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7.24. 주일, 베네치아 둘러보기


[ Ponte di Rialto (리알토 다리) ]
베네치아를 관통하는 대운하에서 가장 폭이 좁은 곳을 골라 다리를 놓았다는 리알토 다리. 원래 목조였던 다리를 16세기 말에 지금의 모습으로 재건.
베네치아 상징 가운데 하나로 군선이 드나들기 쉽도록 가운데를 높게 만들었다. 다리 위와 주변에는 상점이 즐비하고, 늘 사람들로 붐빈다.








































[ Piazza di San Marco (산 마르코 광장) ]
나폴레옹이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응접실"이라 격찬했을 만큼 아름다운 광장.
광장 바닥은 1723년에 Tirali(티랄리)가 설계했다. 주변에는 종루, 두칼레 궁전, 산 마르코 성당 등 볼거리가 모여 있다.













Bacilica San Marco (산 마르코 성당)













Campanile(종루)



















Palazzo Ducale (두칼레 궁전)













Ponte dei Sospiri (탄식의 다리)
이 다리를 건너 프리지오니 지하 감옥으로 들어가면 다시는 햇볕을 볼 수 없었기 때문에 죄수들이 한숨을 지으면 건넜다고해서 지금의 이름이 붙여졌다.
다리 밑으로 곤돌라가 지나는 모습을 보고 사진을 찍기 위해 언제나 사람들로 붐빈다. (보수 공사로 다리만 빼꼼 남긴채 온통 가려놓아 볼썽사납기까지 하다.)







탄식의 다리 건너편으로 보이는 산 조르조 마죠레 성당




베네치아 대표 아이콘이랄 수 있는 가면들을 파는 노점







산 마르코 광장에서 우전면에 보이는  섬 끝지점인데 곁에 살루테 교회가 있다. 지난 번 방문 때 살루테 교회까지 갔다 돌아와버려 가보지 못한 게 아쉬워 그곳으로 간다.




운하 건너 바라 보이는 살루테 교회











길목에 있던 한 교회엔 악기 전시회가 열리고 있다. (전에 못 본 곳인데, 상설 전시관인지 임시 전시회였는지는 모르겠다.)













아카데미아 다리 - 목조로 건축된 다리로 베네치아 포토포인트 중 하나.




지난 번엔 없던 철제 손잡이가 설치됐다. 거기엔 열쇠꾸러미가...




























다리를 건너 직진하여 건너편 운하로


















산 마르코 광장 쪽 파노라마










[ Chiesa Della Salute (살루테 교회) ]



















숙소에서 내다 본 산타 루치아 역의 야경







스산함 쌀쌀함 아쉬움 속에서 한산했던 베네치아의 하루가 저물었다.

다음 포스팅은 부라노, 무라노 섬

---
향기™









Posted by 향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향기친구 2011.09.09 16: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진을 보면서, 내일부터 시작 될 연휴에 어디론가 떠날 수 있으면 좋겠다! 생각이 드는 늦은 오후시간입니다.
    아직은 끝나지 않은 일로 일터에 있지만 마음만은 멀리 떠나 있습니다.
    향기님도 가족과 맛있는 음식 드시면서 행복한 시간 보내십시오^*^

  2. BlogIcon MindEater™ 2011.09.09 23: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부두에 있는 석고상이 눈에 확~ 들어옵니다. ^^;;
    추석 인사 드려요~ 즐거운 한가위 되세요~ ;)

    • BlogIcon 향기™ 2011.09.10 17: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석고상이 깨끗한 걸로 보아 근래에 세워지지 않았나 싶습니다. 지난번에 가보지 않아 확실한 지는 모르겠습니다.
      생뚱맞기도 한데 어쨌든 그 앞에서 사진 찍는 사람도 꽤 있었습니다.

      풍요로운 한가위 보내시기 바랍니다. 고맙습니다. ^^*

  3. BlogIcon 소나기♪ 2011.09.11 12: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우 마지막 뷰가 완전 환상적입니다.^^

  4. BlogIcon mark 2011.09.23 19: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태리를 볼때마다 (실제로나 사진으로나) 저들의 건축 기술과 예술성에 늘 감탄하게 되네요. 정말 아름답다는 말밖에넌 달리 표현을 못한답니다.

    • BlogIcon 향기™ 2011.09.16 11: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동감입니다. 인간의 한계와 능력을 어림잡을 수 없게 만듭니다. ^^*

    • BlogIcon mark 2011.09.18 00:01  댓글주소  수정/삭제

      수학적인 계산은 어떻게라도 했겠지만 당시에 컴퓨터가 있었습니까? 지금같은 타워크레인이 있었습니까? 아무튼 설계나 시공을 어떻게 저렇게 정교하게 했는지 불가사의라고 밖에 할말이 없어요.

    • BlogIcon 향기™ 2011.09.20 08: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세상엔 신비롭고 미스테리한 일들이 참 많습니다. 그래서 더욱 살 맛이 나는지도 모르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