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 7. 31. 수요일

이번 여행의 계기가 된 그림 한 점을 찾아 루브르 박물관에 간다.


지난 두 번의 방문은 지하철 Palais Royal - Musée du Louvre 역 쪽에서 박물관 중간 지점으로 들어갔으나
이번에는 동쪽 끝에서부터 시작하기로 하여 Louvre - Rivoli 역에서 내렸다.









































왼편은 뮤지엄 패스 소지자, 오른편은 티켓 구입자를 위한 줄 (우린 뮤지엄 패스로 기다림 없이 바로 입장.)





















그림 한 점이 목표니 작품을 놓치지 않아야겠다는 악착스러움은 없고, 사람 구경이나 하니 복잡한 박물관이 오히려 여유롭게 느껴지기까지 한다.



그래도 유명한 작품이 있는 곳으로 발걸음이 절로 향한다.
























모나리자을 만나려는 사람들. ^^



그러나 나는 모나리자를 마주 보고 있는 "가나의 혼인잔치"에 더 관심이 간다.





















드디어 찾았다.


“그림에 나타나는 색조는 햇불로 인해 만들어졌다.
횃불은 빛바랜 색채에서 그늘을 걷어냈다.
이런한 명암은 실제로 빛을 비춘 것 같은 효과를 불러일으키는데,
인물의 신체로 인해 생기는 그늘은 실제와 같은 모습을 보여주기 위해
한 치의 오차도 없는 조명효과를 창조하고자 했던 화가의 의도이다.

이러한 형태의 조명은
모티브를 단순화하고 인물의 제스처를 불분명하게 하는 동시에
화면 속 특정 요소들에 대한 강조 효과를 가져 온다.

라 투르의 작품들은 활동 기간 중반 이후부터는 거의 이와 같은 조명만을 사용했다.”
(알렉산드라 프레골렌트 저, 루브르 박물관 중에서)

위 글은 라 투르의 후기 작품세계를 설명한 것이다.



이번 여행의 시작점인 "Georges de LA TOUR (라 투르) 작, Saint Joseph charpentier (성 요셉)"

그림 제목에서 알 수 있듯 목수인 요셉이 일하는 곳 곁에 앉은 어린 아들(Jesus)이
아버지를 도와 불을 밝혀 들고 있는 것을 묘사한 작품.
크리스찬에겐 눈을 떼지 못하게 하고 뭉클한 여운을 남기는 묘한 기운이 발을 잡아 놓는다.

여행 목적 달성! ^^















박물관 내 레스토랑






중앙홀의 원형 계단 가운데엔 노약자를 위한 개방형 엘리베이터도 있다.















마지막으로 전체 모습을 한 장 담고 흐믓한 마음으로 박물관을 떠난다.







숙제를 끝낸 홀가분함과 다시 파리에 온 감회로 발걸음이 가볍다.
하지만 루브르 박물관에 세 번째 방문은 '모나리자 없는 루브르 박물관' 포스팅으로 마무리 됐다. *^^*
---
향기






본 블로그에 게시된 모든 글과 사진은 저작권법에 의해 보호되며 저작권자와 상의 없이 이용하거나 게재하는 것을 금합니다.
Copyright (C) 2013 Hyanggi. All Rights Reserved. All Pictures cannot be copied without permission.









Posted by 향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rainalee 2013.10.07 15: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루브르 박물관의 추억이 새록새록 나네요~ 특히나 사진을 너무 멋있게 찍으셨네요~^^*

    • BlogIcon 향기™ 2013.10.08 07: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좋게 봐 주시니 고맙습니다. 즐거운 시간이었기를 바랍니다.
      지나고 들여다 보면 더 절절한 느낌을 느낄 수 있도록 해주는 것이 사진인가 싶습니다. 포스팅하면서 더 그 때의 기분이 새록새록 솟아납니다.
      늘 행복한 시간 보내시기 바랍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