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6.8.18.(금) 프라하 마지막 날이자 여행을 마치는 날


[ Petrinska rozhledna (페트신 공원 전망대) ]
1891년 파리의 에펠탑을 본떠 만든 높이 60m의 전망대. 주변에 거울 미로, 성 우브지네츠 교회, 천문대 등 볼거리가 있다.
프라하 성 정문에서 도보 25분 거리이고, 까를교 건너 U lanove drahy 거리에서 등산전차를 타고 올라갈 수 있다.
하필 내가 갔을 때는 전면수리기간이어서 전차가 운행되지 않아, 공원길을 따라 힘들게 올라가며 경치를 감상할 수 있는 행운(?)을 얻었다.^^




전망대



전망대 옆에 있는 성 우브지네츠 교회




전망대에서 내려다 본 프라하 시가지










까를교




프라하 성




성 우브지네츠 교회







전망대를 내려와 '스트라호프 수도원'으로 가는 길




언덕 위로 수도원이 보인다.




[ Strahovsky Klaster (스트라호프 수도원) ]
프라하 시내가 한눈에 들어오는 스트라호프 광장 남쪽에 있는 수도원 (민족문학박물관, 도서관 등이 있다.)










문 앞에 서있는 나무가 인상적인 건물.

(사진을 찍은 뒤 바로 수도사처럼 보이는 사람이 문을 열고 나왔다.^^)







[ Loreta Prager (로레타 성당) ]
1626년에 지어진 로레타 성당은 가톨릭의 세력확장을 위해 팔레스타인의 성모 마리아의 집을 본떠 만들었다.













로레타 성당 옆길을 돌아 프라하 성 정문을 향해 간다.




꽤나 아름답게 느껴졌던 골목길이 이어져 있다.








이전 포스팅에서도 볼 수 있는 흐라트차니 광장에 이르렀다.




마지막으로 한번 더 까를교에 눈도장을 찍고, 이제 집으로 돌아간다.




여행이 끝났음과 마음 가득한 아쉬움을 느끼게 되는 곳.



프라하 공항 내 조형물










이제 오래된 여행이 담긴 낡은 사진첩을 덮는다.
언제 다 마칠 수 있을까 싶었는데 이렇게 마무리 되어 홀가분하다.
---
향기™




Posted by 향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cheap ghd 2011.06.17 10:3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제 오래된 여행이 담긴 낡은 사진첩을 덮는다

  2. BlogIcon mark 2011.06.17 12: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체코엔 프라하만 출장으로 주마간산 식으로 둘어봤지만 그래도 프라하의 매력에 완전 매료되었었죠.
    이 멋진 도시를 향기님의 환상적인 사진 기술에 프라하는 더욱 멋진 매력있는 도시로 다시 태어나네요. 완전 관광 목적으로 가보고 싶네요.

    • BlogIcon 향기™ 2011.06.17 16: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과찬이시네요. 업무가 목적인 경우와 여행으로 들르는 것은 천지 차이겠죠. 꼭 한 번 들르실 기회가 되셨으면 좋겠습니다.^^*

  3. BlogIcon 텍사스양 2011.06.17 16: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프라하에도 전망대가 있었군요..
    프라하성이 가장 높은 곳인 줄 알고 더 위로 갈 생각을 못했네요..

    • BlogIcon 향기™ 2011.06.17 17: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전망대 자체가 많이 높지는 않지만 오르내리는 계단이 밖으로 트여있어 내려올 때는 좀 후들거리기도 하더군요. 고소공포증이 좀 있어서요. *^^*

2006.8.16. (목) 체코 프라하에서 둘째 날, 까를교를 지나 존 레논 벽화를 둘러본 후 네루도바 거리를 거쳐 프라하 성 앞에 다다랐다.


드디어 프라하 성 앞




성에 들어가기 전, 성 앞 '흐라트차니 광장'을 잠깐 둘러보자.










