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1.24. 토요일, 프랑스 샤모니를 떠나 스위스로 돌아간다. 체르마트를 향해.




떠나는 것은 언제 어디서나 아쉽다.


이른 아침 샤모니 역 (20여 년전 처음 샤모니에 들렀을 때가 떠오른다.)


Vallorcine에서 환승


옆 칸 아저씨들 신났다. 가는 내내 사진 찍고 호탕한 웃음소리, 여행은 누구에게나 즐거운 법.


스위스에 들어섰다. Martigny(마흐띠니)에서 다시 환승.


먼저 자리 잡은 귀염둥이


Visp(비스프)에서 다시 Matterhorn Gotthard Bahn 열차로 환승








체르마트 도착. 날씨가 맑고 구름이 마터호른을 가리지 않았다.

구름모자 쓰지 않은 마터호른을 서둘러 남겼다.









날씨가 좋으니 오후 시간이 기대된다. 수네가 전망대로!


스위스 패스 있냐고 묻는 역무원. 친절한 미소가 좋다.


푸니쿨라 승강장으로 가는 통로. 여기 모습도 올 때마다 바뀐다.


수네가 전망대로 올라가는 푸니쿨라. 대부분 서서가도록 의자가 없다. 뭐 잠깐이니까.


역시 겨울엔 스키 타는 사람들로 만원


그래 이런 모습을 보고 싶었어!


마터호른은 수네가 전망대에서 보는 것이 최고!








여름엔 십자가 바로 곁 길까지 갈 수 있는데 겨울엔 오로지 스키 슬로프가 되어 접근조차 불가하다.


레스토랑에 앉아 마터호른 감상






샤모니에서 긴 이동으로 짧은 시간이었지만 수네가에서 본 멋진 마터호른이 만족스러웠던 하루.






체르마트 역 밤 모습














세 번째 찾은 체르마트지만 눈 속의 그 모습은 더욱 아름답다.
---
향기










본 블로그에 게시된 모든 글과 사진은 저작권법에 의해 보호되며 저작권자와 상의 없이 이용하거나 게재하는 것을 금합니다.
Copyright (C) 2015 Hyanggi. All Rights Reserved. All Pictures cannot be copied without permission.










Posted by 향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