참이나 서성거리게 만들었다.






스트라스부르의 낮과 밤, 그 속에서 여유로왔던 날!
---
향기







본 블로그에 게시된 모든 글과 사진은 저작권법에 의해 보호되며 저작권자와 상의 없이 이용하거나 게재하는 것을 금합니다.
Copyright (C) 2016 Hyanggi. All Rights Reserved. All Pictures cannot be copied without permission.
















신고
Posted by 향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5.12.28. 월요일

아침 일찍 숙소를 나섰다. 스트라스부르를 만나러.

강 가 카페에서 모닝 커피 한 잔 하고선 쁘띠 프랑스를 보러 간다.



안개 자욱한 아침 풍경은 그 모습을 더욱 기대하게 한다.


















기대에 차 구경 나선 마음이 구경보단 그냥 그 모습 속에 녹아든다.
























* Eglise Luthérienne Saint Thomas 성 토마스 교회 *





















안개가 걷히고 햇살이 가득하다.

이제 다시 대성당으로 간다.








쁘띠 프랑스 멋지다!
---
향기







본 블로그에 게시된 모든 글과 사진은 저작권법에 의해 보호되며 저작권자와 상의 없이 이용하거나 게재하는 것을 금합니다.
Copyright (C) 2016 Hyanggi. All Rights Reserved. All Pictures cannot be copied without permission.
















신고
Posted by 향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5. 12. 27. 일요일, 뉘른베르크(독일)를 떠나 스트라스부르(프랑스)로 간다.



쾰른행 열차를 타고 프랑크푸르트로.

프랑크푸르트 역




다시 프랑스 국경을 넘는 열차로 갈아탔다.



숙소에서 내다 본 스트라스부르 역 풍경


숙소에 짐 풀고 시내 구경에 나섰다.

스트라스부르 역 전경


역에서 스트라스부르 중심 시가지로 연결되는 rue du Maire Kuss 길을 따라 걷다보면 다리 건너 Eglise Catholique St Pierre Le Vieux 교회를 만난다.







* Place Kleber 클레베르 광장 *






광장 한 켠엔 거대한 크리스 마스 트리가 서있다.





* Place Gutenberg 구텐베르크 광장 *



* Cathedrale Notre-Dame 노트르담 대성당 *






















대성당 내부를 둘러보고 나오니 꽤 날이 저물었다.



본격적으로 크리스마스 장식 거리 구경에 나섰다.















구텐베르크 광장의 트리






클레베르 광장의 대형 트리가 거리의 장식 조명과 만나 화려함의 극치를 보여준다.










구경을 모두 마치고 숙소에 돌아와 한 컷.



실제 모습을 잠깐!






독일의 크리스마스 마켓의 모습들보다 프랑스의 장식이 더 화려한듯.
---
향기







본 블로그에 게시된 모든 글과 사진은 저작권법에 의해 보호되며 저작권자와 상의 없이 이용하거나 게재하는 것을 금합니다.
Copyright (C) 2016 Hyanggi. All Rights Reserved. All Pictures cannot be copied without permission.
















신고
Posted by 향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mohalka.com 2016.04.26 15: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 멋진 곳이네요

    • BlogIcon 향기™ 2016.04.27 13: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지난 여행은 크리스마스와 마켓에 초점을 맞추고 시작한 여행이어서 스트라스부르는 꽤 기대했던 도시 중 하나입니다. 기대에 어긋나지 않게 화려하고 멋진 모습을 보여주어 참 좋았습니다.

      방문 고맙습니다. 즐거운 시간이었기를 바랍니다. ^^*







2015. 1.23. 금요일, 에귀 드 미디에 오르기로 한 날.



가장 먼저 하는 일은 하늘 살피기
여행 중 아주 신경쓰이는 일 중 하나는 날씨
특히 고산지대에 오르는 날은 더욱 그렇다.







케이블 카를 타고 올라야 한다.


에귀 드 미디 봉우리가 구름 사이로 아스라하다. 과연 맑은 하늘과 웅장한 자태를 볼 수가 있을지.


지난 겨울 여행도 그랬지만 이렇게 스키 맨 사람들 중에 관광객은 우리뿐.


구름이 걷혔다. ^^*




도착!






















바람은 살을 에이고 사진을 찍는 손은 품에 감추고 싶다.
산 아래 계곡은 이렇게 구름으로 가득하다.
우리와 계곡 그리고 마을을 갈라 놓았다.












가득 찬 구름 때문에 거대한 봉우리들은 모두 뒷동산이 됐다.


















마을로 내려와 남은 시간 동안 몽탕베르 전망대로 간다.
샤모니 주변에서 오를 수 있는 전망대가 여럿있는데 그 중 한 곳이다.


















도착. 예상했던대로 구름 잔뜩 끼었다. 바로 앞 봉우리 조차 볼 수 없다.


아래 계곡 빙하동굴로 가는 케이블 카

이번엔 내려가지 않기로 했다.
그냥 주변 산책에 나섰다.















빼꼼 내민 햇살






하지만 몽탕베르가 우리에게 보여 준 것은 이게 전부였다.







마을 저녁 풍경


마을은 웬 축제(?)중
















오늘 포스팅도 아내가 남겨 준 내 모습으로 마무리. ^^*






날씨는 여행객을 쥐락펴락한다.
에귀 드 미디에서 환했던 햇살은 몽탕베르에선 구름 뒤에서 쉬었나 보다.
---
향기










본 블로그에 게시된 모든 글과 사진은 저작권법에 의해 보호되며 저작권자와 상의 없이 이용하거나 게재하는 것을 금합니다.
Copyright (C) 2015 Hyanggi. All Rights Reserved. All Pictures cannot be copied without permission.








신고
Posted by 향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5.1.22. 목요일, 안시 그 두번째 사진들












































































































세련미 돋는 프랑스 역











아내가 남겨 준 내 뒷모습






즐거운 여행에도 아쉬움은 남기 마련
---
향기










본 블로그에 게시된 모든 글과 사진은 저작권법에 의해 보호되며 저작권자와 상의 없이 이용하거나 게재하는 것을 금합니다.
Copyright (C) 2015 Hyanggi. All Rights Reserved. All Pictures cannot be copied without permission.








신고
Posted by 향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5.1.22. 목요일, 안시 다녀오는 날.

샤모니 몽블랑에 있는 삼일 동안 하루를 빼서 안시에 다녀올 계획을 짰고,
언제 갈 것인가는 현지에서 결정하기로 했었다.

일기예보에 따라 흐린 날을 골라 먼저 가기로 결정.
아무래도 좋은 날 에귀 드 미디에 올라야 하기 때문.



동트기 전 숙소 앞 풍경




서둘러 안시를 향하여 출발




"안시 갈 거예요!"


안개낀 새벽 플랫폼






샤모니 몽블랑 가까운 동네에 학교가 있는지 몇 정거장 뒤부터 학생들이 줄줄이 탔다.


앙증맞은 SERVOZ 역의 간이 플랫폼 대합실


St. Gervais les Bains역에서 환승





안시 도착


역 앞 풍경


안시 역 (샤모니와는 다르게 프랑스 풍이 난다.)




중심부를 향해 걷는다.


















안시 성 뒷 모습이 보인다.










안시성 내부 관람 입구






안시 성과 성 프랑수아 성당


* Le Palais de I'lle 안시 성 *

안시의 랜드마크, 누구나 안시를 방문하면 이곳을 찾고 사진을 찍는다.


* Eglise Saint François de Sales 성 프랑수아 성당 *










성 프랑수아 성당에서 본 안시 성






성 프랑수아 성당의 앞 모습, 오른쪽 뒤로 Paroisse Sainte Jeanne De Chantal 교회의 모습도 보인다.





이제 호수 공원으로 간다.




















* Pont des Amours 사랑의 다리 *









호수 공원에서 멀리 보이던 Cathédrale de la Visitation을 당겨 찍었다.








고른 사진이 의외로 많아 다음 포스팅으로.
(날씨가 좋지 않은 게 많이 아쉬웠던 날)

---
향기










본 블로그에 게시된 모든 글과 사진은 저작권법에 의해 보호되며 저작권자와 상의 없이 이용하거나 게재하는 것을 금합니다.
Copyright (C) 2015 Hyanggi. All Rights Reserved. All Pictures cannot be copied without permission.








신고
Posted by 향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5.1.21. 화요일

취리히 공항 곁 호텔에서 눈을 뜬 우리는 서둘러 샤모니-몽블랑을 향해 간다.

스위스 동편에 위치한 취리히에서 출발하여 스위스를 가로질러 서쪽 마흐뜨니를 거쳐 프랑스 샤모니까지 꽤 긴 구간이다.

(스위스 패스 사용, 샤모니는 프랑스지만 샤모니까지 스위스 패스가 유효하다.)



취리히 공항역



취리히 공항역 COOP (Open 06:00 ~ 23:00)



일단 제네바 공항까지 가는 열차를 탔다.



