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사'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0.07.15 [D+5] Pisa & Milano, Italy 피사 밀라노 (10)

2006.8.5 (토) 여행 6일째, 피사를 거쳐 밀라노로 간다.

피렌체 싼타 마리아 노벨라 역을 출발하여 피사 중앙역에 내린 시각은 아침 08:06


피사 중앙역과 역 앞 광장



광장에서 버스 1번을 타고 깜뽀데이 미라꼴리까지 간다.



버스를 내리면 담장으로 둘러싸인 세례당, 두오모, 사탑의 모습이 보인다.


이 문을 지나면 너른 뜰 한가운데 모여 있는 세례당, 두오모, 사탑을 만난다.



한 눈에 들어오는 세례당, 두오모, 사탑


먼저 사탑을 향하여 간다.


[ Torre Pendente di Pisa (피사의 사탑) ]
두오모의 부속 종탑. 1173년 피사 출신 건축가 보난노 피사노가 공사를 시작해 1350년 시모네가 완성.
약한 지반 때문에 3층이 완성될 무렵부터 기울어지기 시작했으나 더 이상 기울어지지 않으리라는 결론으로 공사를 재개하여 보기드문 형태의 사탑이 탄생됐다.


마치 예전에 본 것처럼 낯익은 모습으로 서있는 '피사의 사탑'








[ Duomo (두오모) ]
사탑보다 1세기 정도 앞선 1068년에 짓기 시작. 부셰토와 라이날도의 합작품이며 피사 로마네스크 양식의 최고 걸작.







[ Battistero (세례당) ]
우아한 원형의 모습을 하고 있는 세례당은 12 ~ 15 세기에 걸쳐 지어졌다.









피사를 간단히 둘러 본 후, 피사 중앙역에서 열차를 타고 밀라노로.


피사 중앙역, 플랫폼의 모습


이탈리아 열차 치곤 꽤 럭셔리 했던 밀라노행 열차 속에서.


오후 밀라노 도착 후 베네치아에서 파리로 가는 열차을 예약.
숙소에 체크인 한 후 여장을 풀고, 저녁 시간 숙소를 나와 두오모를 찾아 나섰다.



두오모 앞 광장


[ Galleria V.Emanuele II (비또리오 에마누엘레 2세 회랑) ]
두오모를 바라보고 왼쪽에 있는 커다란 아치형 회랑. 멘고니의 설계로 1877년 완성. 십자가 형으로 교차되는 2개의 긴 회랑으로 이루어져 있다. 회랑 안에는 분위기 좋은 까페와 상점이 있다.






오른편에 보이는 건물이 두오모


[ Duomo (두오모) ]
14세기말 비스꼰띠 감독 아래 공사가 시작돼 18세기 나폴레옹에 의해 완성된 고딕 양식의 성당.
길이 157m, 폭 92m, 높이 108.5m 의 엄청난 규모로, 로마의 싼 삐에뜨로 대성당, 런던의 세인트 폴 성당, 독일 쾰른 대성당에 이어 세계 4위의 크기를 자랑.
성당 지붕 위에 빼곡히 솟아있는 135개의 삼각형 탑과 2,000여 개가 넘는 성인들의 조각은 성당의 웅장함에 아름다움을 배가 시키고 있다.













[ La Scala (스깔라 극장) ]
세계적으로 유명한 공연장이며 1778년 교회를 허문 자리에 건축되었다. 빠리 빈의 오페라 하우스와 더불어 유럽 3대 오페라 극장으로 꼽힌다.


비또리오 에마누엘레 2세 회랑을 지나면 나타나는 스깔라 극장.


극장 앞 조그만 광장.


극장 앞 거리 풍경


스깔라 극장 야경




비또리오 에마누엘레 2세 회랑 안의 모습


좌우에 자리 잡은 까페와 상점


회랑 안, 이름 모를 한 레스토랑에서 먹은 저녁 식사. 마르게리따 피자와 올리브로 맛을 낸 스파게티.
모습과는 달리 지금까지 맛 본 피자와 스파게티 중 단연 최고였던 그 날의 맛을 잊을 수 없다. 밀라노를 생각하면 먼저 떠오르는 간절함.







두오모의 야경




두오모 앞 광장의 야경 (비또리오 에마누엘레 2세 회랑 건너편)


비또리오 에마누엘레 2세 회랑의 야경


밀라노의 밤이 저물어 간다.

밀라노는 두오모를 빼면 볼 것이 없다고 말할 정도로 밀라노 하면 두오모를 꼽는다.
하필 대대적인 보수 공사중이어서 아름다운 앞 모습을 제대로 찍을 수 없었던 것이 너무 아쉽다.
나중에 알고 보니 그 해가 유네스코가 지원하는 대대적인 유럽의 유적 보수 기간이었다고.....

다음에 계속...
---
향기™



Posted by 향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10071004 2010.07.15 18: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름다운 곳이네요... 이곳은 유럽짝퉁이라고 불리는데요...

    • BlogIcon 향기™ 2010.07.16 08: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 짝퉁 속으로 가고 싶습니다. 1월1일 불꽃놀이를 보고 싶다는 생각을 예전부터 가지고 있는데, 계산이 안나오는군요. ^^*

  2. BlogIcon 소나기♪ 2010.07.17 22: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캬 밀라노의 야경 참 멋지군요.^^
    그런데 티셔츠를 제작해서 떠나셨나봐요.^^

  3. BlogIcon Bacon 2010.07.19 12: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것이 그 말로만 듣던.. ㅠㅠ
    사진 속의 장소들이 참 인상 깊은데.. 사진이 그 장소들의 느낌을 잘 사리는 것 같습니다.
    열심히 보고 저도 공부 좀 해야겠어요. @_@
    ..
    그런데.. 흠.. 왠지.. 향기님은 사진으로 재미난 걸 많이 하시는 것 같아요. 지난 번 벽도 그렇고.. 티셔츠도 그렇고.. @_@
    뭔가 멋있습니다.

    • BlogIcon 향기™ 2010.07.19 19: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많이 많이 고맙습니다. 격려가 됩니다. ㅎ
      배워야 하는 것도 많고 또 열심히 해야 실력이 늘건데, 저는 여행지에만 관심이 있는 것 같습니다. 그냥 사진에 담아 추억을 만드는 게 너무 좋습니다.^^*

  4. BlogIcon mark 2010.07.20 22: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 두오모를 이태리 출장갔을 때 주만 간사격으로 봤는데 말이 안나오더군요.

    • BlogIcon 향기™ 2010.07.21 06: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도 아쉬움이 많이 남은 곳입니다. 당일 늦게 도착했고 다음 날은 주일이었던 관계로 예배를 드려야 했고 또 다음 지역으로 떠나야 하는 일정 때문에 제대로 둘러 볼 수가 없었거든요. 언젠가 다시 만날 날을 고대하고 있습니다. ^^*

  5. BlogIcon boramina 2010.07.30 11: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왜 이태리에서 맛있는 피자와 스파게티를 못 먹었던 거죠?ㅠㅠ
    티셔츠 멋져요. 향기님 진짜 재미있게 사는 분인 것 같아요,ㅎㅎ

    • BlogIcon 향기™ 2010.07.30 21: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정말 제가 더 아쉽네요. 이탈리아에서 피자는 남부지역이 더 맛있다더군요. 나폴리에서 피자를 먹을 기회가 있었는데 정말 맛있었습니다. 이탈리아를 생각하면 멋진 유적과 함께 음식이 먼저 떠오릅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