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펠탑야경'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9.08.15 [D-day] Departure 떠나던 날 (22)


약 4개월 전부터 설레며 기다리던 휴가이자 여행.
여행은 준비하는 때가 가장 즐거운 법이란 걸 만끽하며 기다린 시간들.
하루 하루를 들떠 살았다.
일정을 짜고, 준비할 것들을 챙기며.

막상 떠날 시간이 다가오자, 조금은 불안한 마음도 생긴다.
예전대로 조금은 빠듯한 일정을 짠게 마음에 걸린다.
이번엔 정말 휴가다운 여행, 푹 쉬며 부족한 휴식을 보충하여 생기를 충전할 수 있는 여행을 기대한다.
하지만 사람 욕심이 가고 싶은 곳, 하고 싶은 것 모두 챙기려 한다.

과연 일정을 소화할 수 있을까.
혹시 여행 중 몸이라도 아프지 않을까 그게 가장 걱정스럽다. (아내도 역시 그게 가장 걱정스럽단다.)
나이 들어 몸이 느끼는 자신감 상실이랄까.

2009.7.28 화요일.
떠나는 날, 모든 것을 주님께 맡기고 아내와 하이파이브로 홧팅을 다짐했다.
이제 출발이다.

아침 4시 기상.
씻고 바르고, 빠진 것은 없나 챙겨 - 카메라 가방, 배낭 지고, 캐리어 끌고 고속버스 터미널로.
6시 인천공항행 고속버스에 몸을 싣고...
.
.
.
공항에 도착, 짐도 부치고 탑승수속을 마쳤다.
이젠 홀가분하다.








나를 태우고 갈 비행기.



탑승권도 확인하고.



안전벨트 매고 드뎌 Go Go~ ! 우리 날아 보자구요!




이젠 10시간의 긴 비행 시간을 견뎌야 한다.
움직일 수 있는 공간의 제약으로 몸도 힘들고, 주는 것 다 받아 먹으면 뱃속도 힘들었던 것이 지금까지 경험이다.
될 수 있으면 적게 먹는 것이 상책. 하지만 지나고 나면 아쉬운 것도 사실. 비행기 요금이 얼만데... 다른 사람은 더 달라하던데... 나는 와인도 맥주도 안마시는데...
그래서 이번엔 사양하지 않을 생각. ㅋㅋ

먼저 오렌지주스로 여행 자축 건배!


비행기에서 주는 땅콩은 왜 이리 맛있는지...


대한항공 기내식은 역시 비빔밥이 최고.


설거지 하실 분을 위해 그릇은 깨끗이.




무료한 시간은 음악과 영화로 달래고


지난 여행까진 대형 스크린에 예정된 시간과 프로그램대로 볼 수밖에 없었는데, 이젠 바로 앞 액정 스크린으로 입맛대로 골라 볼 수 있어 좋다.
오고 가며 '7급 공무원' ' X-man 울버린의 탄생' ' Star Track' 'International' 등을 봤다.
음악도 골라 듣고... ^^


자고 나니 또 저녁식사.




창가에 앉은 덕으로 바깥 풍경도 찍고





파리 상공, 지루(?)하던 비행도 끝나고. 파리 드골공항에 사뿐히... (기장님, 멋져.)





오후 7시 경 파리에 도착.

입국장에 들어 섰으니 한 장. (간단하게 똑딱이로)



화장실도 다녀오고. (숙소까진 얼마 걸리지 않겠지만, 유럽여행의 버릇)


※ [Tip] 유럽에서 화장실 사용

갈 수 있는 곳에서 언제나 챙긴다. 무료라면 더욱.

대도시에선 무료화장실이 거의 없다. 기차역 조차. (조그만 도시의 역은 무료인 곳이 간혹 있지만.)

서있는 열차에 탈 수 있다면 열차내 화장실을 쓸 수 있지만, 그 동안 떠나버리면... (권하지 않는다.)

오* 한 번 누는데 거의 2000원이면 나올 때 정말 서운하다. 그래서 손도 빡빡 씻고 손말리는 온풍기도 펑펑 써댄다.