스위스는 온통 하얀 눈세상











샤모니로 가는 열차로 바꿔 타고.



샤모니 도착



샤모니 역 대합실



샤모니-몽-블랑 역 전경



역 앞 풍경





숙소에 짐을 풀고





마을 한 바퀴, 거리가 한산하다.







Eglise Reformee de France (역에서 뒷 모습을 볼 수 있었던 교회)







Musee Alpin











몽블랑을 카리킨다는 소년의 손끝엔 구름뿐 ^^ (내일 올라야 할 에귀 드 미디가 걱정이다.)





The Church of Chamonix














샤모니 마을을 순환하는 무료 미니버스 승강장 안내판 (미니버스 애칭이 귀엽다, 당나귀)


당나귀를 타고 본 마을 한 구석



에귀 드 미디 케이블 카 승강장에 이르자 당나귀에서 내렸다. (내일을 위해 현장답사)






일단 숙소로 복귀





저녁 식사를 마치고 밤마실







밤 거리엔 사람들의 모습이 꽤 많다.





































샤모니 역은 이렇게 적막에 싸여간다.






거리의 한산함이 겨울 때문인가 싶었는데 카페와 호프집에 왁자지껄한 사람들로 밤은 꽤 흥겹다.
낮에 거리가 한산했던 건 모두들 스키타러 간 때문. ^^*

---
향기










본 블로그에 게시된 모든 글과 사진은 저작권법에 의해 보호되며 저작권자와 상의 없이 이용하거나 게재하는 것을 금합니다.
Copyright (C) 2015 Hyanggi. All Rights Reserved. All Pictures cannot be copied without permission.







신고
Posted by 향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 Wallpaper2U! 2014-8 (향기의 8월 바탕화면) ]











8월, 뜨거운 열기를 피해 진한 휴식의 시간을!
---
향기




위 바탕화면을 사용하시려면 
http://wallpaper2u.tistory.com 에서








신고
Posted by 향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 Wallpaper2U! 2014-7 (향기의 7월 바탕화면) ]










7월, 뜨거운 열기를 향하여!
---
향기




위 바탕화면을 사용하시려면 
http://wallpaper2u.tistory.com 에서







신고
Posted by 향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3. 8. 4. 일요일

몽생미셀 1박2일 투어 마지막 날이다.
오전엔 디낭에 들렀고 이제 생 말로로 간다.

날씨가 좋지 않아도
눈 앞에 펼쳐진 생 말로의 모습이 기대하던 마음만큼이나 나를 설레게 한다.
날씨가 좋았더라면 더할나위 없었을텐데.

여기 저기 보고픈 욕심 때문인지 사진에 일관성이 없다. ^^*































































* Saint-Malo 생 말로 *

생 말로는 바다사나이들의 마을이다. 이 항구에서 많은 뱃사람들이 출항해 드넓은 바다를 무대로 수많은 무용담을 남겼다.
17세기에는 해적들의 거점이 되기도 해, 생 말로는 프랑스 최대의 항구로 번영했다.
에메랄드빛 바다에 둘러싸여 있으며 밝고 개방적인 분위기가 흘러넘치는 이 마을은 브르타뉴에서 가장 인기있는 휴양지다.
주요 볼거리는 성벽과 요새 그리고 바다.
(랜덤하우스 간, 세계를 간다 프랑스편 364쪽에서 인용)







































































































여행의 막바지,
하루 하루 대하는 풍경과 사람들의 모습이
더욱 절절히 가슴에 자리 잡는다.
---
향기






본 블로그에 게시된 모든 글과 사진은 저작권법에 의해 보호되며 저작권자와 상의 없이 이용하거나 게재하는 것을 금합니다.
Copyright (C) 2013 Hyanggi. All Rights Reserved. All Pictures cannot be copied without permission.








신고
Posted by 향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3.8.4. 일요일


숙소의 아침
















오늘 들러 가는 곳은 디낭과 생 말로





























* BASILIQUE SAINT-SAUVEUR *








































































쓰러져 가는 허름한 오두막에서 식사 ^^*



옛스런 멋진 분위기 속으로 초대































Go! To Saint-Malo!
---
Hyanggi






본 블로그에 게시된 모든 글과 사진은 저작권법에 의해 보호되며 저작권자와 상의 없이 이용하거나 게재하는 것을 금합니다.
Copyright (C) 2013 Hyanggi. All Rights Reserved. All Pictures cannot be copied without permission.





신고
Posted by 향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지베르니 (모네의 집) - 에트르타 (코끼리 바위가 있는 해변) - 옹플뢰르를 거쳐 이제 오늘의 마지막 목적지 몽생미셀을 향해 간다.





몽생미셀 앞 마을에 도착



레스토랑에서 저녁을 먹고.



이제 몽생미셀 구경하러 가자!






먼저 기념 사진부터 찍고.









"사진은 이렇게 찍으세요." 가이드의 시범 ^^*















수도원이 있는 섬까지 운행하는 셔틀 버스



섬 진입로는 공사중.


섬에 진입하기 쉽도록 육지와 연결하여 만든 제방길로 인해 양쪽 해안에 좋지 않은 영향이 있어 이젠 제방을 없애는 작업중.
제방이 아닌 다리를 놓아 물의 흐름이 방해받지 않도록 공사중. (2014년 까지 공사가 끝나면 다리를 건너 섬에 들어가게 된다고.)




[ Mont St-Michel 몽생미셀 ]

회색빛 모래땅에 떠 있는 섬, 몽생미셀.
중세에 이곳에 수도원이 세워진 이래 수많은 순례자를 맞으며 영화를 누려 온 곳.
원래 육지 숲 속에 솟아있었던 산이 어느날 해일에 의해 육지에서 격리된 섬의 모습으로 바뀌었다 한다.
조수 간만의 차이가 심해 빠른 속도로 물이 차올라 수도원을 방문하는 순례자가 목숨을 잃기도 했다.


* Abbaye 수도원 *

966년에 수도원 건설이 본격적으로 시작됐고, 그 후 수 세기에 결쳐서 증개축되었다.
그리하여 중세의 다양한 건축양식이 혼합된 독특한 건축물이 되었다.









날은 어느덧 저물어가고






"갯벌이 아주 좋아요. 들어 오실 분은 따라 오세요." - 가이드의 시범 입장.



역시 아이들은 주저함이 없고.












나도 수도원 뒷 모습을 담을 욕심에 갯벌 속으로.



이제 수도원으로 가자.









몽생미셀 수도원 야간 출입구



























아름다운 음악은 멋진 공간에 울려 퍼지고.





















수도원 아래서 물건을 끌어 올리는 거중기 (안쪽에 죄수들이 들어가 다람쥐처럼 바퀴를 돌렸다 한다.)



거중기와 줄로 연결된 수도원 벽 아래 모습 (밤이어서 실감이 안 난다.)









수도원 밖엔 조명의 향연









Abbey Church 내부



아름다운 최상층의 화랑(정원)






하루의 피로를 씻는 아름다운 선율 속에서 잠시 휴식


















"오늘 수고 하셨습니다."
이젠 숙소로 간다.






2009년 들렀지만 야경을 보지 못해 아쉬었던 곳, 몽생미셀
이제 그 모습을 볼 수 있어서 좋았던 시간.
---
향기




2009년 몽생미셀의 낮 모습. -> http://hyanggi89.tistory.com/113




본 블로그에 게시된 모든 글과 사진은 저작권법에 의해 보호되며 저작권자와 상의 없이 이용하거나 게재하는 것을 금합니다.
Copyright (C) 2013 Hyanggi. All Rights Reserved. All Pictures cannot be copied without permission.






신고
Posted by 향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지베르니 - 에트르타를 거쳐 이제 옹플뢰르 도착


[ Honfleur 옹플뢰르 ]

영국해협으로 흘러나가는 센 강 하구에 있는 오래된 항구마을.
15세기의 백년전쟁 때는 전략적 거점으로 역사에 이름을 남겼지만 지금은 화려한 요트들이 눈을 즐겁게 해주는 조용한 마을이다.
인상파 화가들이 이 평화로운 마을의 풍경을 사랑해 연이어 화폭에 담았다.
그리고 이 마을은 모네의 스승인 부댕과 천재 작곡가 에릭 사티가 태어난 곳이기도 하다.


























* Eglise Ste-Catherine 생트 카트린 교회 *

프랑스에서 가장 오래되고 가장 큰 목조 교회.
15세기 백년전쟁에 의해 파괴되었던 교회를 재건할 때 경제적인 이유로 석재가 아닌 목재를 사용한 것.
천장은 배의 밑바닥을 뒤집어 놓은 것 같은 독특한 형태를 취하고 있다.
옆에 있는 종루 또한 목재가 사용되었다.
마을의 상징이 된 이 교회는 모네와 부댕 등 수많은 화가들의 작품의 대상이 되었다.











생트 카트린 교회의 종루






생트 카트린 교회를 중심으로 구시가지가 형성되어 있고 고전적인 정취를 풍기는 민가가 즐비하다.















