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 12. 25. 금요일, 크리스마스 당일.

오늘은 크리스마스 마켓도 철수하고 거리의 가게도 문을 닫았을테니 기대하는 바는 없고

한가한 거리나 산책 해볼 생각이다.





옛날 수공예인들이 살았던 집을 재현해 놓은 수공업자 지구인데 타이밍이 맞지 않아 결국 들어가보지 못했다.

크리스마스 당일에나 한가한 시간을 갖게 된게 아쉽다.



수공예인 광장을 둘러볼 수 없음에 그 곁 아랫길을 따라 산책하기로 했다.



* Opera House *





오페라 하우스 건너 편에 있는 게르만 국립 박물관으로 간다. 문 닫혔을 게 뻔하지만 그 겉모습이라도 보고 싶었다.




* Germanisches Nationalmuseum 게르만 국립 박물관 *


뉘른베르크에서 가장 기대를 가졌던 곳이 크리스마스 마켓과 이 게르만 국립 박물관이었는데 크리스마스 당일에 찾아와 너무 아쉽다.

창을 통해 그 로비만 물끄러미 들여다 보다 발걸음을 옮겼다.




다음으로 찾은 곳은 성 엘리자베스 교회.

걷다보니 교회가 둘.



* Evang.- Luth. Kirchengemeinde St. Jacob 장크트 야콥 교회 *

이 교회가 엘리자베스 교회 아닐까 추측했는데 아니다. 그 겉모습이 기대보다 멋지다.

가까이 가니 찬송 소리가 울려 나온다.


크리스마스 미사 중.





카톨릭 신자는 아니지만 끝날 때까지 미사에 참석. 중간 중간 들려준 찬양의 아름다운 목소리가 아직도 귀에 감미롭니다.



* Kath. Pfarrkirche St. Elisabeth  장크트 엘리자베스 교회 *

이 곳이 처음 가려고 했던 성 엘리자베스 교회



아직 미사 전인지 찬양대 연습 중.




엘리자베스 교회를 나와 이제 여유있는 발걸음을 옮긴다.












* Maxbrucke  막스 다리 *

이 다리 위에서 둘러보는 주변 경관이 참 아름답다.








* Spiezeugmuseum 완구 박물관 *






* St. Sebaldus Kirche 장크트 제발두스 교회 * 


오늘은 문이 열려 있어 내부를 볼 수 있었다.







북적이던 크리마스 마스 마켓은 지금 어떤 모습일까.



철수해버린 마켓은 적막하다.




한가한 거리엔 그래도 산책나온 사람들이 꽤 있다.





* St. Lorenz Kirche 장크트 로렌쯔 교회 *




대형 상점의 쇼 윈도우도 이젠 침묵에 잠겼다.














크리스마스 당일에도 이렇게 문이 열린 카페가 그나마 여행객들의 위안이 된다. ^^*





크리스마스 당일의 분위기가 아주 궁금했던 매우 여유롭던 그날의 포스팅은 아내가 찍어준 사진으로 마무리.






MERRY CHRISTMAS!
---
향기







본 블로그에 게시된 모든 글과 사진은 저작권법에 의해 보호되며 저작권자와 상의 없이 이용하거나 게재하는 것을 금합니다.
Copyright (C) 2016 Hyanggi. All Rights Reserved. All Pictures cannot be copied without permission.















신고
Posted by 향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