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8.8. 금요일

오늘은 융프라우 지역에 있는 뮈렌 마을로 간다.

골든패스 라인으로 유명한 루체른-인터라켄 구간의 멋진 경치를 감상하며.




골든패스 라인 열차 Luzern-Interlaken Express



다른 구간과 다르게 이 루체른-인터라켄 익스프레스 열차의 창은 사진 찍기에 너무 열악하다. 멋진 창밖 풍경은 눈에 많이 넣어두는 수밖에 없다.












인터라켄 오스트 역에 도착, 라우터브룬넨으로 가는 열차로 바꿔 탄다.






라우터브룬넨 역에 도착하여 이렇게 지하통로로 내려가면 왼편으로 그뤼취알프로 가는 케이블 카 승강장에 연결된다.









그뤼취알프에 도착하면 산악열차로 바꿔 타고 뮈렌에 가게 된다.















뮈렌 도착



역 왼편으로 마을이 펼쳐지는데 마을을 둘러보려면 위 아래 두 길 중 아무 길이나 택하면 된다. 어차피 몇 번은 왕복하게 될테니까.



윗길









아랫길







































뮈렌에 올 때마다 찍게 되는 집






쉴트호른 케이블 카 승강장, 여기에 이르면 마을이 끝난다. 뮈렌 역에서 시작한 윗길과 아랫길도 여기선 만난다.



왼편은 스테헬베르크 오른편은 쉴트호른으로 가는 케이블 카



우리는 다음 일정 때문에 라우터브룬넨으로 돌아가야 하니 스테헬베르크로 가는 케이블 카를 탄다.



아래 내려다 보이는 스테헬베르크 마을















라우터브룬넨 역에서 다시 열차를 타고 벵엔으로 가야 한다.



라우터브룬넨 사진에 꼭 등장하는 곳












아름다운 뮈렌 마을을 재확인하고 이제는 기대만땅인 맨리헨 전망대로 간다.
---
향기










본 블로그에 게시된 모든 글과 사진은 저작권법에 의해 보호되며 저작권자와 상의 없이 이용하거나 게재하는 것을 금합니다.
Copyright (C) 2015 Hyanggi. All Rights Reserved. All Pictures cannot be copied without permission.





Posted by 향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lainy 2015.05.14 23: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야..저는 뮈렌을 겨울에 갔는데...초록초록한 풍경을 보니 정말 아름답네요..겨울풍경보다 더 아름다운 것 같아요 ㅠ

    • BlogIcon 향기™ 2015.05.15 08: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네, 뮈렌은 여름이나 겨울이나 아름답습니다. 아마도 사계절 모두 그렇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그래도 황홀했던 건 겨울풍경이었습니다. ^^*

 

 

2011.8.2. 화요일, 체르마트 일정을 끝내고 이제 융프라우 주변 지역으로 간다.

 

체르마트 역에서 기차를 기다리고 있는데, 또 들리는 산양의 방울소리가 경쾌하다.

 

체르마트 역 플래폼 (건너편 열차가 '빙하특급' - 한번쯤 타보고 싶은 코스을 달리는 열차인데 아쉽다.)

 

Zermatt (09:39) 출발 → Visp 환승 (10:57) → Spiez 환승 (11:33) → Interlaken West 도착 (11:55)

 


Interlaken West (인터라켄 서역 - 융프라우 지역으로 오르기 위해선 동역을 이용해야 하는 까닭에 많은 사람들이 동역까지 간다.
하지만 인터라켄 마을의 중심은 서역이어서, 인터라켄에 숙소를 정했다면 서역에서 내리는 게 편하다. 대부분의 숙소에서 버스를 무료로 이용할 수 있는 승차권을 제공한다.)

 스위스 알프스 관광의 베이스 캠프로 알려진 인터라켄은 툰 호수와 브리엔쯔 호수 사이에 위치한 중심도시다.
라틴어 인터라쿠스에서 유래된 인터라켄은 1893년 세계 최초의 산악철도가 개통되면서 유명해졌다.
해발 1,000m 높이의 그린델발트로 출발하는 등산열차와 3,474m의 융프라우요흐 등산열차의 개통으로
아이거, 묀흐, 융프라우 등 해발 4,000m가 넘는 산을 정복하려는 산악인과 빼어난 경치를 감상하려는 전 세계 관광객들로 넘친다.

