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16] 2014.1.18. 토요일, 융프라우요흐에 올랐던 날.



융프라우요흐에서 내려와 그린델발트 하차















그린델발트-피르스트 로프웨이 승강장



케이블 카 창문 밖으로 만나는 풍경들

































피르스트 전망대 도착



온통 스키와 눈썰매를 즐기는 사람들 (구경꾼은 우리뿐)
















































그린델발트






















하루종일 흐린 날씨 덕에 안타까움이 컸던 날




덤) 아내가 찍어 준 사진들












무더위와 장맛비 속에서 그리는 그곳.
---
향기







본 블로그에 게시된 모든 글과 사진은 저작권법에 의해 보호되며 저작권자와 상의 없이 이용하거나 게재하는 것을 금합니다.
Copyright (C) 2014 Hyanggi. All Rights Reserved. All Pictures cannot be copied without permission.








Posted by 향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Tranquillity!

주절대기 2012.07.20 09:41

PANIC!

 

지난 여름 짧았던 여행이지만,
거의 일 년에 걸쳐 포스팅을 끝낸 후
멍한 모습으로 앉은 나를 본다.

그 동안 내 블로그엔 무슨 내용을 담아 왔는지
머릿속이 하얗다.

일단 평온한 일상을 지나며
마음을 다잡아야 할듯하다.

 

 

내가 섬기는 교회에 걸 게시물로 만든 배너인데,
저 풍경 속 평온함과 평화로움이 내게도 필요하다.

장마와 무더위 속일지라도
마음을 추스려 새로운 여행을 꿈꾸려 한다.

---
향기™

 

 

'주절대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미리 크리스마스!  (0) 2012.10.12
막바지 여름보내기 - 메타 세쿼이아 길, 소쇄원  (4) 2012.09.10
Tranquillity!  (2) 2012.07.20
for TAXI ...  (2) 2010.12.09
Happy Weekend!  (10) 2010.09.04
One Day Morning, Late Summer  (13) 2010.08.28
Posted by 향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mark 2012.08.24 14:1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 산과 호수 ... 분위기 너무 좋습니다. 딱 제가 찾아가고픈 경치네요. 내년에 카나다 록키 가기로 마음먹는데 그곳에 가면..

    • BlogIcon 향기™ 2012.08.25 08: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캐나다 동부 지역 - 토론토 오타와 등 - 만 가본 관계로 벤쿠버 지역(록키)에 가볼 날이 있을지 싶습니다. 가고 싶은 곳 중 하나입니다. ^^*

 

 

2011.8.3. 수요일

인터라켄 → 그린델발트 → 피르스트 전망대 → 바흐알프 호수 → ...... → 인터라켄으로 돌아오는 일정의 2번째 포스팅이다.
아침부터 세차게 내리던 빗속에 강행한 트래킹으로 최악의 경우 피르스트 전망대만이라도 가보자는 생각이었다.

한참을 피르스트 전망대 레스토랑 처마밑에서 궂은 날씨를 안타까워 하다가
비가 조금 그친 틈을 타 바흐알프 호수로 향했다.

 

 

 

 

 

 

 

 

 

 

 

 

 

 

 

 

 

 

 

 

 

 

 

드디어 바흐알프 호수가 나타났다.

 [ Bachalf-see (바흐알프 호수) ]

피르스트 전망대에서 바흐알프라는 아름다운 호수를 왕복하는 트래킹 코스는 즐겁다.
그린델발트에서 BGF 로프웨이를 이용하여 피르스트 전망대에 이른 후 바흐알프 호수로 향한다.
처음 잠깐은 조금 가파른 오르막이 계속되다가 다소 평탄해진다.
(피르스트 전망대에서 느린 걸음으로 약 한 시간 정도, 호수 주변에서 휴식하는 시간을 포함 약 3~4 시간을 잡으면 충분하다.)

위 사진에서 볼 수 있듯이 바흐알프 호수는 2개로 이루어져 있다.
앞의 작은 호수는 에메랄드 색이며 안쪽 큰 호수는 사파이어 색을 띈다.
(사진에선 느낄 수 없지만 안쪽 호수가 훨씬 크다.)

산 속에서 만나는 2개의 보석이 빛난다.
호수 저편 Wetterhorn(베터호른 3,710m)과 Schreckhorn(슈레크호른 4,078m)이 우뚝 서있는 모습은 마치 그림엽서의 한 장면이다.

 

 

 

 

 

 

비바람 속에서 호수면이 잔잔하지 않은 게 아쉽다.

 

호수 주변에 약 한 시간 가량만 머물렀다 - 날씨가 다시 나빠졌기 때문 - 그곳에 있는 동안 호수면이 잔잔해진 시간은 5분 정도뿐으로 다음 사진을 얻을 수 있었던 것은 행운이었다.

