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6.8.16. (목) 체코 프라하에서 둘째 날, 까를교를 지나 존 레논 벽화를 둘러본 후 네루도바 거리를 거쳐 프라하 성 앞에 다다랐다.


드디어 프라하 성 앞




성에 들어가기 전, 성 앞 '흐라트차니 광장'을 잠깐 둘러보자.










성모 마리아 탑 - 중세 시대 흑사병으로 인해 체코인의 30% 이상이 죽은 후, 세워진 것.




프라하 성은 언덕 위에 자리잡고 있어 오르는데 조금 힘들지만, 광장에서 도시 풍경을 내려다 보는 기쁨을 누릴 수 있다.






[ 프라하 성 ]
흐라트차니 언덕 위에 자리한 프라하 성은 9세기 중엽에 건축이 시작돼 14세기에 지금의 모습으로 완공됐다.
그 후 다양한 건축기술이 도입되면서 18세기에 이르러 화려하고 정교한 모습을 갖추게 되었다.
프라하 성은 멀리서 보면 하나의 건물처럼 보이나 실제로는 궁전, 정원, 성당 등 여러 건물로 이루어져 있고 각 건물은 다른 시기에 모두 다른 양식으로 지어졌다.
볼만한 것으로는 12세기에 지어진 구 왕궁과 체코에서 가장 규모가 큰 성 비트 성당, 체코에서 가장 오래된 로마네스크 양식의 성 이지 성당,
연금술사들이 살았다는 황금소로, 16세기 중반에 지어진 벨베데르 정원 등이다.




프라하 성 근위병































성 비트 성당


























성 이지 성당





































예술 작품이 따로 없다, 프라하 성 계단길










그날 먹은 체코 전통 음식 '굴라쉬'








시간이 꽤나 흐른 여행이지만 그때의 추억이 생생하듯
감미롭던 음식의 맛도 입 안 가득 남아 있는 듯 하다.
---
향기™




Posted by 향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moreworld™ 2011.05.25 11: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추억을 곱씹는 것은 삶에 커다란 양분이 되지요. ^^
    멋진 사진들 잘 보고 갑니다.

  2. BlogIcon mark 2011.05.27 00:1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곳에서 근위병 근무교대였는지 아무튼 무슨 행사를 먼 발치에서 본것 같은데 프라하는 죽기전에 꼭 한번 더 가고보 싶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