여행 중 식사나 차를 마시기 위해 들어간 카페나 레스토랑을 적극 이용한다. (들어가서 한 번, 편히 쉬고 떠나기 전 또 한 번. ㅋㅋ)

화장실 문에 코인을 넣는 곳에선 닫지 않고 일행에게 인계.



RER 선을 타고 숙소에 도착하여 체크 인.

짐 풀고 씻고...

총 20여 시간의 여정, 벌써 힘들다. ㅋ


이제 어둑해 질텐데 그냥 있기엔 아쉽다.

숙소가 에펠탑에서 가까운 곳이라, 힘들지만 산책이라도 나갔다 와야겠다.


먼발치에서라도 한 장.



휘황찬란한 모습은 동영상으로 담고.



마음은 가까이 가고 싶은데, 피곤이 몰려와 도저히 더 갈 수 없다. 아쉬운대로 땡겨서 마지막 한 장.



내일은 몽 쌩 미셀 투어하기로 한 날.
일찍 나가야 하니, 잠자리로...






쓰는 재간이 없어서 다른 분들과 비슷하네요.
그냥 봐 주세요. *^^*
---
향기™




'사진 - 여행 이야기 > Euro-trip III, 2009' 카테고리의 다른 글

[D+1] Mont Saint Michel 몽 생 미셀  (28) 2009.08.22
[D+1] Honfleur 옹플뢰르  (24) 2009.08.19
[D-day] Departure 떠나던 날  (22) 2009.08.15
I am on Vacation.  (40) 2009.07.28
[D-6] the Trip under Control  (24) 2009.07.22
[D-13] Name Tag  (20) 2009.07.15
Posted by 향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ScalDi 2009.08.15 15: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행기 여행은 해본적이 없어서 부럽네요 ㅎㅎ;

  2. BlogIcon 유 레 카 2009.08.15 17: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 향기님 여행기 올라오는군요..기대기대.두둥 개봉박두 ^^

  3. BlogIcon boramina 2009.08.15 22: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와, 좋은 자리 앉으셨네요.
    제가 비행기 타고 있는 것 같아요.
    프랑스의 하늘과 밭들은 왜 이리 깔끔한거죠?

    오랜만에 본 에펠탑도 반가워요.
    밤엔 저런 모습에군요, 기억이 전혀 안 나요.
    계속 재밌는 여행기 기대할께요.^^

  4. BlogIcon 오자서 2009.08.16 11: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와~~제가 기분이 붕 떠네요..
    몇년전 제가 이집트 갈때와 마음이 똑 같네요...
    혼자 잘 다니고 잘 할수 있을까? 하는 기분..
    여행은 준비할 때가 제일 좋은거~~공감합니다.^^

  5. BlogIcon kutberry 2009.08.16 20: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여행전 설레임.. 부럽습니다.
    여행 즐겁게하시구요.. 특히 건강히 귀국 하세요~~

  6. BlogIcon 사진의미학 2009.08.16 20: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언제인가 꼭 가보고 싶은 그 곳으로....

  7. BlogIcon 작은소망™ 2009.08.17 10: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캬 멋진 여행기입니다. !!
    저는 언제쯤 아름다운 파리로 여행을 떠나볼가요..
    에펠탑을 야경으로 멋지게 담고 싶네요. 부럽습니다. ^^

  8. BlogIcon MindEater™ 2009.08.18 09: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가 다 설레는 느낌입니다. 아~~ 여행~~ ^^*

  9. BlogIcon La Terre 2009.08.18 17: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베네치아에선 화장실 사용료가 3유로!

    에펠 사진 아주 멋져요~

    • BlogIcon 향기™ 2009.08.18 18: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들의 문화가 그렇고, 유지관리를 위해 요금을 받는 것은 이해합니다. 하지만 너무 많이 받는다는 생각이 듭니다. 마치 화장실 점포 운영이랄 수 있습니다.

  10. BlogIcon 소나기♪ 2009.08.24 09: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 여행기의 시작~^^
    설레이는군요.ㅎㅎ

  11. BlogIcon 관포지교 2009.10.20 15: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향기님의 멋진 여행 후기 천천히 하나씩 즐기면서 읽을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