* Eglise St. Etienne 생테티엔 교회 *

지금은 Musee de la Marine(해양박물관)으로 쓰이고 있다.












오늘의 최종 목적지 몽생미셀로 간다.




2009년 몽생미셀 투어로 들렀던 곳, 옹플뢰르.
이번엔 먼저 들러야 할 마을이 많았던 관계로 짧은 시간 머물렀다.
다시 보는 그 모습이 생경하다.
몇 해 사이에 많이 북적이는 듯.
---
향기




2009년 옹플뢰르 쪽에서 더 많은 모습을 대할 수 있다. -> http://hyanggi89.tistory.com/110




본 블로그에 게시된 모든 글과 사진은 저작권법에 의해 보호되며 저작권자와 상의 없이 이용하거나 게재하는 것을 금합니다.
Copyright (C) 2013 Hyanggi. All Rights Reserved. All Pictures cannot be copied without permission.








신고
Posted by 향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번 여행 중 가장 기대가 컸던 곳, 에트르타.

쿠르베와 모네가 즐겨 화폭에 담은 코끼리 바위가 있는 해변이 아름다운 마을로, 우뚝 치솟아 있는 단애의 경관으로 유명한 곳.
그림 속 풍경을 직접 눈과 가슴에 담을 순간을 고대한다.











































































































































언덕을 내려가기 전 파노라마로 한 컷

(클릭하면 큰 사진)




























































































아쉬운 마음 애써 접으며 다음 목적지로.






설명이 필요치 않은 곳, 에트르타!
---
향기






본 블로그에 게시된 모든 글과 사진은 저작권법에 의해 보호되며 저작권자와 상의 없이 이용하거나 게재하는 것을 금합니다.
Copyright (C) 2013 Hyanggi. All Rights Reserved. All Pictures cannot be copied without permission.








신고
Posted by 향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3. 8. 3. 토요일

몽생미셀 1박2일 투어를 떠난다.


자전거나라 차량 투어 집결지,
샤를 드 골 광장(개선문)에서






오늘도 중간 휴게소에서 간식거리를 사고



드뎌 지베르니 모네의 집 도착

주차장에서 오늘 일정 브리핑






모네의 집으로



표를 사기 위해 늘어선 사람들









표를 사는 동안, 우린 지베르니와 모네의 집에 관한 설명을 듣는다.






이제 모네의 집에 입장









사진도 열심히 찍고


* Maison et Jardin de Claude Monet 모네의 집과 정원 *

모네의 집 안은 많은 풍속화들로 장식되어 있어 마치 풍속화 미술관 같은 느낌을 준다.
주방과 거실도 색조를 먼저 고려해 정돈해 두었기 때문에 마치 그림 속에 있는 것 같다.

사시사철 꽃이 흐드러지게 피는 정원은 지하도를 빠져 나가면 구름다리가 놓여 있는 연못이 나온다.
연못엔 수련이 가득하다. 이곳에서 그 유명한 '수련' 연작이 태어났다.
수련은 프랑스어로 Numpheas, 물의 정령이라는 뜻도 있다.
모네가 평생 추구하던 '빛과 물'을 이곳에 옮겨 온 것이 물의 정령일까.
모네에게 이곳은 정말 빛에 의해 변하는 자연의 미를 자신의 것으로 만든 최고의 장소이자, 그 인생 마지막을 보낸 곳이다.
(RHK랜덤하우스 간, 세계를 간다 프랑스 편 352쪽에서 인용)

하지만 모네의 집  내부는 사진촬영 금지
그래서 지베르니 포스팅은 모네의 집 정원 사진만 가득.




































드디어 수련이 제 모습을 드러내고



























여기가 수련의 모습과 그 분위기를 가장 잘 담을 수 있는 포토 포인트 ^^*
























마지막으로 기념품 샵









다음은 에트르타, GO GO!






이번 투어의 동기이자 가장 기대되는 곳 에트르타로 가는 마음에 설렘이 가득하다.
---
향기






본 블로그에 게시된 모든 글과 사진은 저작권법에 의해 보호되며 저작권자와 상의 없이 이용하거나 게재하는 것을 금합니다.
Copyright (C) 2013 Hyanggi. All Rights Reserved. All Pictures cannot be copied without permission.








신고
Posted by 향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앙부아즈 성, 쉬농소 성을 보고 난 후 이제 샹보르 성으로 간다.


그 위치를 구글맵으로 다시 찾아 보았다.








드디어 그 모습이 보인다.

































Château de Chambord 샹보르 성 *

이 성을 세운 것은 1515년에 20세의 젊은 나이로 프랑스 왕이 된 프랑수아 1세.
즉위 직후 원정을 간 밀라노에서 화려한 이탈리아 르네상스 문화를 접한 후 프랑스로 귀국하여 곧바로 샹보르 성의 건설에 착수.
원래 사냥용 별궁으로 지었으나 완공된 성은 높이 56m, 77개의 계단, 282개의 난로, 426개의 방으로 구성되어 있어 사냥을 위한 산장이라고 하기엔 너무 커다란 크기.
루와르 지역의 성들 중 가장 크다.

이 성에서 가장 인기가 있는 것은 망루의 중앙에 있는 2중 나선 계단으로 사람들이 서로 스치지 않고 오르내릴 수 있는 절묘한 기술로 건축되었다.
성의 설계자는 알려지지 않았으나 프랑수아 1세가 반하여 이탈리아에서 불러들인 레오나르도 다 빈치의 발상이 영향을 끼친 것임에 틀림없다.
샹보르 성의 대지 면적은 5440ha. 이것은 파리 시의 크기에 필적하며 유럽 최대 삼림 공원으로 이용되고 있다.
사슴이나 멧돼지 등 다양한 야생동물의 터전이 되고 있는 숲으로의 산책도 즐겁다.
- RHK(랜덤하우스코리아)간, 세계를 간다 프랑스편 302쪽 인용.














































시간 관계 상 내부를 보지 못한 것이 아쉽다.
---
향기






본 블로그에 게시된 모든 글과 사진은 저작권법에 의해 보호되며 저작권자와 상의 없이 이용하거나 게재하는 것을 금합니다.
Copyright (C) 2013 Hyanggi. All Rights Reserved. All Pictures cannot be copied without permission.








신고
Posted by 향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3.8.2. 금요일

앙부아즈 성에 이어 이젠 쉬농소 성으로 간다.
































예전 오랑주리(식물원)에 운영중인 레스토랑에서 식사



* Château de Chenonceau 쉬농소 성 *

루아르의 고성 중에서도 인기 1,2위를 다투는 성이 바로 이 쉬농소 성이다.
인기의 이유는 바로 그 외관의 아름다움에 있다.
성 안에 루아르 강의 지류, 셰르 강이 흐르고 있으며 강에 떠 있는 듯 하얀 성이 그 위에 서 있다.
그 기품 넘치는 모습은 마치 물가에서 휴식을 취하는 백조 같아 보인다.

16세기에 창건된 이래 대대적으로 성주가 여성이었기 때문에 '여섯 여인의 성'이라고도 불린다.























여섯 여인 중에서도 가장 돋보이는 여인은 두 번째 성주인 디안 드 푸아티에
당시의 왕이었던 앙리 2세의 총애를 받아 왕보다 20년이나 연상이면서도 아름다운 용모로 사랑을 독차지했다 한다.
하지만 왕리 2세가 죽은 후, 왕비 카트린 드 메디시스는 여러 해 쌓인 원한을 풀듯 디안을 성에서 추방하고 세 번째 성주가 됐다.
카트린은 셰르강에 걸쳐 있는 다리 위에 갤러리를 만들고 오늘날과 같은 특징적인 성의 모습을 탄생시켰다.

성을 둘러싸고 있는 두 개의 프랑스식 정원에는 그들의 애증을 떠올리게 하려는 듯 각각 카트린과 디안의 이름이 붙어 있다.


카트린 정원



건너에 보이는 디안 정원


















































































































다음 일정을 위해 발걸음 총총
---
향기






본 블로그에 게시된 모든 글과 사진은 저작권법에 의해 보호되며 저작권자와 상의 없이 이용하거나 게재하는 것을 금합니다.
Copyright (C) 2013 Hyanggi. All Rights Reserved. All Pictures cannot be copied without permission.









신고
Posted by 향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엑수시아 2013.11.07 14: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덕분에 좋은 구경 잘 했습니다. 꼭 한번 가보고 싶네요. ^^

    • BlogIcon 향기™ 2013.11.08 09: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경험치 못한 새로움을 만난다는 것은 상상 이상의 즐거움을 가져다 주는 듯 합니다. 멋진 여행 하실 수 있는 기회가 오기를 기원합니다.
      방문 고맙습니다. ^^*

  2. BlogIcon 빛돌 2013.11.10 10: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사진 잘 봤습니다. 작년 7월 아들과 둘이서 다녀온 셔농서(쉬농)성에서의 기억이 다시 새록새록 납니다. 같은 장소에서 다른 느낌으로 찍은 사진을 보내 감회가 새롭습니다. 감사합니다.

