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7.8.7 (화) - 여행 17 일째
오늘은 University of Western Ontario (웨스턴 온타리오 대학) 을 둘러 보러 간다.
몇 개의 College가 모여 이뤄진 꽤나 유명한 대학. (이스턴 대학은 다른 지역에 있다.)


아주 너른 캠퍼스에 들어 선 단과 대학들과 오랜 건물들.

본부 건물인 듯. 문을 들어서고 얼마되지 않아 우릴 맞는 건물. 시내 버스가 캠퍼스를 지난다.






여기 저기 보이던 도서관 중 중앙도서관 쯤 돼 보인 곳.












휴게실 (방학 중이어서 한산하다.)














아래는 학생 기숙사 단지.






2008.8.8 (수) - 이날은 형님이 출석하는 교회 수련회에 따라 나섰다.



호숫가 산책


키를 훌쩍 넘는 갈대밭 사이로...








2008.8.9 (목) - 11 (토) - Homecoming



 


여행은 끝났다.
집에 돌아오는데 사흘^^, 시간은 그리되지 않지만 날짜론 사흘이다.
날짜변경선을 넘으니... 금요일은 하늘에서 사라져 버린 셈.




-------

이렇게 2007년 여름 21 일간의 카나다 휴가 여행은 끝났다.
아기자기한 맛은 덜했지만, 시원한 풍광이 아직도 눈에 선한 곳.
먼 거리와 비용의 만만치 않음으로 쉽게 다시 찾기 어려운 곳.



다음 여행기는 2006년 2 번째 유럽여행으로 이어집니다.
2006.7.31(월) 출국 - 이탈리아 로마 - 폼페이, 포시타노, 아말피 - 로마 (2일) - 피렌체 - 피사
- 밀라노 - 베네치아 - 프랑스 파리 (2일) - 스위스 루체른, 취리히 - 오스트리아 짤츠부르크
- 빈 (2일) - 체코 프라하 (2일) - 크루믈로프 - 프라하 - 8.19 (토) 귀국 하는
21일 여정입니다.
---
향기™





Posted by 향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mark 2010.04.23 00: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가 확실하게 비교할 수 있는 것은 우리나라 대학교 주변에는 먹고 마시고 입는 가게들이 촘촘히 자리잡고 있는데 반해 미국이나 외국 대학 캠퍼스 근처에는 그런 것들이 없더라는 것입니다. 틀렸나요? 이게 바로 대학생들의 대학생활의 차이에서 나오는게 아닌지...

    • BlogIcon 향기™ 2010.04.23 06: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좁은 땅 많은 인구를 가진 우리나라에서 그걸 요구하기에 무리가 있는지 모르겠지만 너무도 무계획적으로 보이는 면은 늘 안타깝습니다. 우리 대학가는 그게 유흥업 지역인지 교육단진지 구별할 수가 없을 정도죠.

    • BlogIcon mark 2010.04.23 20:00  댓글주소  수정/삭제

      세계 여러 명문대 앞을 가봤지만 우리나라 대학교 주변 같은 풍경은 전혀 없더군요.

    • BlogIcon mark 2010.05.13 18:51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리고 또 부러운게 있네요. 모든게 spacious 한것.

  2. BlogIcon 작은소망™ 2010.04.23 09: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역시 가보고 싶은 나라 캐나다..!!
    정말로 이국적인 사진만 보면
    한국에 갇혀사는 우물안 개구리 같아요 ㅠㅠ

    • BlogIcon 향기™ 2010.04.23 17: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어찌보면 참 살만한 세상에 있는 것은 아닐까 하는 생각을 합니다. 이리저리 가보지 못한 또는 가보기 힘든 곳을 그냥 책상에 앉아서 대할 수 있으니까요.
      이곳 저곳 점찍어 두셨다가 정말 가보고 싶은 곳에서 환호성을 지르는 축복을 누리시기 바랍니다. ^^*

  3. BlogIcon 오자서 2010.04.24 21: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음....사진이 넘 멋있습니다..^^

  4. BlogIcon 유키 2010.04.26 11: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담쟁이 넝쿨 건물이 인상적이예요... 공부가 마구마구 될 것 같은 도서관;;; @_@