 

인터라켄 마을 거리

 

 
숙소에 짐을 풀고, 오후 시간을 이용해 벵겐과 멘리헨 전망대에 다녀오기로 했다.



Hohe-matte (회헤 마테)
 인터라켄 마을 중심부에 위치한 잔디광장으로, 이곳 회헤 마테에서 바라본 저녁 무렵의 융프라우가 최고다.
동역과 서역(사이의 거리는 걸어서 약 30여 분 정도)을 잇는 중심 거리인 Hohe-weg (회헤  거리)의 중간에 있다.

 

 

 

Interlaken Ost (인터라켄 동역)

 

동역에서 열차를 타고 벵겐으로 가야 하는데, 중간에 라우터브른넨에서 열차를 갈아타야 한다.

 

열차에서 바라 본 라우터브룬넨 마을 풍경

 

 

 

 

 

 


사진에 찍힌 라우터브룬넨의 모습이 예전 사진과 달라진 게 없다. ^^

 

Wengen (벵겐) 도착

 

[ Wengen (벵겐) ]
녹음으로 둘러 싸인 한적한 마을로 융프라우가 특히 아름답게 보이며, 계곡바닥의 마을 라우터브룬넨과 절벽 위 마을 뮈렌이 한눈에 보인다.
LWM 로프웨이를 이용하여 멘리헨 전망대까지 갈 수 있는 거점 마을이다.
벵겐역 앞의 언덕을 올라가 아이거 호텔의 모퉁이를 돌면 나오는 Dorf-strasse (도르프 거리)가 마을 중심 거리.
왼편에 관광국과 우체국, 오른편에 멘리헨 전망대로 가는 LWM 로프웨이 승강장이 있다.

 

 
벵겐 역의 모습

 

 

 

벵겐 information Center (인포메이션 센터)

 

멘리헨 전망대 LWM 로프웨이 승강장 (멘리헨 전망대까지 약 5분 소요)

 

발아래로 벵겐이 멀어져 간다.

 

 

 

[ Mannlichen (멘리헨 전망대) ]

 

아득한 벵겐 마을
 

 

 멘리헨 전망대 승강장

 

 

 

 

 

 

 

 

 

 

다른 방향에서 멘리헨 전망대에 이르는 코스도 있는데,
그린델발트에서 WAB 등산 철도와 GGM 로프웨이를 이용하는 코스.
그린델발트 방향에서 오는 로프웨이가 닿는 승강장 모습

 

 

 

 

 

 

 

 

 

 

 

 

 

 

 

 

 

 

 

멘리헨 전망대에서 클라이네 샤이데크 전망대까지 트래킹을 계획 했었으나 클라이네 샤이덱에서 인터라켄으로 내려오는 열차 시간에 대기 어렵다는 판단과
내일 트래킹을 감안하여 전망대에서 시간을 보내고 바로 인터라켄으로 내려왔다.
(두고 두고 아쉬움이 남아 다음에 꼭 다시 갈 생각이다.)


인터라켄 시내 (회헤 마트, 잔디광장 부근)에 있는 일본식 정원

 

회헤 마트에서 바라 본 융프라우

 

 

 

 

인터라켄은 조그만 마을이기도 하지만 세 번째 방문인지라 모습이 낯설지 않을뿐더러
관광이 아닌 휴양지를 찾은 기분이어서
마음이 무척 차분하다.

내일의 트래킹을 기대하며
조용한 밤을 보낸다.
---
향기™

 

 

다음 포스팅은 그린델발트와 피르스트 전망대

 

 

Posted by 향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원투고제주 2012.05.09 16: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컴퓨터 바탕화면에서나 봄직한 풍경을 직접 보셨군요~ ㅎ
    이국적인 정취는 언제나 가슴을 설레게 만드는 것 같습니다. ㅎ

  2. 국화 2012.05.15 10:0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름답고 벅찬 풍경을 담아오신 정성에 감동의 파노라마가 넘치여 집니다.
    저에게도 다시 갈수있는 ... 희망과 용기를 가지렵니다.
    배려심 많은 향기님의 사진~~늘 두근두근 기대하고 있읍니다.
    멋진 대자연의 조화에 ...겸손해 지렵니다.

