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쾰른'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9.10.16 [D+11] Deutschland I - Cologne (Köln) 쾰른 (35)


Interlaken Ost 19:01 출발 → Basel SBB 20:55
Basel SBB 22:07 → Köln Hbf 05:45

열차표


2009.8.8 토요일

지난 밤, 인터라켄을 출발하여 바젤에서 갈아 탄 기차가 6시가 채 되지않은 아침 이른 시간에 독일 콜로냐 (쾰른) 역에 도착 했다.
야간 열차에 함께 탔던 우리나라 젊은이들 무리와 함께 플랫폼에 내렸다.

※ 처음 여행계획을 세울 땐 생각지도 않았던 쾰른.
     원래 오늘은 여행을 끝내고 집으로 돌아오기로 한 날이다.
     스위스 인터라켄 부근 마을과 융프라우요흐를 둘러 본 다음날인 토요일 아침에 쮜리히로 이동하여 귀국할 생각이었다.
     그런데 쮜리히 비행편을 구할 수 없어 택한 것이 독일 프랑크푸르트 공항에서 떠나는 일요일 비행기였다.
     기간을 하루 더 연장할 수밖에 없었고, 인터라켄에서 프랑크푸르트로 야간열차 시간이 맞지 않아 더 먼 도시 쾰른으로 이동한 것이다.
     대성당을 제외하면 특별할 것이 없다고 알려진 곳이지만, 그 대성당을 볼 수 있는 것만으로도 들를 가치가 있는 곳 아니겠는가.



기차에서 내리는 순간, 대성당이 우릴 반기며 장엄한 자태로 버티고 서있다.
어둔 새벽 희미한 안개 속 그 모습이 신비롭다. 쾰른 중앙역에서 가까운 줄은 알았지만 코 앞에 있으리란 생각은 못했다.


사진을 찍자 함께 내린 우리 젊은이들도 사진기를 꺼낸다. (입은 옷과 신발이 참 간편하다.^^) 왼편엔 타고 온 기차 오른편엔 대성당, 어울리지 않는 풍경이 오히려 더 신선한 느낌.


기차 종착점.


도시의 기원은 기원전 50년, 로마제국이 라인 강변에 세운 식민지 Colonia (콜로냐) 였다. 그래서 영문 명칭도 Cologne.
우리에겐 쾰른이라 불리지만, 그 곳 사람들은 주로 콜로냐라고 한다. (야간 열차에 함께 탄 사람에게 쾰른에 간댔더니, 오 콜로냐라고 받았다.)

숙소가 대성당과 가까와 일단 짐을 맡겨두고 역 광장으로 돌아왔다.
쾰른 중앙역과 광장.


바로 곁에 선 대성당.




독일 가톨릭의 총본부이자, 높이 157m 폭 86m 내부 길이 144m의 거대한 성당. 1248년에 공사를 시작 해 1880년 완공. 독일 최초의 고딕 양식.












곳 곳에 자리잡은 스테인드글라스가 참으로 화려하다.





















일단 성당 내부를 둘러 보고 난 후, 주변 거리로 나간다.


헉 소리가 나올 만큼 풍성한 방앗간(?).






결국 참새는 그냥 지나치지 못했다.^^

이런 규모의 빵집을 예전에 본적이 없을 뿐아니라, 오후엔 그 많던 빵이 거의 동나버린 모습에 놀랐다.





빵도 먹었으니, 대성당 '종루 오르기'에 도전하러 갔다.
종루 입구는 성당 정면을 바라보고 바로 오른편에 있다.




종루 입장 Ticket







중간에 만난 종들. 종루이니 당연히...


다 올라 온 줄 알았는데, 또 올라간다.




이제 계단이 더 이상 없다.^^


한 바퀴 돌면서 시가지 감상.


힘은 들겠지만 다 오르고 나서 만날 시원한 시가지 모습과 그 것을 멋진 사진으로 남기겠다는 부푼 꿈을 안고 오른 좁디좁은 나선 계단 509개.
이리 저리 치이며 떼밀려 올랐다.
그런데 헉헉대는 숨을 다 가다듬기도 전에 절망.
렌즈가 빠져 나갈 수 없는 촘촘한 철조망. ㅜ.ㅜ



결국 데세랄은 치워두고 똑딱이로 담았다.
Casio EXILIM EX-Z750 로 찍은 사진들.

금방이라도 빗방울을 떨굴 것 같은 찌뿌린 날씨지만, 훗날을 위해...


성당도 피해갈 수 없군.














좁디좁은 나선 계단을 내려가며 멋진 데세랄 카메라를 매고 오르는 사람들을 보며 든 생각은 '니들이 고생이 많다. 하지만 올라보면 안다.' ^^*

내려와선 앙갚음이라도 하듯 이번엔 데세랄로 팍!
사람이 꽤 많아졌다.


힘들었으니 배를 좀 채우자. 그런데 이 사람들 주문도 천천히 식사도 늦게, 계산도 할 생각을 안한다. 한국사람 열받기 십상이다. ㅎㅎ


먹었으니 거리도 둘러보자.






대형마트 ALDI에서 이것 저것 필요한 것도 사고.


숙소로 돌아와 씻고 한숨 잤다. 여행 막바지여선지 이것저것 널부러져도 치울 생각이 별로 없다.^^


갈 곳이 없으니 주변만 배회.


성당 왼편 모습


로마 게르만 박물관 - 로마 시대 유물과 예술품이 있는 고고학 박물관.


라인강 강변에 있는 공원(?)