    • BlogIcon 향기™ 2013.11.11 11: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추억을 가져오는데 가장 큰 역할을 하는 것이 사진인듯 합니다. 그래서 사진을 좋아합니다.
      즐거운 시간이었기를 바랍니다. 방문 고맙습니다. ^^*


2013. 8. 2. 금요일

오늘은 루아르 고성 투어 가는 날.

2009년에 가려고 계획했던 게 어긋나 포기했던 투어를 다시 시도했다.



자전거나라 차량 투어 출발지, 샤를 드 골 광장의 개선문에 아침 햇살이 스며든다.















"야! 타!"를 연상케 하는 분위기, 같이 타고 온 일행인데 언제 데리러 올 거야 하는 듯. ^^*



투어 출발!
루아르 고성 지역에 있는 성 중 세 곳을 보러 간다.



중간 휴게소에서 간식거리도 사고.



앞서 가는 차량에 대한 설명도 듣고



곁을 스쳐 지나는 해바라기 밭에 시선을 주기도 한다.



앙부아즈 도착, 우리를 태우고 온 차량도 한 컷.



차를 주차한 곳도 절묘한 자리, 앙부아즈 성의 뒷편으로 차를 여기 세우지 않았다면 보지 못하고 지나칠 모습이다.(가이드님 홧팅!)



성에 오르기 전 마을의 모습






그냥 찍었는데 앞에 보이는 뾰족한 탑을 가진 건물이 성 안에 있는 소형 예배당, 채플의 모습



앙부아즈 성으로 오르는 길



일단 가이드로 부터 오늘의 일정에 대해 간단한 브리핑을 받다.


















성 안에 있는 채플 앞에서 가이드는 설명에 열중이다.















이 조그만 예배당이 나를 놀라게 한 것은...



바로 이것, 레오나르도 다 빈치의 무덤이다.

조그만 시골 마을 작은 성 안, 아주 조그만 예배당에 그의 무덤이 있을 줄이야.








성 위에서 내려다 본 마을 모습















루아르 강을 내려다보는 고지대에 솟아 있는 앙부아즈 성.

이곳에는 고대부터 요새가 구축되어 있었으나 15세기 말에 이탈리아 원정에서 돌아온 샤를르 8세에 의해 르네상스의 순수함을 모아 이 성을 화려하게 개축해 놓았다.
이 성에서 있었던 가장 유명한 사건은 프랑수아 2세 시대에 일어난 신교도 대학살.
신교도가 금사로 된 깃발을 손에 넣기 위해 왕을 납치하러 왔지만 이를 눈치챈 구교도들에게 발각되어 성 안에서 대량 학살을 당한 것이다.
이때가 1560년, 앞으로 닥칠 종교 개혁의 폭풍을 예고하는 듯한 사건이다.






* Château d'Ambroise 앙부아즈 성 *

1496년 이탈리아 원정 때 그곳의 세련된 생활에 매료된 샤를르 8세는 화가 건축가 조경가 요리사 재봉사 등 온갖 문화 담당자를 이탈리아에서 불러들였다.
성 건물은 이미 공사가 진행되고 있어 이탈리아 건축의 영향을 크게 받지는 않았다.
당시 크고 화려했던 성은 현재 루아르 강 맞은편에 있는 거대원탑인 Tour des Minimes(미님의 탑)과 그것과 이어져 있는 중앙 건물만 남아있다.






크고 화려했던 성은 현재 대부분 없어지고 일부 - 그림의 검은 부분 - 만 남았다. 그 크기를 짐작케 한다.





















지붕 건축에 관한 설명을 듣고 있다.





















직경이 21m나 되는 탑의 내부는 말이나 마차로도 오를 수 있는 나선형의 경사로로 되어 있다.



성 내 뜰에 있는 레오나르도 다 빈치 상.



이 자리에서 그의 유해가 발견되었다 한다.





앙부아즈 성을 모두 둘러 보고 다음 목적지로 갈 시간.


* Chapelle St-Hubert 성 위베르 예배당 *

고딕 플랑부아양 양식의 걸작으로 굉장히 공이 들어간 건물.
샤를르 8세가 이탈리아의 매력에 빠진 이후 플랑드르에서 불러들인 조각가들의 작품이다.
예배당 내부에 1516년에 프랑수아 1세가 초대해 이 땅에 살았던 레오나르도 다 빈치의 묘가 있다.

다 빈치님, 편히 쉬소서. 아쉬움에 다시 한 장.










이런 저런 설명을 들으며 하는 투어는 또 다른 매력이 있다.
---
향기






본 블로그에 게시된 모든 글과 사진은 저작권법에 의해 보호되며 저작권자와 상의 없이 이용하거나 게재하는 것을 금합니다.
Copyright (C) 2013 Hyanggi. All Rights Reserved. All Pictures cannot be copied without permission.








신고
Posted by 향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내멋대로~ 2013.11.04 13: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광각이어서 사진이 시원하고 좋네요...
    파리에 가면 꼭 투어로 다녀오고 싶은 곳입니다.

    • BlogIcon 향기™ 2013.11.05 08: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담고 싶은 폭으로 담을 수 있고 사진의 느낌이 시원한 것을 좋아해서 광각렌즈를 많이 사용하는 편입니다. 특히 도심 여행이라면 말할 것이 없죠.
      멋진 여행 하실 기회가 속히 오기를 기원합니다. ^^*


2013.8.1. 목요일

오늘은 오랑주리 미술관을 시작으로 오르세 미술관, 로댕 미술관 등을 둘러보기로 했다.

먼저 오랑주리 미술관에 들르기 위해 콩코르드 광장으로 간다.


파리에 오면 늘 들르게 되는 곳, 콩코르드 광장과 튈르리 공원.












콩코르드 광장 쪽 튈르리 공원 입구












오랑주리 미술관으로 (공원 입구 오른편에 있는 경사로를 따라 올라가면 바로 미술관 정면인데 이 계단을 오르면 뒷편이다.)








* Musee de I'Orangerie 오랑주리 미술관 *

유명한 모네의 'Nympheas 수련'을 만날 수 있는 미술관.
높이가 약 2m나 되는 그림 8점으로 구성된 연작으로 두개의 타원형으로 구성된 큰 방의 벽 전면에 전시되어 있으며
시간대에 따라 변하는 연못의 모습을 각각 다른 색조로 표현하고 있다.
2000년부터 6년에 걸쳐 개장 공사를 하여, 천장 창문에서 부드러운 자연광이 들어와 마치 수련이 떠 있는 연못에 와있는 느낌마저 들게 한다.




모네의 수련 연작은 윗층에 있는데 사진 촬영 금지. (아쉽다.)

아래로 내려가면 드랭, 르느와르, 세잔, 마티스 등의 수작과, 19세기 말부터 20세기 초에 걸쳐 인상파에서 에콜 드 파리에 이르는 근대 회화의 흐름을 볼 수 있는 작품들을 관람할 수 있다.







































미술관 측면
(오랑주리가 오렌지 나무를 심어 가꾸던 곳을 뜻하듯 식물원의 모습을 떠올리게 한다.
규모가 작고 모네의 수련 연작을 제외하고 전시된 작품이 그다지 많지 않아 짧은 시간 관람이 가능하다. 단지 모네의 수련을 마냥 보고 앉아 있을 수만은 없다는 게 아쉽다.)



미술관을 나와 튈르리 공원에서 잠깐 휴식
























이제 오르세 미술관으로 우회전!






늘상 보던 곳이라는 핑계로 적당히 둘러보고 지나는 진사의 마음이
콩코르드 광장과 튈르리 사진에 여실히 드러난다.
---
향기






본 블로그에 게시된 모든 글과 사진은 저작권법에 의해 보호되며 저작권자와 상의 없이 이용하거나 게재하는 것을 금합니다.
Copyright (C) 2013 Hyanggi. All Rights Reserved. All Pictures cannot be copied without permission.











신고
Posted by 향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3. 7. 31. 수요일

이번 여행의 계기가 된 그림 한 점을 찾아 루브르 박물관에 간다.


지난 두 번의 방문은 지하철 Palais Royal - Musée du Louvre 역 쪽에서 박물관 중간 지점으로 들어갔으나
이번에는 동쪽 끝에서부터 시작하기로 하여 Louvre - Rivoli 역에서 내렸다.









































왼편은 뮤지엄 패스 소지자, 오른편은 티켓 구입자를 위한 줄 (우린 뮤지엄 패스로 기다림 없이 바로 입장.)





















그림 한 점이 목표니 작품을 놓치지 않아야겠다는 악착스러움은 없고, 사람 구경이나 하니 복잡한 박물관이 오히려 여유롭게 느껴지기까지 한다.



그래도 유명한 작품이 있는 곳으로 발걸음이 절로 향한다.
