    • BlogIcon 향기™ 2012.05.15 13: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자연이 가진 그리고 우리게 주는 감동은 바래는 법이 없나 봅니다.
      보고 또 들여다 봐도 퇴색됨 없는 감흥이 있습니다.
      거기에 멋진 자연의 모습이 있으니 찾아 갈 수밖에 없게 됩니다.
      다시 만날 희망에 내일이 미래가 그리워집니다.
      멋진 자연을 만날 수 있는 행운을 고대합니다.
      고맙습니다. ^^*

  3. 호돌이 2012.07.15 12: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멋진자연속에뭍여 보았습니다 좋은풍경잘보았습니다.감사합니다.

    • BlogIcon 향기™ 2012.07.15 20: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사진만으로 그 분위기에 충분히 젖을 수 있는 스위스 풍경의 아름다움엔 그저 할말을 잊을 수밖에 없습니다.
      방문 고맙습니다. ^^*


2009.8.6 목요일
00:44 Salzburg Hbf (오스트리아 짤츠부르크 중앙역) 출발 ▶ 06:20 Zurich (스위스 쮜리히) 역 환승 ▶ 07:45 Bern (스위스 베른) 역 환승 ▶ 08:57 Interlaken Ost (스위스 인터라켄) 동역 도착 하면,
융프라우 철도를 이용하여 Lauterbrunnen (라우터브룬넨)으로 간다.


Zurich 환승.





인터라켄 동역에서 융프라우 철도를 이용 라우터브룬넨으로.
융프라우 철도는 유레일 패스를 사용할 수 없다. 하지만 할인 혜택을 받을 수는 있다.
또한 할인 쿠폰을 이용 꽤 많은 할인도 가능하다. (할인 쿠폰은 우리나라 여행사를 통해 구한다.)


 융프라우 철도 할인쿠폰 (일부) - 뒷편에 보면  갈 수 있는 다양한 코스가 있는데 한 곳을 선택하여 창구에 제출하면 할인된다.


우린 융프라우요흐를 택하여, 180 스위스프랑을 127프랑으로 (유레일패스와 할인권 소지자) 할인.

이 티켓으로 융프라우요흐까지 왕복 열차를 이용할 수 있는데, 2 종류의 코스가 있다.
인터라켄 오스트 ↔ 라우터브룬넨 환승 ↔ 클라이네 샤이덱 환승 ↔ 융프라우요흐
인터라켄 오스트 ↔ 그린델발트 환승 ↔ 클라이네 샤이덱 환승 ↔ 융프라우요흐
선택한 코스를 왕복 할 수도 있고, 내려 올 때 다른 코스를 이용할 수도 있다.
쉽게 말하면, 어느 코스 든 간에 인터라켄 오스트 역에서 융프라우요흐에 1회 왕복 할 수 있다는 얘기.
물론 중간 역에서 며칠을 쉬어도 괜찮다. 티켓 유효기간은 30일 이니까.



오늘의 목적지, Lauterbrunnen (스위스 라우터브룬넨) 역 도착.


라우터브룬넨 역 앞.


앞에서 본 역사 모습.



숙소 - 'Valley Hostel, Lauterbrnnen' - 로 간다. 역에서 3~5분 거리.
가운데 보이는 건물. 이곳을 찾는 우리나라 젊은이들이 가장 많이 묵어가는 숙소인듯 하다. 데스크와 욕실 등에 우리말 안내문(경고문)이 붙어 있다.^^


체크인하고 야간 이동으로 볼품 없게 된 외모도 단장하고 오늘 일정을 점검.
날씨가 참 좋다. 13년전 융프라우에 왔을 때는 비도 오락가락하고 내내 꾸물거렸는데.
오늘은 라우터브룬넨을 구경하고 내일은 융프라우요흐에 올랐다가 그린델발트 쪽으로 내려가 그 곳을 구경한 후 인터라켄 동역에서 다음 지역으로 이동할 계획.

그런데 일정을 급수정 했다.
융프라우요흐의 날씨가 매우 변화무쌍하여 좋은 날씨를 기약할 수 없으니, 이렇게 화창할 때에 먼저 들르는 것이 지혜롭지 않을까 해서다.

먼저 융프라우요흐로 간다.


타고 갈 산악열차. 이 열차로 클라이네 샤이덱 까지 간다.


기차 속에서 바라 본 라우터브룬넨 마을 풍경들.


















트래킹하는 사람들이 꽤 많다.