 

 

호수면에 아름다운 산의 모습은 더 이상 비추지 않았다.

 

 

 

 

다시 바람과 함께 비구름이 몰려오기 시작

 

 

 

 

 

 다시 비는 시작됐지만 젖은 벤치에 앉아 아쉬운 마음을 달랜다.

 

 

 

 

언제 다시 저 벤치에 앉아 볼 수 있을까.
지금쯤 아름다운 햇살과 살랑이는 바람이 저 벤치를 스쳐가겠지.
---
향기™

 

(하루 일정을 둘로 쪼개어 쓴 포스팅, 그것도 47일 만에 쓰는 것이다. 여행이 끝나가는 게 안타까워서라고 핑계를 대어 게으름을 감춘다. ^^*)

 

 

 

 

 

Posted by 향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빛창 2012.07.04 09:5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풍경 그 자체가 액자네요~ 너무 멋집니다^^

  2. BlogIcon POCARI SWEAT 2012.07.04 10: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와~ 정말 너무 멋지네요!
    호수에 비친 산이며, 바위에서 흘러내리는 물이며 하나하나가 숨막히게 아름답습니다.
    꼭 한번 가보고 싶은 곳이네요.^^
    잘 보고갑니다!^^

    • BlogIcon 향기™ 2012.07.05 08: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자연의 아름다운 풍광을 보노라면 참 축복 받은 땅이 아닐까 싶습니다. 하지만 그걸 가꾸고 보존하고 생활에 잘 적용시키는 지혜도 또한 높이 살만합니다.
      멋진 풍광 속으로 갈 수 있는 기회가 있기를 기원합니다. ^^*

  3. BlogIcon 아이스티를 즐기는 여자 2012.07.04 11: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렇게 사진으로만 봐도 가슴 탁 ~ 트이는데, 실제로 보면 오죽하겠어요???!!!

    잘 감상하고 갑니다.

    언젠가..꼭 두눈으로 볼 수 있는 날이 오길 바라며...ㅋ

    • BlogIcon 향기™ 2012.07.05 08: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자연이 주는 안정과 즐거움이 한껏 느껴지는 곳입니다.
      간절히 바라는 것은 이루어진다 합니다.
      그 곳에 가는 날이 속히 오기를 소망합니다.
      고맙습니다. ^^*

  4. 마이라잎 2012.07.10 10: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2.8.1일 바로 저곳으로 갈 예정입니다. 바로 일년전 사진이라.... 생생함이 느껴지네요.
    비가 오면 어떻하나... 그런 걱정도 드는데, 비가오면 비가오는데로 바람이 불면 바람이 부는데로 느껴지는게 스위스가 아니겠습니까!
    제가 딱 좋아하는 포스팅 스타일이라 재미있게 보고갑니다^^

    • BlogIcon 향기™ 2012.07.11 08: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방문 반갑습니다.
      일 년이 채 지나지 않았는데 벌써 아스라한 기분입니다. 그래선지 늘 여행을 앞둔 분들이 가장 부럽습니다.^^
      여행 중 좋은 일기와 건강과 안전을 기원합니다. 즐거운 추억 많이 담아 오시기 바랍니다. ^^*

  5. 해피베리 2015.03.10 21: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움직이는 구름이 없었으면, 바람에 흐르는 물결이 없었으면 그림이라고 해도 믿을 듯 하네요. :)
    구경 정말 잘 하고 갑니다~ 행복하세요~

 

 

2011.8.3. 수요일

 

늘 그렇듯이 아침에 눈을 뜨자 바깥 날씨부터 살핀다.

오늘은 그린델발트로 가서 피르스트 전망대에 오르는 케이블 카를 탈 참이다.

피르스트 주변 경관을 둘러보는 것은 물론,

바흐알프 호수까지 갔다 오는 트래킹을 계획하고 있다.

그런데 여행 중 가장 피하고 싶은 날씨 - 비가 내린다.

낭패다.

이제 여행 막바지, 3일만을 남기고 있다.

이제 일정을 조정할 여지가 없다.

만약 오늘 피르스트 전망대에서 트래킹를 못하게 되면,

다음을 기약할 수밖에 없다.

 

모든 준비를 마쳤지만 비는 계속 내리고 있다.

그래도 휴가인데 조급한 시간을 보내고 싶진 않다.

 

옷을 입은 채 침대에 누워 잠시 음악 삼매경에 빠져본다.

창 밖으로 내리는 비를 보며 듣는 음악이 빗소리에 어울려 감미롭다.

 

 

 

 

 

시간은 꽤 지났지만 다행스럽게 비가 그치니 햇살이 반갑다.

 회헤마테 곁길을 따라 인터라켄 동역으로 향한다.