성모 마리아 탑 - 중세 시대 흑사병으로 인해 체코인의 30% 이상이 죽은 후, 세워진 것.




프라하 성은 언덕 위에 자리잡고 있어 오르는데 조금 힘들지만, 광장에서 도시 풍경을 내려다 보는 기쁨을 누릴 수 있다.






[ 프라하 성 ]
흐라트차니 언덕 위에 자리한 프라하 성은 9세기 중엽에 건축이 시작돼 14세기에 지금의 모습으로 완공됐다.
그 후 다양한 건축기술이 도입되면서 18세기에 이르러 화려하고 정교한 모습을 갖추게 되었다.
프라하 성은 멀리서 보면 하나의 건물처럼 보이나 실제로는 궁전, 정원, 성당 등 여러 건물로 이루어져 있고 각 건물은 다른 시기에 모두 다른 양식으로 지어졌다.
볼만한 것으로는 12세기에 지어진 구 왕궁과 체코에서 가장 규모가 큰 성 비트 성당, 체코에서 가장 오래된 로마네스크 양식의 성 이지 성당,
연금술사들이 살았다는 황금소로, 16세기 중반에 지어진 벨베데르 정원 등이다.




프라하 성 근위병































성 비트 성당


























성 이지 성당





































예술 작품이 따로 없다, 프라하 성 계단길










그날 먹은 체코 전통 음식 '굴라쉬'








시간이 꽤나 흐른 여행이지만 그때의 추억이 생생하듯
감미롭던 음식의 맛도 입 안 가득 남아 있는 듯 하다.
---
향기™




Posted by 향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moreworld™ 2011.05.25 11: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추억을 곱씹는 것은 삶에 커다란 양분이 되지요. ^^
    멋진 사진들 잘 보고 갑니다.

  2. BlogIcon mark 2011.05.27 00:1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곳에서 근위병 근무교대였는지 아무튼 무슨 행사를 먼 발치에서 본것 같은데 프라하는 죽기전에 꼭 한번 더 가고보 싶어요.

2006.8.16. (목) 체코 프라하에서 둘째 날, 프라하 성을 둘러보기로 한 날이다. 성으로 가는 길목인 까를교 주변을 먼저 둘러본다.



어제 이어 다시 찾은 까를교.
(지난 포스팅 참조 http://hyanggi89.tistory.com/entry/D15-Praha-Czech-체코-프라하)


동쪽에 있는 탑에는 블라타 강이 내려다 보이는 전망대가 있다.
전망대에서 내려다 본 까를교



전망대 아래로 보이는 광장들













블라타 강변





까를교 건너편으로 프라하 성이 보인다.





프라하성 쪽 모습



 








전망대를 내려와 올려다 본 모습




















까를교 위의 악사들




까를교 서쪽 탑을 지나면 '피자 익스프레스'라는 간이 음식점이 있다.(사진 우하단)
모든 피자를 조각내어 판매하므로 다양한 피자 맛을 볼 수 있고 값도 저렴한 편.




구시가지에서 까를교를 건너 말라스트라나 지구로 들어서면 프라하 성으로 이어진다.





네루도바 거리로 이어지는 Chram sy.Mikulase교회 앞 광장









Chram sy.Mikulase교회





이제 네루도바 거리에 들어 선다.




[ 네루도바 거리 ]
외국 대사관과 기념품점, 카페, 퍼브, 레스토랑 등 바로크 양식의 화려하고 멋진 건물들이 즐비하게 늘어서 있는 곳.
눈여겨볼만한 것은 집집마다 특징을 살려 조각한 19세기 심벌과 앙증맞은 문패들.





레스토랑 앞에 선 종업원 (사진을 찍자 씩 웃음을 지었다.)













드라마 '프라하의 연인'에서 전도연의 숙소로 나왔던 건물 - 계단 위 바로 왼편




언덕 막바지에서 올라 온 길을 뒤돌아 본다.




아래쪽 시가지 풍경







드디어 보인다. 프라하 성 정문이다.




