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8.8. 금요일,

아침 시간에 뮈렌에 들렀다 라우터브룬넨으로 돌아와

맨리헨 전망대로 가기 위해 벵엔으로 이동.











가운데 조그만 건물이 벵엔 역사




맨리헨 전망대로 올라가는 케이블 카 승강장은 가운데 길로 조금만 가면 오른편에 있다.


점심 준비(벵엔에 올 때마다 들렀던 빵집, 맛있으니까!)


맨리헨 전망대로 가는 곤돌라의 모습


벵엔-맨리헨 간 케이블 카 승강장


표를 사고 입장 (우린 스위스 패스로 50% 할인)




벵엔이 발아래 놓였다. 저 계곡 안에는 라우터브룬넨 마을이 있다.




전망대 도착










맨리헨 전망대 승강장 모습 (승강장에 내려 왼편으로 저 끝 봉우리에 올라가면 사면을 내려다 볼 수 있다.)






클라이네 샤이덱까지 1시간 30분 (우리 걸음으론 1시간 50분 또는 2시간 가까이 걸리지 싶다.)




본격적으로 걷기 시작




























맨리헨 전망대에서 클라이네 샤이덱까지 트레킹 구간은 이렇게 완만한 내리막 길로 조성돼 있다. 겨울엔 왜 폐쇄할 수밖에 없는지 짐작이 간다. 그 많은 눈 속에 길은 흔적도 없을테니까.








그 길은 걷는 사람, 자전거를 타는 사람, 그리고 편히 쉬어 가는 사람으로 적적하지 않다.


중간에 쉬기에 적당한 곳도 있다.


"주인님은 화장실에 가셨어요."




아직 갈 길이 머니 또 다시 출발


좀전에 내가 쉬었던 곳은 뒤 따른 사람들의 몫


멀리 클라이네 샤이덱이 보인다.


클라이네 샤이덱에서 맨리헨 전망대로 향하던 우리나라 처자, 들꽃 담기.




눈 앞에 보여도 아직 갈 길은 꽤 남았다.








앞 서 가는 사람들


뒤 따르는 사람들








이젠 막바지








융프라우요흐에서 클라이네 샤이덱 역으로 돌아오는 산악열차












이제 돌아가야 한다.


클라이네 샤이덱에서 아래 마을로 걷는 사람들




하루 일정을 모두 마치고 루체른으로 돌아간다.


올 때 찍은 교회는 돌아갈 때 또 담겼다.






기대했던 맨리헨 전망대-클라이네 샤이덱 간 트레킹을 마치고 흐믓한 마음으로 루체른으로 돌아간다. 마치 집으로 가는 양.
---
향기










본 블로그에 게시된 모든 글과 사진은 저작권법에 의해 보호되며 저작권자와 상의 없이 이용하거나 게재하는 것을 금합니다.
Copyright (C) 2015 Hyanggi. All Rights Reserved. All Pictures cannot be copied without permission.





신고
Posted by 향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