 

 

 

일본식 정원 곁에 있는 교회.

 

 

동역에서 그린델발트로 가는 산악열차를 탔다.

 

열차를 타고 오르는 동안 날씨가 다시 어두어지더니 급기야 그린델발트에 도착하니 장대비가 쏱아진다.

 

그린델발트 역 처마밑에서 비를 피하고 있는 사람들.

 

 

계속 기다릴 수만은 없어 비가 덜한 틈을 타 강행군.

피르스트 전망대로 가는 로프웨이를 탄다.

위 사진의 왼쪽은 아내, 오른쪽 두 사람은 그린델발트 역에서 비를 피하고 있다 만난 우리나라 여행객인데

엄마와 아들이다. 직장에 다니는 엄마가 큰 용기를 내어 아들을 데리고 어려운 여행길에 올랐다 한다.

휴가를 낼 수 없어 아빠가 함께 하지 못한 것이 서운하지만 모처럼 큰 일을 벌인듯.

아직 어린 학생인 아들과 함께 하는 여행이 참 좋아 보였다.

(엄마의 멋진 선물이지 않을까 싶어 아들에게 다음에 엄마에게 두 배 세 배 멋진 여행으로 갚으라 했다. 이 후 일정이 이탈리아라고 했는데 무사히 여행을 잘 마칠 수 있기를 기원했다.

하나 아쉬운 것은 모자의 사진을 멋지게 한 장 찍어드리지 못한 것이다. 가능성은 낮지만 혹시 이 글을 본다면 반가운 마음이 들었으면 좋겠다.)

 

전망대 오르는 중간지점 로프웨이 역에서 잠깐 내려 주변 구경 (체르마트 로프웨이처럼 자유롭게 타고 내릴 수 있다. 곤돌라는 계속 진행 중이니까)

 

 

피르스트 전망대에 도착. 여전히 비는 내려 더 나아갈 수 없다.

전망대 바로 건너편 손이 닿을 만큼 지척에 있는 봉우리가 이렇게 비구름에 싸여 있다.

 

 

비바람은 피르스트 전망대를 찾은 모든 사람의 발목을 잡았다. 

 

주변의 아름다운 경치를 보고 담고 싶은데 그럴 수 없고, 바흐알프 호수엔 가볼 수나 있을지 막막하다.

전망대 레스토랑 처마밑에 앉아 비가 개기를 기다린다.

준비해 온 도시락을 먹으며 시간을 죽인다.

과연 오늘 일정은 무난하게 진행될 것인가, 아무것도 내다 볼 수 없다.

 

한참을 지나니 비가 조금씩 그쳐 가고 시야가 밝아온다.

 

 

 

날씨가 완전히 좋아진다는 보장이 없는 만큼

비가 조금 잦아들었을 때 바흐알프 모습이라도 확인하자 싶어 트래킹에 나섰다.

.

.

.

(바흐알프 호수 얘기는 사진이 많아지는 관계로 다음 포스팅으로 넘긴다.)

.

.

.

이제 그린델 발트로 내려 갈 시간.

여전히 날씨는 흐리고 빗방울은 오락가락 옷깃을 적신다.

 

 

로프웨이를 타고 가며 곤돌라 안에서 찍은 사진들

 

 

 

올라 올 때 잠깐 내렸던 마을에서 다시 내렸다.

(주변 경치가 아름답다. 날씨가 좋지 못한 것이 못내 아쉽다.)

 

 

 

 

 

 

 

 

 

 

다시 그린델발트로 가는 곤돌라에서 멋진 풍광을 본다.

 

 

 

 

 

 

 

 

 

 

 

그린델발트 로프웨이 승강장

(올라 갈 때는 비 때문에 제대로 보지 못한 모습을 이제야 담는다.)

 

 

 

인터라켄으로 돌아가기 전 그린델발트를 둘러본다.

 

 

 

 

 

 

 

 

 

 

어찌 어찌 계획한 일정을 소화하긴 했지만

궂은 날씨가 많이도 아쉬웠던 하루.

---

향기™

 

 

 

아쉬운 마음에

2009년 들렀던 그린델발트 사진 몇 장을 추가한다.

(물론 예전 포스팅에 포함되지 않은 사진들이다.)

 

 

 

 

 

다음 포스팅은 바흐알프 호수 주변

 

 

 

Posted by 향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마을이장 2014.09.30 09: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멋진 사진들 너무 감사해 댓글 남기고 갑니다...
    다음주 월요일이면 가볼것 같긴한데;; 지금보니 날씨예보는 비가 온다고 하네요...
    포스팅을 보고나니 벌써부터 아쉬움이 밀려오네요ㅠ
    이제 돌좀 못된 아가랑 함께 가는데 아가에게 참 좋은 느낌을 남겨주고 싶네요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