성 앞 광장 한 켠에서 악사들의 연주를 즐기는 사람들




프라하 성으로 올라오는 다른 골목길 (성 바로 우측길)



성과 우측 골목길 사이엔 또 다른 공원같은 길도 펼쳐 있다.

























성에 들어가기 위해 정문으로 돌아가다 골목길을 다시 담았다.






성 정문에서 시가지로 내려가는 골목길 입구 


사진이 많은 관계로 프라하 성은 다음 포스팅으로 넘긴다.



[ 존 레논 벽 ]
전 세계인의 낙서장, 존 레논 벽 (까를교를 건너 왼쪽 지역에 있다.)
영국 그룹 '비틀즈'의 멤버였던 존 레논이 암살당한 1980년부터 체코 공산주의가 붕괴된 1989년까지 반 공산주의자들이 자유를 열망하며 비틀즈의 노랫말과 하고 싶은 말을
낙서와 그림으로 표현한 벽. 30m가량 이어지는 벽면에 그림과 글씨들이 빼곡하게 채워져 있다.
왜 '존 레논 벽'일까? '프라하의 봄'과 '벨벳 혁명'을 거친 체코의 젊은이들에게 먼저 다가온 것은 이념과 국경을 넘나드는 음악이었나 보다. (- 최미선 신석교 저, 퍼펙트 프라하 중에서)







벽 끝 쪽엔 이런 낙서도...






꽤 오래 전 여행 얘기를 해를 넘기며 해대는 것이 조금 쑥스럽지만, 곧 마무리 될 듯 하다.
사진을 고르며 또 다시 머나먼 곳을 꿈꾼다.
---
향기™


Posted by 향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뽀키 2011.05.19 07: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꼭 한번 가보고 싶은 곳.. 프라하..
    저 빨간 지붕들을 꼭 한 번 보고싶습니다.
    즐감하고 돌아갑니다.^^

    • BlogIcon 향기™ 2011.05.19 20: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옛스러움을 많이 간직한 도시여선지 참 차분한 느낌이었습니다. 물론 사람들은 그렇지 않은 것 같긴 했었습니다만.
      프라하만의 느낌에 빠져 수차례 들르시는 분도 계시더군요. ^^*

  2. BlogIcon wigrang 2011.05.19 08: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우, 멋진곳의 멋진사진.
    안구정화하고 갑니다.

    • BlogIcon 향기™ 2011.05.19 20: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지난 여행 사진들을 종종 드려다 보고, 이 포스팅을 위해 사진을 고르면서 다시한번 멋진 프라하를 느끼고 있습니다. ^^*

  3. BlogIcon 오자서 2011.05.20 01: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동유럽은 언제나 가보고 싶은 곳입니다요~~~

  4. BlogIcon 작은소망 2011.05.20 14:1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향기님 블로그만 오면 여행뽐뿌가 막와요 ㅠㅠ

  5. BlogIcon mark 2011.06.18 22: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독도는 우리 땅이라는 낙서(?)를 보니 엇그제 어느 TV 방송 시사 프로그램에서 남해 7 광구 유전 한일 공동개발 협약을 일본이 단독 폐기하고 앞으로 2030년이되면 일본이 단독으로 자기 영해라고 우겨도 꽥소리 못할 지경으로 만든 무대응, 무전략,무.무.무.무능 무책임한 역대 우리 정부의 외교통상부의 대응에 그만 허탈과 배신감을 느끼고 말았습니다.

    • BlogIcon 향기™ 2011.06.18 23: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분노하는 수백 수천만 보다 영향력있는 자리에 있는 사람들의 생각과 노력이 얼마나 중요한 지 보여주는 일들이 다반사로 일어나는 현실이 참 안타깝습니다.


