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 8. 4. 일요일

몽생미셀 1박2일 투어 마지막 날이다.
오전엔 디낭에 들렀고 이제 생 말로로 간다.

날씨가 좋지 않아도
눈 앞에 펼쳐진 생 말로의 모습이 기대하던 마음만큼이나 나를 설레게 한다.
날씨가 좋았더라면 더할나위 없었을텐데.

여기 저기 보고픈 욕심 때문인지 사진에 일관성이 없다. ^^*































































* Saint-Malo 생 말로 *

생 말로는 바다사나이들의 마을이다. 이 항구에서 많은 뱃사람들이 출항해 드넓은 바다를 무대로 수많은 무용담을 남겼다.
17세기에는 해적들의 거점이 되기도 해, 생 말로는 프랑스 최대의 항구로 번영했다.
에메랄드빛 바다에 둘러싸여 있으며 밝고 개방적인 분위기가 흘러넘치는 이 마을은 브르타뉴에서 가장 인기있는 휴양지다.
주요 볼거리는 성벽과 요새 그리고 바다.
(랜덤하우스 간, 세계를 간다 프랑스편 364쪽에서 인용)







































































































여행의 막바지,
하루 하루 대하는 풍경과 사람들의 모습이
더욱 절절히 가슴에 자리 잡는다.
---
향기






본 블로그에 게시된 모든 글과 사진은 저작권법에 의해 보호되며 저작권자와 상의 없이 이용하거나 게재하는 것을 금합니다.
Copyright (C) 2013 Hyanggi. All Rights Reserved. All Pictures cannot be copied without permission.








신고
Posted by 향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