모나리자을 만나려는 사람들. ^^



그러나 나는 모나리자를 마주 보고 있는 "가나의 혼인잔치"에 더 관심이 간다.





















드디어 찾았다.


“그림에 나타나는 색조는 햇불로 인해 만들어졌다.
횃불은 빛바랜 색채에서 그늘을 걷어냈다.
이런한 명암은 실제로 빛을 비춘 것 같은 효과를 불러일으키는데,
인물의 신체로 인해 생기는 그늘은 실제와 같은 모습을 보여주기 위해
한 치의 오차도 없는 조명효과를 창조하고자 했던 화가의 의도이다.

이러한 형태의 조명은
모티브를 단순화하고 인물의 제스처를 불분명하게 하는 동시에
화면 속 특정 요소들에 대한 강조 효과를 가져 온다.

라 투르의 작품들은 활동 기간 중반 이후부터는 거의 이와 같은 조명만을 사용했다.”
(알렉산드라 프레골렌트 저, 루브르 박물관 중에서)

위 글은 라 투르의 후기 작품세계를 설명한 것이다.



이번 여행의 시작점인 "Georges de LA TOUR (라 투르) 작, Saint Joseph charpentier (성 요셉)"

그림 제목에서 알 수 있듯 목수인 요셉이 일하는 곳 곁에 앉은 어린 아들(Jesus)이
아버지를 도와 불을 밝혀 들고 있는 것을 묘사한 작품.
크리스찬에겐 눈을 떼지 못하게 하고 뭉클한 여운을 남기는 묘한 기운이 발을 잡아 놓는다.

여행 목적 달성! ^^















박물관 내 레스토랑






중앙홀의 원형 계단 가운데엔 노약자를 위한 개방형 엘리베이터도 있다.















마지막으로 전체 모습을 한 장 담고 흐믓한 마음으로 박물관을 떠난다.







숙제를 끝낸 홀가분함과 다시 파리에 온 감회로 발걸음이 가볍다.
하지만 루브르 박물관에 세 번째 방문은 '모나리자 없는 루브르 박물관' 포스팅으로 마무리 됐다. *^^*
---
향기






본 블로그에 게시된 모든 글과 사진은 저작권법에 의해 보호되며 저작권자와 상의 없이 이용하거나 게재하는 것을 금합니다.
Copyright (C) 2013 Hyanggi. All Rights Reserved. All Pictures cannot be copied without permission.









신고
Posted by 향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rainalee 2013.10.07 15: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루브르 박물관의 추억이 새록새록 나네요~ 특히나 사진을 너무 멋있게 찍으셨네요~^^*

    • BlogIcon 향기™ 2013.10.08 07: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좋게 봐 주시니 고맙습니다. 즐거운 시간이었기를 바랍니다.
      지나고 들여다 보면 더 절절한 느낌을 느낄 수 있도록 해주는 것이 사진인가 싶습니다. 포스팅하면서 더 그 때의 기분이 새록새록 솟아납니다.
      늘 행복한 시간 보내시기 바랍니다. ^^*


2013. 7. 29. 월요일, 떠나던 날.


지난 1월 호주 여행을 계획하고 실행할 때만 해도 이번 여름 휴가는 계획에 없었다.
그동안 호주 재방문을 엿보며 짬을 내보려 무던히 애썼던 몇 해를 지나며
큰 맘 먹고 떠났던 호주 여행이 올 한해 생활의 활력소가 돼 줄 것이라 생각했기 때문.

하지만 늘 알 수 없는 게 앞 일.
그림 한 점이 계기가 돼 다시 떠날 수밖에 없었던 여행.
짧은 여행이지만 우리는 그렇게 떠났다.
다음 그림을 찾아서.





여행이 길던 짧던 기본적으로 챙겨야 하는 것들.



어디로 가십니까?















입국 수속도 모두 마쳤는데 수하물은 아직 나올 생각조차 없는듯. ^^






이젠 낯 익은 입국장(파리 드골 공항)




이번 여행에서 잘한 것 한 가지는 숙소를 잡은 위치(개선문 옆 공항버스인 '에어 프랑스 버스' 종점 바로 앞)



짐을 정리한 후, 개선문에서 지하철을 타고 Trocadéro(트로카데로, 샤이오 궁)에 내렸다.



흐린 날씨, 빗방울도 오락가락하는 찌뿌둥한 하늘 때문에 다시보는 에펠탑도 무덤덤하다.


























각인된 에펠탑의 느낌이 이렇게 당겨 찍고 보니 생소하기도 하고 새로운 느낌




그래도 그 아랜 늘 즐거운 여행객들로 넘쳐난다.








다시 찾은 파리는 꽤나 낯익은 이웃 동네처럼
무덤덤하게 우릴 기다렸다.
다시 또 오겠나 싶었던 파리와 네 번째 만남은
이렇게 시작됐다.
---
향기






본 블로그에 게시된 모든 글과 사진은 저작권법에 의해 보호되며 저작권자와 상의 없이 이용하거나 게재하는 것을 금합니다.
Copyright (C) 2013 Hyanggi. All Rights Reserved. All Pictures cannot be copied without permission.







신고
Posted by 향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06.8.9. (목) 베르사유 궁전 둘러보기


빠리를 다시 찾은 들뜬 마음 때문인지 일찍 눈을 떴다.

민박집 창 밖으로 만난 빠리의 일출


아득히 사끄레꿰르 대사원 (성심성당)이 보인다.





[ Chateau de Versailles (베르사유 궁전) ]
유럽 최고의 왕권을 자랑하던 부르봉 왕조가 107년에 걸쳐 살았던 절대군주 체제의 대표적 사적지.







































































베르사유 궁전의 정원
























먹구름이 몰려 오며 빗줄기가 굵어진다.



베르사유 궁전을 찾은 이유가 거대한 정원을 즐기기 위함이었는데, 엄청난 비바람이 그를 막았다.
체감온도가 영하로 내려가지 않았나 싶은 정도로 세찬 비바람이 가져 온 추위에 한참을 떨었다.
무더운 8월을 보내며 그렇게 떨어보긴 처음 ^^*


빠리와의 첫만남이 못내 아쉬어 십 년만에 다시 찾은 빠리.
야간 열차의 돌발 상황으로 어제 오전 시간을 뺏어가더니, 오늘은 세찬 비바람으로 오후 시간을 접어야 했다.

2006년의 유럽 여행이 이탈리아와 체코를 주로 보는 여행이었고,
이동하는 중간에 점을 찍듯 들러가는 빠리의 이틀이 예기치 못한 상황으로 또한번 뼈저린 아쉬움을 심었다.

(다음은 스위스 루쩨른/취리히)






모니터 문제로 작업을 할 수 없어 이번 포스팅은 많이 늦어졌다.
새로운 모니터를 영입하고 채 눈에 익기도 전에 사진 작업을 하다보니 뭔가 어색하다.
남도에 엄청나게 쏟아 부은 빗줄기가 그 해 빠리를 더욱 실감나게 한다.
---
향기™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향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Creative We 2010.08.17 22: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와 사진 잘 찍으셨네요 ㅋ
    같은 장소를 갔어도 확실히 찍어 놓은 사진은 다르군요 ㅠㅠ

  2. BlogIcon moreworld™ 2010.08.17 22: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베르사유 궁전은 제게 반틈짜리 기억으로 남아있지요.
    사람들에게 휩쓸려다니다가 정원을 포기해버렸거든요.
    이 사진을 보니 꼭 다시한번 가보고 싶네요. ㅎㅎ

  3. BlogIcon mark 2010.08.17 23: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출장때 없는 시간 내서 후다닥 주마간산으로 봐서 뭘 봤는지 하나도 생각이 안나지만 후원이 참 넓었다는 기억이 아스라히 납니다.

    • BlogIcon 향기™ 2010.08.18 13: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특히 궁전 내부는 모두 비슷하게 느껴져 무얼 봤는지 아스라합니다. 유럽의 궁전들은 커다란 정원이 참 멋진 곳이 많아 정원만으로도 만족스러운 곳이 많더군요.
      특히 베르사유 궁전의 정원은 꼼꼼히 둘러보고 싶었는데 아쉽습니다. ^^*

  4. 2010.08.19 10:0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5. BlogIcon MORO 2010.08.19 11: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첫번째 사진은 영화의 한장면을 연상하게 만드는군요..;)

    • BlogIcon 향기™ 2010.08.19 14: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뭔가 일어날 것 같은...^^
      즐거움 가득한 하루가 시작되었습니다.
      Moro님, 늘 평안한 나날 보내시길 기원합니다. 고맙습니다. ^^*

  6. BlogIcon 드래곤포토 2010.08.19 18: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진으로 보니 더욱 아름다운곳이네요
    사진이 정말 깨끗합니다.^^

  7. BlogIcon 로미♪ 2010.09.27 18: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진이 그냥 아주... 눈이 호강합니다 ^^*
    다른분들도 그렇고, 광각렌즈로 SIGMA 10-20mm 를 이용하더군요.
    전역후 제 DSLR을 하나 장만할건데, 입문자가 사용하기에 손색이 없을까요?