트래킹 도중 이렇게 앉아 책을 보며 여가를 즐기는 사람의 모습이 무척 여유롭다.


Kleine Scheidegg (클라이네 샤이덱) 역이 보인다.


클라이네 샤이덱 역.




클라이네 샤이덱 역에서 다른 열차로 바꿔 탄다. 융프라우요흐 까지는 주로 동굴 속을 달리는데, 중간에 2 개의 역이 있다.


중간 역마다 내려서 산 중턱 동굴 밖을 내다 볼 수 있는 창으로 바깥 경치를 구경 할 수 있다.


전망 창으로 내다 본 풍경.




아! 이 열차에선 우리말 안내도 나와요. ^^*

드디어 융프라우요흐 역에 도착.


융프라우요흐는 '젊은 처녀의 어깨'라는 뜻이며, 유럽에서 가장 높은 곳에 위치한 기차역으로 3,454m 에 위치해 있다.

전망대 휴게실 - 겨울 분위기가 물씬.


얼음 동굴 - 예전과 달라진게 별로 없는 듯.^^




눈을 밟으러 밖으로.






이 곳까지 걸어 올라 오는 사람들도 꽤 있다. (개까지 데리고 오는 사람도 종종 볼 수 있다.)







가장 높은 곳에 위치한 스핑크스 전망대 - 여기는 올라가지 못했다. (고산증으로 어질어질... 내키질 않았다. ㅜ.ㅜ)





날씨가 이렇게 좋을 수가 있을까. 오늘 바로 올라온게 참 잘한 일인듯 싶다.
현지인의 말로도 오늘 같이 좋은 날이 일년 중 며칠 되지 않는다며, 우리를 운이 좋은 사람이란다.

한참 동안 멋진 풍경을 즐긴 후에, 내려가는 열차에서 찍은 사진들.








다시 라우터브룬넨으로.


마트에 들러 저녁거리를 사와, 저녁을 먹는다. 일정 중에 유스호스텔을 한 번쯤 끼워 넣는 것은 바로 이맛 때문. ^^*



이른 저녁을 해결하고 라우터브룬넨 마을 구경에 나선다.







교회 뜰에 있는 묘지.


Staubbach Falle (슈타우프바흐 폭포)






날이 저물어 간다.


그 많던 여행객들은 사라져 가고 마을은 적막 속으로 빠져간다.


날이 저물어 어둠이 내리자 상점의 불들도 모두 꺼지고 거리는 암흑과 적막만 남았다.



밤이 고요하기만 하다.
---
향기™








Posted by 향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유 레 카 2009.10.06 11: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저런길 트래킹한번 해보고 싶은 곳이군요..너무 아름답습니다.

  2. BlogIcon 필림씨 2009.10.06 12: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 마을은 공동 묘지마저도 아름답게 느껴지내요 : )

  3. BlogIcon 까칠이 2009.10.06 13: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흑~ 너무 부러워요~ 제가 갔을땐 날씨가 좋지않아 올라가보지도 못했는데...ㅠㅠ

  4. 국화 2009.10.06 13: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우~~생생한 기억이 사진을 통해서 느낄수 있으매 반갑습니다.우리의 시선에 담겨온 사진과 일치 하는 장면이 나오면 그리움이 나오고...새로운 장소의 장면이 나오면 다음 여행 일정을 계획 하는데 희망을 줍니다. 늘...감상 할 수 있게 하여서 고맙습니다.^&^

  5. BlogIcon 향기™ 2009.10.06 16: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동감입니다.
    가 본 곳이 더 그립고, 새로운 각도의 사진을 보면 아쉽고 그렇죠 뭐.
    잘 봐주시니 고맙습니다. ^^*

  6. BlogIcon 쭌's 2009.10.06 18: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 기차가 완전 맘에 들어요!! 울 나라도 승객의 좌석 좀 어케~~~~~ 쫌..... ㅎㅎㅎ

  7. BlogIcon 소나기♪ 2009.10.06 19: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캬~~ 당신은 행운아~! ㅎㅎㅎ
    정상에서 저렇게 하늘이 도와줬군요. 정말 멋지네요.
    아 부러워...ㅎㅎㅎㅎ

  8. BlogIcon La Terre 2009.10.06 21: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역시 융프라우요흐는 날씨 운이 따라야 하겠어요.
    정말 대단합니다.

