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6.8.10. (목) 지난 추억 속으로 - 스위스 루체른과 취리히
하루 일정으로 지난 추억을 되살려 보는 날

밤 열차로 아침 6시가 조금 넘은 시간 취리히 도착. 십 년만에 다시 찾은 곳인데도 예전 그대로의 모습임을 금세 알 수 있다.






역내 코인라커에 짐을 두고서, 루체른으로 가는 열차를 기다리는 시간에 둘러본 취리히역 앞 모습.






07:50 경 루체른 도착, 역시 두 번째 찾은 루체른에서 옛 기억 더듬기에 들어간다.

루체른 역






역을 나서면 바로 대하는 Vierwaldstatter see (피어발트슈테터 호수)









역 앞 선착장에서 우편 시립미술관에 이르는 풍경 (12컷을 모은 파노라마, 클릭하면 크게 보임)


호수를 둘러볼 수 있는 페리가 떠나는 선착장




[ Kapellbrucke (카펠교) ]
루체른의 상징이며 유럽에 현존하는 가장 오래된 목조다리. 1333년에 세워졌으면 200m 길이의 다리 전체에 지붕이 덮여 있는 특이한 형태를 갖고 있다.
지붕 천정에는 17세기에 루체른에서 일어난 역사적 사건과 수호성인을 새긴 110장의 판화가 걸려 있다.
다리 끝에는 8각형의 물탑이 있는데 보물이나 각종 서류를 보관했다. (현재는 기념품점)


















피어발트슈테터 호수 (루체른 역 건너편에서 본 모습)






호수와 멋지게 어우러진 시립박물관과 루체른 역사의 모습




[ Hofkirche-Sakristei (호프교회) ]
루체른 사진임을 즉시 알아보게 하는 모습을 지닌 호프교회






호프교회 앞에서 뒤돌아 본 시가지 모습



호프교회 내부






교회 왼편 주랑, 정원인가 하였더니


아름답기까지한 교회묘지다.





[ Lowendenkmal (빈사의 사자상) ]
덴마크의 유명한 조각가 토르발트젠의 작품.1792년 빠리 튈르리 궁전에서 루이 16세와 마리 앙뜨와네뜨를 보호하려다 전사한 786명의 스위스 용병을 추모하기 위해 세운 조각.
죽어가는 사자의 모습에서 몰락한 왕가와 그들을 지키려는 용병의 슬픔이 보인다.





루체른 시내 조그만 광장







[ Spreuebrucke (쉬프로이어 다리) ]
1408년에 세워진 것으로 카펠교의 명성에 가려있어도 옛모습을 잘 간직한 의미있는 다리. 카펠교처럼 다리를 덮은 지붕에 67개의 그림이 걸려 있다. (카펠교와 비교해 보는 것도 재미)









피어발트슈테터 호수로 부터 흘러내리는 물줄기. 양과 속도가 엄청나다.













취리히로 돌아 와, 추억을 더듬으며 이리기웃 저리기웃 거린다.

취리히 공과대학으로 올라가는 폴리반 (대중교통 수단 중 하나)




[ Grossmunster (대성당) ]
12세기부터 100여 년에 걸쳐 지은 스위스 최대 로마네스크 양식 성당.


대성당에서 리마트강 건너편에 보이는 Fraumunster (성모성당)






성모성당에서 바라 본 대성당



성모성당쪽 강변에서 바라 본 대성당. 빅토르 위고가 이 대성당의 종탑을 가리켜 '후추가루통'이라 불렀다는 말이 생각나 절로 미소가 지어진다.



취리히 역으로 되돌아 가는 도중 만난 시가지 모습






취리히 역 앞 광장



취리히 역의 멋진 모습








모두 눈에 익어 부담없는 하루를 보냈던 루체른과 취리히를 뒤로 하고
이제 오스트리아 잘츠부르크로 간다.


-------


아직도 모니터 색감에 자신이 없다.
여전히 오늘도 땀이 흐르고 의자는 뜨겁다.
그래도 승리하는 하루를 기대한다.
---
향기™


Posted by 향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moreworld™ 2010.08.23 12: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사진 너무 잘 찍으셨네요. 감동받고 갑니다.

  2. 2010.08.23 16:3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3. BlogIcon 소나기♪ 2010.08.24 11: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루쩨른.. 은근 심심한 도시더군요.ㅎㅎ
    날씨가 흐린지 모르겠지만 전에 비해서 시안과 옐로우가 아주 약간씩 더 보이는 것 같기도 합니다.

    • BlogIcon 향기™ 2010.08.24 11: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정말 종잡을 수 없는 상태입니다. 그렇다고 캘리브레이션 도구도 없으니 말입니다. 한참을 들여다 보고 있으면 감각이 사라져 버려 그냥 적응해 버리는 눈을 보며 갈팡질팡입니다.
      루체른은 한 바퀴 돌고 나면 더 볼게 없을 정도로 조용한 면이 있죠. 그 게 좋아서 또 갔었는데 정말 심심했습니다. 날씨도 많이 좋지 않았구요. ^^*

  4. BlogIcon MORO 2010.08.25 19: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진 하나 하나가 달력이네요..;)

    • BlogIcon 향기™ 2010.08.26 17: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잘 봐주셔서 감사합니다.
      무더위가 막바지로 치닫지 않나 싶습니다. 건강하시고 멋진 가을 맞으시길 기원합니다.
      고맙습니다. ^^*

  5. BlogIcon 텍사스양 2010.11.23 09: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진들이 시원시원 너무 좋습니다..
    저희는 인터라켄에서 '골든패스' 기차로 가 보았습니다..

    다른 곳들 사진도 기대하며 둘러보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