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베르니 (모네의 집) - 에트르타 (코끼리 바위가 있는 해변) - 옹플뢰르를 거쳐 이제 오늘의 마지막 목적지 몽생미셀을 향해 간다.





몽생미셀 앞 마을에 도착



레스토랑에서 저녁을 먹고.



이제 몽생미셀 구경하러 가자!






먼저 기념 사진부터 찍고.









"사진은 이렇게 찍으세요." 가이드의 시범 ^^*















수도원이 있는 섬까지 운행하는 셔틀 버스



섬 진입로는 공사중.


섬에 진입하기 쉽도록 육지와 연결하여 만든 제방길로 인해 양쪽 해안에 좋지 않은 영향이 있어 이젠 제방을 없애는 작업중.
제방이 아닌 다리를 놓아 물의 흐름이 방해받지 않도록 공사중. (2014년 까지 공사가 끝나면 다리를 건너 섬에 들어가게 된다고.)




[ Mont St-Michel 몽생미셀 ]

회색빛 모래땅에 떠 있는 섬, 몽생미셀.
중세에 이곳에 수도원이 세워진 이래 수많은 순례자를 맞으며 영화를 누려 온 곳.
원래 육지 숲 속에 솟아있었던 산이 어느날 해일에 의해 육지에서 격리된 섬의 모습으로 바뀌었다 한다.
조수 간만의 차이가 심해 빠른 속도로 물이 차올라 수도원을 방문하는 순례자가 목숨을 잃기도 했다.


* Abbaye 수도원 *

966년에 수도원 건설이 본격적으로 시작됐고, 그 후 수 세기에 결쳐서 증개축되었다.
그리하여 중세의 다양한 건축양식이 혼합된 독특한 건축물이 되었다.









날은 어느덧 저물어가고






"갯벌이 아주 좋아요. 들어 오실 분은 따라 오세요." - 가이드의 시범 입장.



역시 아이들은 주저함이 없고.












나도 수도원 뒷 모습을 담을 욕심에 갯벌 속으로.



이제 수도원으로 가자.









몽생미셀 수도원 야간 출입구



























아름다운 음악은 멋진 공간에 울려 퍼지고.





















수도원 아래서 물건을 끌어 올리는 거중기 (안쪽에 죄수들이 들어가 다람쥐처럼 바퀴를 돌렸다 한다.)



거중기와 줄로 연결된 수도원 벽 아래 모습 (밤이어서 실감이 안 난다.)









수도원 밖엔 조명의 향연









Abbey Church 내부



아름다운 최상층의 화랑(정원)






하루의 피로를 씻는 아름다운 선율 속에서 잠시 휴식


















"오늘 수고 하셨습니다."
이젠 숙소로 간다.






2009년 들렀지만 야경을 보지 못해 아쉬었던 곳, 몽생미셀
이제 그 모습을 볼 수 있어서 좋았던 시간.
---
향기




2009년 몽생미셀의 낮 모습. -> http://hyanggi89.tistory.com/113




본 블로그에 게시된 모든 글과 사진은 저작권법에 의해 보호되며 저작권자와 상의 없이 이용하거나 게재하는 것을 금합니다.
Copyright (C) 2013 Hyanggi. All Rights Reserved. All Pictures cannot be copied without permission.






신고
Posted by 향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