2006.8.7 (월) 베네찌아 싼타 루찌아 역에서 야간 열차(19:59)를 타고 빠리 Bercy 역에 다음날 아침 08:23에 도착하는 일정을 계획하였으나 예상하지 못한 상황 발생.
10여일 전 로마에 도착 즉시 예매하려 했으나 열차의 모든 좌석이 이미 매진 상태.
야간 열차를 탈 수 없으면 베네찌아에서 하루 더 묵어야 하고 다음날 빠리까지 주간 이동 해야 하니 하루 일정은 모두 포기해야 하는 지경이 됐다.
(10년 전 여행만을 생각하고, 세상이 변한 것은 감지 하지 못한 탓. 이젠 여행 떠나기 전에 숙소와 열차까지 모두 예약해야만 한다. 물론 돌발 상황을 즐기려면 관계 없지만.)
 
다행스럽게 인터넷을 뒤져 다른 루트를 찾는데 성공.
Venezia Santa Lucia (베네찌아 싼타 루찌아역 22:52) → Swiss Lausanne (스위스 로잔 환승, 익일 08:30) → Paris Lyon (빠리 리용역 13:24 도착)
비록 오전 시간을 잃었지만 그나마 다행.


환승했던 Swiss Lausanne (스위스 로잔) 역



갈아 탈 열차 시간에 여유가 있어 잠시 역 앞에 나가 로잔 분위기를 맛보며 산책



로잔역 구내



빠리 리용역 도착


십 년만에 다시 찾은 빠리.
이 먼 땅에 다시 왔다는 생각에 묘한 기분이 된다. (그 땐 3년 뒤 -2009년에 다시 들르게 될 지는 생각지도 못했다.)



[ Jardin des Tuileries (튈르리 공원) ]
루브르 박물관과 꽁꼬르드 광장 사이에 있는 공원. 곳곳에 놓인 조각들이 예술의 공간을 만들고 있다.

오전 일정에 잡혀 있던 곳들은 자연히 패스하고, 먼저 찾은 튈르리 공원이 예전 모습 그대로 우릴 반긴다.






[ La Place de la Concorde (꽁꼬르드 광장) ]
'단결, 화합'을 뜻하는 꽁꼬르드 광장은 건축가 가브리엘이 루이 15세에게 바치기 위해 20년에 걸쳐 만들었다 한다.






광장 가운데 이집트의 룩소르 궁전에서 가져온 오벨리스크가 서있고, 상젤리제 거리를 통해 개선문이 보인다.




[ Avenue Champs Elysees (샹젤리제 거리) ]
프랑스를 대표하는 패션과 유행의 거리. 꽁꼬르드 광장에서 개선문이 있는 에뜨왈 광장까지 똑바로 뻗은 1.8km의 대로.

꽁꼬르드 광장 방향



개선문 (에뜨왈 광장) 방향









[ Arc de Triomphe (개선문) ]
에뜨왈 광장의 대표적 상징물. 나폴레옹이 1805년에 있었던 독일 오스트리아 이딸리아 연합군과 씨워 이긴 오스테를리츠 전투를 기념하기 위해 로마의 개선문을 본따 지었다.






에뜨왈 광장의 개선문에서 서쪽 대로를 따라 저 멀리 라데팡스 지역의 제 3의 개선문을 볼 수 있다.
(루브르 박물관과 튈르리 공원 사이에 있는 카루젤 개선문과 에뜨왈 광장의 개선문 그리고 라데팡스의 제 3 개선문이 일직선 상에 서있다.)



이제 에뜨왈 광장에서 방향을 돌려 샤이오 궁으로 간다.


[ Palais de Chaillot (샤이오 궁) ]
에펠탑과 마주한 부채꼴 모양의 건물로 1937년 빠리 만국 박람회를 기념하기 위해 세웠다.
앞으로 바라 보이는 에펠탑과 분수를 배경으로 사진찍기에 아주 좋은 포인트이기도 하다.






















짧은 한나절이 아쉬움 속에 저물어 간다.












첫 유럽여행을 감행(?)했던 1996년, 지금처럼 샤이오 궁에서 에펠탑을 바라보며 저물어 가는 시간을 아쉬어 했었다.
꼭 다시 와야 할 것 같은 생각에 10년 후를 기약했고, 그 뜻을 이뤘다.
하지만 그때도 여전히 아쉬움이 남았던 빠리.

지난 해 다시 찾아 간 뒤, 지금은 아쉬움이 아닌 그리움이 남아 있다.






요즘 무더운 여름밤을 보내며, 세느강변에서 불어오던 살랑이는 바람결을 애써 느끼려 한다.
---
향기™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향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0.08.09 15: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 BlogIcon boramina 2010.08.09 18: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렇군요. 요즘은 기차와 호텔 모두 예약하고 다녀야 하는군요.
    8년 전 겨울에 파리에서 베네치아까지 야간 열차 타고 갔던 생각나요. 그 때는 아무 계획 없이 다니던 때였는데요...
    오랜만의 파리 사진 좋아요, 언제쯤 다시 가 볼 수 있을지 모르겠네요.^^

    • BlogIcon 향기™ 2010.08.09 19: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인터넷이 발달하면서 편리한 점도 많긴 하지만, 예전 여행의 즐거움이 많이 사라진 듯 하기도 합니다.
      요즘은 예약 없인 유명한 미술관도 교회도 들여다 보기 힘들고, 숙소와 열차 등은 말할 것도 없더군요.
      유럽 만큼 여행이 아기자기하고 편하고 즐거운 곳이 많지 않아서 호주와 뉴질랜드 책을 보면서도 유럽을 언제나 그리고 있습니다. ^^*

  3. BlogIcon mark 2010.08.13 00: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여행사진으로는 향기님의 사진이 최고인 것 같아요. 좋아합니다.

    • BlogIcon 향기™ 2010.08.13 12: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별 말씀을요.
      사진을 찍을 때 다큐멘타리를 찍듯이, 즉 다음에 사진을 보면서 일정이나 에피소드 등 스토리가 훤히 기억나도록 찍으려고 하다보니,
      다음에 사진을 들여다 보면 거기가 어디였는지 무슨 일이 있었는지 기억하기 싶더군요.
      여행 자체를 이해하기 쉬운 사진 - 원하는 것인데 그게 조금이나마 담긴다면 그걸로 만족하지요. ^^*

  4. BlogIcon MindEater™ 2010.08.15 00: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파리하면 세느강의 찌른내(?)가 ㅎㅎㅎ
    여튼 첫 해외출장이 파리였는데 그때 기억이 솔솔합니다. ^^;;



2009.8.2 일요일.

파리에서 마지막 날.
야간 열차로 프랑스를 떠나는 날.
그리고 주일.
오늘은 구경 보단 예배와 함께 파리 여행을 마무리 해야 한다.


파리 숙소에서 마지막 아침 식사를 하고 체크 아웃.



짐을 꾸려 파리 동역에 가져다 두고, 다음 일정으로 하루를 보낼 것이다.


일단 지하철을 이용 파리 동역으로 간다.

지하철 티켓 - 파리 지하철은 들어 갈 때만 체크. 내릴 때 다시 표를 넣지 않는다. (그래서 사용하고 난 티켓이 호주머니에 차곡차곡 남았다.^^)

  


최근에 개통된 14호선, 피라미드 역에서 한 장. - 14호선은 무인 시스템이라는데...



1. Gare de l'Est 파리 동역 도착.
 


코인 라커에 짐 보관하고 마들렌느 교회로 간다.

2. Eglise de la Madeleine 마들렌느 교회 - 파리 유일의 고대 그리스 양식 성당. 꽁꼬르드 광장을 사이에 두고 국회의사당과 마주 보고 있다.
    멀리 꽁꼬르드 광장에 있는 오벨리스크와 국회의사당이 보인다.


교회 정면. 건물 윗쪽의 부조는 <최후의 심판>.


건물 앞 왼편에 서있던 조형물.


오른편 조형물.




남의 처자는 왜?


들어 서니, 미사가 한참 진행 중이다.


미사 끝.


다른 성당과 달리 내부 구조가 하나의 통으로 되어 있다. 개인적으로 이런 교회 모습이 훨씬 좋게 느껴진다.












입구 쪽에 있는 오르간. 이번 여행에서 들른 대부분의 성당에서 오르간 소릴 들었다. 오르간 음악과  그 소리를 좋아하는 내겐 큰 행운.



뒤로 돌아 가 보면 이런 모습.






3. Place Vendome 방돔 광장 - 망사르가 루이 14세 기마상을 설치하기 위해 17세기 말에 만든 광장. 프랑스 대혁명 당시 기마상은 철거되고, 1810년 그 자리에 나폴레옹 오스테를리츠 전투 승전 기념탑이 세워졌다. (1,200여 개의 대포를 녹여 만듬.)