2006.8.15. (수) 체코 프라하에서 첫 날

중세의 모습을 그대로 간직하고 있는 체코의 수도 프라하.
유럽 문화의 중심지였고 유럽인의 사랑을 듬뿍 받았던 아름다운 도시.
도시 전체가 박물관이라고 할 만큼 아름다운 자태를 뽐내는 프라하는 1989년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된 세계 6대 관광도시 가운데 하나.
하지만 후스전쟁, 30년전쟁, 2차세계대전, 1968년 프라하의 봄과 1989년 체코와 슬로바키아로 양분된 벨벳혁명에 이르기까지 온갖 고난과 슬픔도 함께 지닌 도시다.




먼저 체코 현대사에 있어 중요한 성지이기도 한 'Vaclavse Namesti (바츨라프 광장)'으로 간다.



[ Narodini Muzeum (국립박물관) ]
바츨라프 광장의 남쪽 끝에 있는 박물관






박물관 입구 계단에서 바라 본 바츨라프 광장
























박물관 안에서 내다 본 바츨라프 광장과 대로














박물관을 나와 바츨라프 광장에서 현재를 느껴본다.






1969년 프라하의 봄을 떠올리게 하는 분신자살 시위를 벌인 두 명의 젊은이를 애도하는 기념비엔 지금도 헌화가 끊이지 않는다.







바츨라프 광장 중간에 있는 Pasaz Rococo 건물 안에 들어가면 거꾸로 매달린 바츨라프 기마상을 볼 수 있다.
자유주의로 바뀐 체코 젊은이들의 달라진 모습을 본 한 작가가 '세상이 완전히 뒤집어졌음'을 풍자해 만든 작품으로 알려져 있다. (최미선 신석교저, 퍼펙트 프라하 중에서)






[ Stavovske Divadlo (스타보브스케 극장)
1783년에 지어진 네오 클래식 양식의 극장. 모차르트의 오페라 '돈 조반니'가 1787년 초연된 곳. 모차르트 일생을 그린 영화 '아마데우스'에도 등장하는 곳이다.







[ Prazna Brana (화약탑) ]
1475년에 세워진 구시가의 출입문으로 까를교의 탑을 모델로 했기 때문에 생김새가 비슷하다.
화약탑이란 이름을 얻은 것은 17세기에 화약저장소로 쓰였기 때문.




[ Staromestske Namesti (구시가 광장) ]
고풍스러운 구시가의 중심으로 11세기부터 형성된 광장. 프라하의 상징인 틴 성당, 구시청사, 천문시계, 얀 후스 동상 등의 볼거리가 어우러진 프라하에서 가장 흥미로운 지역.




[ Kostel Panny Marie Pred Tynem (틴 성당) ]
1365년 세워진 고딕 양식의 성당으로 체코 색이 가장 강한 건물.



[ Kostel SV.Mikulase (성 미쿨라슈 성당) ]
합스부르크 왕가가 프라하를 지배하던  1735년에 완성된 바로크 양식 성당.



[ Staromestska radnice & Orloj (구시청사와 천문시계) ]
구시가 광장에서 가장 인상적인 건물. 독특한 디자인의 천문시계가 설치돼 유명하다.
이 천문시계는 인형, 천문시계, 달력이 복합적으로 구성돼 있다.






매시 정각이면 시계에서 12사도의 인형이 열린 창문에 나타난다.



광장 중앙에는 얀 후스의 동상이 서있는데,
체코의 종교개혁가로 체코어 철자법을 개량하고 체코어 찬송가를 보급했던 카를 대학의 교수였던 그는 성당을 비판하고 면죄부 판매를 비난해 1415년 화형됐다.
하지만 만민평등사상을 바탕으로 한 그의 개혁은 체코의 종교전쟁을 불러와 결국 유럽 최초로 종교의 자유가 법으로 보장되는 열매를 맺었다.





[ Karluv Most (까를교) ]
까를 4세가 1357년에 놓기 시작한 다리.
다리 양쪽엔 통행료 징수를 위한 목적으로 탑을 세웠다.