  9. BlogIcon MORO 2009.10.06 21: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우~
    사진을 보고 있으려니 왜 이렇게 내 가슴이 뛰죠~!!

    돈 모아서 스위스 한번 가봐야겠어요..;)

    • BlogIcon 향기™ 2009.10.06 21: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자연을 느끼기에 스위스 만큼 화려한 곳도 드물지 않을까 합니다. 이른 시일 내에 꼭 다녀올 수 있는 축복을 받으소서. ^^*

  10. BlogIcon Bacon™ 2009.10.07 03: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이런..
    이쯤되면.. 뭐 두손 두발 다 들어야지.. 별 수가 없군요.
    미국에서 시골 생활 2년 (캘리포니아 2년, 매사추세츠 4개월) 좀 넘게 했더니.. 뽁짝뽁짝한 대도시보다 조금 한적한 동네들이 더 좋아졌어요.
    그런데 이런 유럽의 사진들을 보니..
    저도.. 박사 생활 마치면.. 유럽에 가서.. 직장을 좀 구해봐야겠네요. @_@

    • BlogIcon 향기™ 2009.10.07 08: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도 이젠 도심 속 근사한 건물 보다도 자연 속에서 여유있는 휴식이 더 좋습니다. 여행도 그런 쪽으로 더 마음이 갑니다. ^^*

  11. BlogIcon 작은소망™ 2009.10.07 08: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로 스위스의 대자연
    너무 아름답습니다. 꼭한번가보고 싶네요.
    언제쯤에 가보려나 ㅠㅠ

  12. BlogIcon 에코홈탄성코트 2009.10.07 11: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모로님도 저와 같은 맘이군요?
    저도 모르게 두근거리는 가슴은 왜죠? 두근거리며 읽어 내려오다 라면에서 그만 샘솓는군요 ㅡ.,ㅡ;(라면 맞죠?)
    정상도 기온은 양호한가바요? 사람들 복장을 보면....
    그림같은 풍경들 잘보고 갑니다~

    • BlogIcon 향기™ 2009.10.07 13: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방문해 주신 것 먼저 감사드립니다.
      외국 여행시 유일하게 몇 개 지참하는 것이 라면입니다.(유스호스텔이 숙소로 잡혔을 때 한에서.)
      여행할 때 가장 많이 먹으려 애쓰는 것은 과일이구요.
      마트에 보니 상추 비슷한 야채가 있어서 소세지와 고기 좀 사서 쌈을 즐겼습니다. 비행기에서 준 조그만 고추장을 넣어 먹었더니 맛있었습니다.
      라면 외에는 아무것도 가지고 다니지 않는데, 다음엔 휴대용 고추장 정도는 가지고 가도 좋겠더군요. ^^

  13. BlogIcon Bacon™ 2009.10.07 14: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다시 봐도 좋네요.. ㅠㅠ

  14. BlogIcon boramina 2009.10.07 17: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 융프라우가 이렇게 생겼군요.
    어렸을 때 달력 사진 오려서 벽에 붙여 놓았던 기억이 나요.

    라면 정말 맛있겠어요.
    빵인지 버섯인지 했는데 쏘세지였군요.

  15. BlogIcon 미라클러 2009.10.07 19: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흐으아.......... 언제나 이런 사진들을 볼 때마다 느끼는 건 여행을 가고 싶다는 충동입니다 T^T

    이번 중간고사 일정도 혹시 월화수에 다 끝나서 목금토일 요렇게 빈 시간이 생기면 땡처리항공권을 구해서 일본이라도 다녀올까 생각중이에요 ㅠㅠㅠ

  16. BlogIcon 권주연 2009.10.08 15: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진 한장한장이 와.....나도 유럽가고 싶다..라는 생각을 꿀떡 같이 했어요..
    아름다워요.

  17. BlogIcon azis 2009.10.08 17: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너무도 황홀한 풍경입니다.
    특히 눈!!

    눈이 얼른 내렸으면 좋겠습니다 ^^;;

  18. BlogIcon mark 2009.10.09 12:0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곳은 출장 때 한번 가본 것 같기도 하지만 그것은 단순한 주마간산.
    향기님 사진은 참 좋아요.

  19. BlogIcon 유키 2009.10.14 15: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우 파트라슈가 뛰어나올 것 같은 언덕!!! 사진으로나마 큰 위안이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