광장 주변에 고급 호텔과 보석 상점이 모여 있어 부자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는 광장.


광장 한 눈에 훑기.^^



다시 마들렌느 교회를 지나 예배를 드리러 한인교회를 찾아 간다.



도중 스시 점포를 보니, 갑자기 먹고 싶어진 쌀밥. 맛은 그냥 괜찮았다.




4. 주일 예배를 드린 한인교회.

교회와 예배에 관심이 있는 분은 -> http://jesus1st.tistory.com/entry/파리선한장로교회


5. Printemps 쁘렝땅 백화점




백화점 앞에 있던 프랑스 전통 빵 체인점 폴 (Paul).


6. Galeries Lafayette 라파예트 백화점


일요일이라 모두 문을 열지 않았다.

오페라 가르니에가 보인다.

7. L'Opera Garnier 오페라 가르니에 - 뮤지컬 <오페라의 유령> 바로 그 무대.












이제 떠날 준비를 해야 할 시간. 파리 동역으로.







탁한 공기와 숨 쉬기 조차 힘든 냄새들로 범벅이던 지하철. 그리고 담배 연기로 머리까지 지끈거렸던 나날이었지만 떠나는 파리는 아쉬움으로 진하게 남았다.



8. 야간 열차
Paris Est 8:20pm -> Munchen Hbf 07:16am (2인실 침대칸)








좁은게 흠이긴 해도 있을 건 다 있다. 화장실만 빼고.^^




내일 아침 독일에서 눈을 뜨면, 오스트리아로 가는 열차로 갈아타야 한다.
눈에 선한 Salzkammergut 를 또 보게 되겠지.
---
향기™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향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필림씨 2009.09.18 13: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오 파리에서 예배까지...0_0

  2. BlogIcon boramina 2009.09.18 16: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세면대도 있네요, 신기해요.
    마들렌 교회 주변 조각작품이 신선한 걸요. 전시회 같은 게 있었던 건가요?

    맞아요, 유럽에서 담배 연기 때문에 힘들었던 생각 나요.
    담배에 관대한 사회죠.

    숙제를 드려서 죄송, 미리 말씀드려야 했나요?ㅎㅎ
    왜요, 댓글 다는 분들도 많고 이웃도 많으신 것 같은데요.

    • BlogIcon 향기™ 2009.09.18 23: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 씻으러 밖으로 나가지 않는 것이 제일 좋아요.
      - 늘 그랬지만 파리에서 가장 힘들었던 것이 담배연기 때문이었죠.
      - 제가 새내기라서 격려차 들러주시는 분들이 너무 고맙죠. 하지만 마땅히 넘겨드리기가 쉽지 않아서... 끊기더라도 하긴 해야겠죠.

  3. BlogIcon 유 레 카 2009.09.18 17: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여행기 너무 잘 봤습니다.

    교회가 천정이 높아서 오르간 소리가 아주 공명이 잘되어울릴듯한 느낌이 드네요.

  4. BlogIcon La Terre 2009.09.18 17: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성당앞의 팔벌린 조형물이 성당과 너무 잘 어울립니다.

  5. BlogIcon Januarius 2009.09.18 20: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도시가 정말 웅장하네요!

  6. BlogIcon MORO 2009.09.18 20: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진과 글을 보면서 참 대단하시다는 생각이 듭니다
    여행하기도 바쁘셨을텐데 꼼꼼한 일정과 사진 이야기들 대단하십니다..;)

    • BlogIcon 향기™ 2009.09.18 23: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여행의 느낌을 가슴에 모두 담기에는 사진이 제약을 줍니다만, 사진으로 남겨야만 나중에 확실한 그 현장을 볼 수 있으니 둘 다 버릴 수 없는 것이 여행 아닐까 합니다.

  7. BlogIcon mark 2009.09.18 23: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진이 장난이 아니네요. 매일 들어와도 다 못읽을 텐데..
    하지만 자주 올려고 즐겨찾기에 걸어 놓고 있습니다.
    좋은 얘기 많이 올리세요. 사진도.
    참, 이 사진들 무슨 카메라로 찍은 건가요? DSLR or Compact digital camera?

  8. BlogIcon 신럭키 2009.09.18 23: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깔끔한 외국느낌이 팍 느껴지네요.
    구석에만 있다가
    확트이는 사진들 잘보고 갑니다.
    제가 외국에 나간 느낌이에요~!

  9. BlogIcon pictura 2009.09.19 18: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들어서는 순간 숙연해질 듯한 분위기를 담고 있네요. ^^

  10. BlogIcon 코딱찌 2009.09.19 20: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정말 좋은사진들 즐감하고 갑니다...
    제가 여행 다녀온 느낌이에요..
    즐거운 저녁시간 보내세요

  11. BlogIcon 사진의미학 2009.09.20 12: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TGV인가요?
    저는 일본가서 신칸센 타보고 왔습니다.

    KTX보다 빠르다는 느낌...을 받았습니다. 국내는 속력낼 구간이 없어서 그렇겠죠?ㅋ

    • BlogIcon 향기™ 2009.09.20 17: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TGV는 아니구요. City Night Line이라는 야간열차랍니다. TGV는 13년전에 처음 탔었구요. 3년 전에도 한 번 탔었는데, 이번에는 탈 구간이 없었네요. ^^*

  12. BlogIcon MindEater™ 2009.09.21 08: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앗 스시김밥 ^^* 초밥같은 맛일까요?? ;)
    곳곳의 조형물을 보니 숙연해집니다.

    • BlogIcon 향기™ 2009.09.21 09: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주방에서 일하시는 분이 동양인이 아닌 현지인으로 보였습니다. 일본에서 음식을 배워 온 사람이든지 아니면 체인점으로 교육을 받았겠지요. 맛은 우리나라에서 먹는 초밥과 거의 비슷했습니다. ^^

  13. BlogIcon 작은소망™ 2009.09.21 11: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애효 일단 댓글먼져 달고 갑니다. ㅠㅠ
    사진이 뜨질 않아서 집에서 다시 보겠습니다. ^^

  14. BlogIcon 미라클러 2009.09.21 21: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14호선과 1,2호선 간의 시설물이나 역내부 디자인 차이가 엄청 나죠 ^^;;;
    파리에 있을 때 생각이 나네요 ㅠㅠ

  15. BlogIcon 소나기♪ 2009.09.22 19: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우 이인실은 엄청 좋네요. 저는 사인실만 타고 다녔었거든요.ㅋ
    그리고 14호선 와 땟깔나네요. ㅎㅎ

  16. BlogIcon 유키 2009.09.23 19: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여행다녀오니 많은 사진들이 기다리고 있어 눈이 즐겁습니다..
    얼른 밀린 일들 해치우고 찬찬히 들여다봐야겠어요... 공간감.. 넓은 시야에 제 마음까지 시원해지네요~~

  17. BlogIcon 오자서 2009.09.24 13: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위쪽에 이쁜처자....
    아는 처자였는가요? ㅋㅋㅋ



2009.8.1 토요일.

느긋하게 오수까지 즐기던 뤽상부르 공원을 떠나는 것이 아쉽지만,



나머지 일정을 따라 간다.


5. Pantheon 팡테옹 사원 - 프랑스 대혁명 전까지 성당으로 이용됐으나, 후엔 용도가 바뀌어 루소 등 프랑스를 빛낸 - 볼테르 루소 에밀졸라 빅토르위고 퀴리부인 등 77인 위인이 잠들어 있다.















6. Universite de la Sorbonne 소르본 대학




몽테뉴 상



7. Musee National du moyen age 중세박물관을 지나



8. 소르본 대학생들이 가장 사랑한다는 크레페 노점을 찾아 가는데...




우리말 간판도 보인다.


예상치 못했는데, 이건 아주 먹자골목이군요. 숱한 음식점들. 북적이는 사람들.


골목을 나오자, 낯익은 거리. 첫 날, 몽 생 미셀 투어를 출발한 생 미셀 광장과 생 미셀 분수. (바로 옆이 먹자골목인줄 미처 몰랐네.^^)



생 미셀 광장에서 세느 강을 따라 우회전, 노틀담 성당으로.





9. Cathedrale Notre-Dame 노트르담 대성당. 빅토르 위고의 <노트르담의 꼽추>로 익히 알려진 성당.


지난 번에 왔을 땐, 보수 공사로 전면을 전혀 볼 수 없었던 아쉬움도 비로소 싹~. 정말 아름답다.


우측면으로 돌아서면 옥상으로 올라가는 입구가 있다. 늘 기다리는 사람들로 긴 줄이다.


우측면 (역시 보수 공사하는 부분이 있다.)




성당 뒷편 요한 23세 광장.  또 다른 모습의 노트르담 성당을 볼 수 있는 곳.


요한 23세 광장에서 본 노트르담 대성당의 뒷 모습.




좌측면.