까를교 위의 악사들



까를교 양쪽 난간에는 1683년부터 세워진 30개의 성상(聖像)이 있다.






까를교 아래 블타바 강변



강변에서 바라 본 까를교






까를교 다음 다리인 Regii Most (레기교)



레기교를 건너면 나타나는 국립극장







까를교의 야경



까를교 위쪽, 프라하성의 야경이 아름답다.




아름답지만 슬픔도 가득담은 프라하의 밤이 깊어간다.
---
향기™


Posted by 향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boramina 2010.11.30 16: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여기가 프라하군요, 제가 공항에만 살짝 들렀던 프라하요.
    역시 향기님 사진으로 보니 더 멋지군요.
    그런데 박물관의 해골들은 뭐지요? 사람도 있고 동물도 있는 것 같은데요.

    • BlogIcon 향기™ 2010.11.30 17: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프라하의 국립박물관은 유물이 3층에 걸쳐 전시되어 있습니다.
      1층은 체코 최대의 장서를 자랑하는 도서관과 체코 출신들의 회화와 흉상
      2층은 체코 선사시대부터 현대에 이르는 고고학 유물과 8,000여점의 광물 전시
      3층은 자연사 박물관으로 조류 포유류 어류 인체관련 전시물이 있습니다.
      둘러봤을 때 느낌처럼 자연사 박물관에 더 가까운 하이브리드형(?) 박물관이었죠.
      유럽 유명 박물관이나 자연사박물관에 못미치는 규모여서 그냥 지나쳐도 되지않나 싶긴 했는데, 박물관을 들러본 지 좀 지난 상태여서 들렀었습니다. ^^*

    • BlogIcon 순토종영짱 2013.04.07 20:17  댓글주소  수정/삭제

      우와, 정말 아름답습니다.

  2. BlogIcon mark 2011.05.13 22: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체코 프라하는 현직에 있을 때 출장으로 두번 들러 주마간산으로 짜투리 시간으로 사진에 보이는 동상들.. 시계탑, 챨스 브릿지 언덕이의 궁전을 봤지만
    아직도 기억은 생생 하네요. 그만큼 인상 이 깊었던 도시였습니다.


Cesky Krumlov, Czech 2006.8.17





오늘도
무더운 물줄기 따라 가을의 시원함을 바라며 간다.
당신과 함께.
---
향기™


'사진 - 포토 에세이' 카테고리의 다른 글

Companion in Life.  (20) 2009.08.28
Sympathy  (10) 2009.08.21
... with You.  (14) 2009.08.18
Wonderful  (16) 2009.08.17
휴가는...  (24) 2009.08.14
중복 (中伏) - Wishes III  (18) 2009.07.24
Posted by 향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boramina 2009.08.18 09: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물은 시원해 보이는데, 노 젓는 건 더워보이는군요.
    오늘은 또 어떨지...?

  2. BlogIcon azis 2009.08.18 09: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당신과 함께라면 무엇이든 ^^

  3. BlogIcon MindEater™ 2009.08.18 09: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테라스에 앉아서 마눌과 맥주한잔을 들이키며 이런 풍경을 보는 재미~~ ㅠㅠ
    더 이상의 상상은 위험하군요~ ㅎㅎ

  4. BlogIcon yureka01 2009.08.18 10: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너무 좋은 카누타기네요...살짝 부럽기도 하고..

  5. BlogIcon 작은소망™ 2009.08.18 10: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흐 저렇게 멋진 풍경에 아주그냥 퐁당 빠지고 싶습니다. ㅠㅠ
    시원해 보이는데요 ^^

  6. BlogIcon 사진의미학 2009.08.18 17: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후~ 이런 집에 살수 있다면... 생각해 봐요.ㅠ

  7. BlogIcon Bacon™ 2009.08.18 22: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자주 들러서 향기님 사진들 참고해서 사진 찍는 법 좀 연구해야겠습니다.
    향기님 사진들이 다 느낌이 참 좋네요. @_@