강변을 따라 마라톤의 긴 줄이 이어졌다. (여성들만의 마라톤. 여성 인권 관련 행사인 듯.)






Philharmonie (필하모니) Agfa Foto Historama (아그파 사진 박물관)


대성당과 쾰른 중앙역


쾰른 중앙역 광장


숙소에서 내려다 본 거리 풍경. 밤 늦도록 사람이 많다. 주말이어선가...



내일이면 이제 집에 돌아간다.
아쉽기도 하지만, 그립기도 하다.

(다음에 계속)
---
향기™


Posted by 향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boramina 2009.10.16 11: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현대적인 중앙역과 고풍스러운 대성당의 모습이 의외로 잘 어울리네요.
    딱 배고플 시간에 오늘도 빵 뽐뿌를...!

    벌써 여행이 끝나가는 건가요?
    아쉬워요.
    향기님 널찍널찍한 사진으로 유럽 구경 잘 하고 있었는데요.

  2. BlogIcon 필림씨 2009.10.16 11: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 퀼른의 건축은 정말... 하나의 정교한 조각품같아요 : )

  3. BlogIcon yureka01 2009.10.16 12:0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 유명한 쾰른 대성당이군요....

    성당 자체가 예술....입니다......

  4. BlogIcon 오자서 2009.10.16 12: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하..
    대성당이 쾰른역 바로 옆에 있군요...
    그리고 대성당 마치 불에 그슬린듯한 모습 이네요..

  5. BlogIcon MindEater™ 2009.10.16 12: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숨이 턱~하고 막히네요~~ ㅠㅠ 아 직접 보고 싶다는 생각 간절합니다.

  6. BlogIcon 작은소망™ 2009.10.16 13: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캬.. 꼴까닥..
    환상적입니다. 건축물의 양식이 고풍스럽고 대단해요 +_+

  7. BlogIcon 내영아 2009.10.16 14: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성당이 정말 웅장하군요. 쾰른 대성당...
    꼭대기까지 올라가시느라 고생하셨어요.
    내일이면 돌아오시는군요.
    마지막 정리 잘하시고 조심해서 오셔요.
    정말 많이 그리우시겠어요. ^^*

    • BlogIcon 향기™ 2009.10.16 16: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올라가는 사람들 모두 힘들어하더군요.
      그리고 전 지금 한국에 있구요.
      포스팅은 실감나게 현재형으로 쓰고 있습니다. (헷갈릴만도 합니다. ㅎ)
      고맙습니다. ^^*

  8. BlogIcon 후레드군 2009.10.16 16: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쾰른, 트리어 그리고 마인츠 돔은 한번씩 보고 갈 필요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ㅎ

  9. BlogIcon La Terre 2009.10.16 19: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성당이 예술입니다~
    웅장하면서도 엄격함도 느껴지고..

  10. BlogIcon 에코홈탄성코트 2009.10.16 21: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진도 골고루 잘 찍으시고...
    같이 여행하는 기분이여요~^^

  11. BlogIcon mark 2009.10.16 23: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네덜란드에서 주재원 생활할 때 잠시 시간내서 TEE 를 타고 쾰른돔을 갔던 일이 생각납니다.
    뭘 봤는지는 잘 생각이 안나지만 그냥 저 성당하고 뭐 ... 이런저런 .. 그게 1979년 1월이었던가...? 오래됐지요?

  12. BlogIcon 쭌's 2009.10.17 16:0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찌 저련 예술작품을 지었는지 ... 너무 웅장하고 멋집니다~~

    ps.도착해서 급 추우셨나봐요~~ㅎ

    • BlogIcon 향기™ 2009.10.17 21: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선선하긴 했지만 춥진 않았습니다. (제 모습은 사진에 등장하지 않았습니다만.^^*)
      어둠 속의 대성당은 참으로 신비로왔습니다.

  13. BlogIcon 까칠이 2009.10.18 01: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멋진 쾰른성당이군요!! 너무 웅장한 모습을 잘 보여주셔서 감사합니다~ :)

  14. BlogIcon Bacon™ 2009.10.18 22: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역시!
    그런데 이제 약간 고딕이 어떤 양식인지 알 것도 같다는.. @_@
    미국에도 고딕풍의 성당이 하나 있는데, 생긴게 좀 비슷해요. (약간 클래스는 떨어지는 느낌입니다만...)
    약간 연관이 있는 것 같아서 트랙백 걸고 갑니다.

  15. BlogIcon 키키 ^^v 2009.10.19 07: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흠 여기 몇번 갔었는데... 사진에 따라 이렇게 차이가... 정말... 좋아 보인다. ㅋㅋㅋㅋ 다시 한번 가고프게 만들군요. ^^;;;;

  16. BlogIcon 소나기♪ 2009.10.19 10: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쾰른역은 노을지면 정말 이뻤어요. 저기 유리창넘어로 노을이 샤샤삭~ㅎㅎ
    역시 광각렌즈 좋네요. 쾰른 아지 시원하고 짱짱하게 담아오셨군요.^^
    내부는 못들어가봤는데 덕분에 잘봤습니다.ㅎㅎ

    • BlogIcon 향기™ 2009.10.19 14: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여유로움을 많이 즐기고 계시는지요.
      쾰른은 정말로 덤으로 간 곳인데, 성당이 괜찮았고 마음이 여유로와 도시에서도 마음이 편했습니다. ^^*

  17. BlogIcon azis 2009.10.20 06: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말로만 듣던 쾰른 대성당을 향기님께서 보여주시는군요.
    오늘도 여행 잘 하고 갑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