이 샷은 누구나 많이 익숙할 듯.^^


안으로 들어서니 장엄한 오르간 소리가 가득하다. 미사중. 신자가 아니면 중앙으로 들어가지 못하게 한다. 주위를 맴돌며 조심스럽게 사진을 찍었다.








미사 중 오르간 소리.


떠나기 아쉬워 사진 몇 장 더 찍고

좌 측면 사진들





오늘은 느긋하게 여유롭게 노닥거리며 하루를 보냈다.
이런 날이 여행 중 가장 기억에 남을 듯 하다.
내일을 위해 집으로 가자.

아차 '포엥제로'는 못 봤는데...

아무리 둘러봐도 찾을 수가 없다.
결국 경찰아저씨께 물었더니, 포엥제로 잘 모른다.
윙버스 파리 맵에 나와있는 사진과 글자를 본 후에야 요상한 발음으로 읽었다.
들어보니 포엥제로 비슷한데 영 다른 발음이다. ^^*

10. 결국 찾아낸 Point Zero 포엥제로 - 프랑스 거리 측정 기준이 되는, 파리의 중심. (여기까지 돈 놓는 사람들. 무슨 마음일까...^^*)



안 봐도 상관 없지만, 보지 않으면 내내 아쉬운 법.
많은 인파 속에서 찾아내기가 결코 쉽지 않았다. 성당을 바라보고 약간 왼쪽에 있는데, 성당에서 꽤 가깝다.


찾아 헤매는 동안, 그림자는 길어지고 성당 문도 닫혔다. ^^

 
마침표도 찍었으니, 홀가분한 기분으로 집에 간다.
내일을 기대하며.
---
향기™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향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유 레 카 2009.09.15 11: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석조건물의 중압감에 압도 되겟습니다.

    오늘도 파리 사진 아주 잘 보고 있답니다 ^^

  2. BlogIcon boramina 2009.09.15 17: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포엥 제로, 그런 게 있었군요.

    공사 구조물 없는 노틀담 성당이 멋져요.
    몇 년 전 파리에 갔을 때 오르세에서 '성모의 죽음'인가 하는 카라바조의 그림을 보고,
    노틀담 성당에서 미사 성가를 들으며 가슴 벅찼던 기억이 나요.

    • BlogIcon 향기™ 2009.09.16 08: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전에는 저도 몰랐었습니다. 안보고 오면 늘 아쉬울 것 같아 기어이 찾아보고 왔습니다. ㅋ
      노틀담 성당은 참 매력적인 모습입니다. ^^*

  3. BlogIcon La Terre 2009.09.15 18: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진보니 파리에 가고 싶네요.

  4. BlogIcon MORO 2009.09.15 19: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장엄한 건축물앞에서 한가롭게 건딜수있다는 것이 부럽기만 합니다..;)

  5. BlogIcon 권주연 2009.09.16 00: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유럽의 건물은 참 섬세하고 이뻐요~그쵸~?^^

  6. BlogIcon pictura 2009.09.16 16: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몇 회만 더 지나면 파리가 고스란히 옮겨질 듯 하네요. ^^ㅋ
    골목 하나하나, 돌 담 하나하나가 다 볼꺼리처럼 보입니다.

  7. BlogIcon azis 2009.09.17 09: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멋진 거리네요.
    한편으로는 우리네들은 왜 멋지고 고풍스러운 건물들은 다 때려부수고 마천루만 세우려 하는지 .. 안타깝기도 하네요.

  8. BlogIcon 쭌's 2009.09.17 11: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글 간판 ^^*
    근데 맥도날드가 빨간색이 아니네요~~ㅎ
    좋은 하루 되세요 ^^

  9. BlogIcon 오자서 2009.09.17 17: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앉아서 편하게 프랑스 구경 잘했습니다.
    한글간판...숨은그림 찾는것처럼....한참을 찾았네요..ㅠ.ㅠ

  10. BlogIcon 소나기♪ 2009.09.17 19: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결국에 포엥제로 못찾았습니다.ㅋㅋㅋㅋ
    사진으로 대리만족을 ^^
    화각이 정말 광할하네요. 제가 못담은것을 그냥 한방에 속속 담아오셨군요.^^

    • BlogIcon 향기™ 2009.09.18 13: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냥 눈에 띄든지 아니면 찾기위해 신경을 써야 하겠더군요. 그 만큼 있다고 말해준 경찰 때문에 감을 잡을 수 있었습니다. ^^

  11. BlogIcon mark 2009.09.20 20: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예술성, 역사성의 관점으로 보았을때 빠리의 건축물 만큼 아름다운 게 있을까 싶습니다.
    다시 가보고 싶습니다.

  12. BlogIcon MindEater™ 2009.09.21 08: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노틀담의 곱추로 유명한 성당이군요~
    저 안에서 똑딱이로 셀카 찍는데 어느분이 굳이 찍어주겠다고 하길래 굳이 사양했던 기억이 있습니다. ㅎㅎ

  13. nim bbon 2013.03.02 00: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진짜 포잉제로에 돈을...ㅋㅋ 신기하네요~ 다시오고픈 마음을 저렇게 표현한것일까요?

    • BlogIcon 향기™ 2013.03.02 08: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네, 그런가 봅니다. 저도 그렇게 생각했거든요.
      사람은 무엇엔가 의지하거나 행운을 만나기 위한 소망이 큰가 봅니다. ^^*



어제는 파리에서 가장 빠듯한 일정이었다.
오늘은 한가한 일정 때문인지 마음이 여유롭다.

오늘 코스 중 가장 기대 하는 곳은 뤽상부르 공원. 13년전 아쉬었던 방문에 이어 이번이 두 번째가 된다.

2009.8.1 토요일. 오늘의 일정.


생 제르맹 데 프레 교회 - 푸알랑 - 생 쉴피스 교회 - 뤽상부르 공원 - 판테옹 사원 - 소르본 대학 - 중세 박물관 - 라탱 지구 - 노틀담 대성당에 이르는 코스.


편한 마음으로 아침 식사를 마친 후, 생 제르맹 데 프레 교회를 가기 위해 지하철을 탔다.
생 제르맹 데 프레 역 하차.

1. Eglise St.Germain des Pres 생 제르맹 데 프레 교회.


여행을 떠나기 전, 여행정보를 얻기 위해 이리 저리 다니던 중 '소나기의 생활기록부 ( http://shower0420.tistory.com/382 )' 라는 블로그를 만났다.
소나기님의 사진 속에 등장한 이 교회의 단아한 모습이 나를 사로잡았고, 결국 여기에 오게 됐다.
(그렇게 맺어진 소나기님과의 인연으로 이 험난한(?) 블로그의 세계에 발을 들였다.^^)

파리에서 가장 오래된 생 제르맹 데 프레 교회.













조용하고 차분했던 교회를 나와 생 쉴피스 교회로 간다.
가기 전에, 세계 최고의 빵집으로 명성을 날린다는 '푸알랑' 빵집에 들렀다.

가는 길목에 있던 조형물.




2. Poilane 푸알랑 빵집.


변변한 간판 하나 없이 유리창에 'Poilane' 이라는 상호가 쓰여있고, 안내문만 놓여있다.




매장은 아주 작은 편인데, 사람들이 계속 찾아 오는 걸 보면 꽤 인기있는 빵집임에 틀림없다.
공원에서 먹을 빵을 몇 개 샀다.


3. Eglise St.Sulpice 생 쉴피스 교회 - '다빈치 코드'에 등장하는 교회라는데, 솔직히 난 그 책도 영화도 보지 않았다. (관심이 없던 것은 막연한 거부감 이었을지 모르겠다.) 아직도 공사중.
                                                         * 이 글을 포스팅한 후에 영화 속의 모습은 어떨까 궁금해져서 영화를 봤다. 루브르 쉴피스 그리고 런던 웨스트민스터 사원 등 친근한 곳이 꽤 나왔다.
                                                            영화를 보고 갔더라면 더 좋은 사진이 나왔을까?


교회 앞 광장에 있는 분수.


주변 벤치에 앉아 노닥거렸다. 오늘은 정말 여유롭다.

교회 입구.



들어서는데 장엄한 오르간 음악 소리가 가득하다.








한 쪽에선 미사가 한창이다. 들어 설때 멋진 오르간 소리가 이 때문이었다.










멋진 오르간.


오르간 소리도 들어 보자.


4. Jardin du Luxembourg, 드디어 파리지엥에게 가장 사랑받는 아름다운 뤽상부르 공원에 도착.



안내도. 먼저 구도를 살펴본다.
13년전엔 오른쪽 상단 8번으로 들어와 인공호수 쪽에 잠깐 앉아 쉬었는데 폐장 시간이 임박하여 쫒겨(?)났던 아쉬운 기억이 있다.
오늘은 왼쪽 4번 입구로 들어 섰다. 안내도를 보니 둘러보지 못한 곳이 많다. 놀이터 테니스장 등 등 편의 시설, 너른 잔디, 우거진 숲과 나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