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6.8.7 (월) 베네찌아 싼타 루찌아 역에서 야간 열차(19:59)를 타고 빠리 Bercy 역에 다음날 아침 08:23에 도착하는 일정을 계획하였으나 예상하지 못한 상황 발생.
10여일 전 로마에 도착 즉시 예매하려 했으나 열차의 모든 좌석이 이미 매진 상태.
야간 열차를 탈 수 없으면 베네찌아에서 하루 더 묵어야 하고 다음날 빠리까지 주간 이동 해야 하니 하루 일정은 모두 포기해야 하는 지경이 됐다.
(10년 전 여행만을 생각하고, 세상이 변한 것은 감지 하지 못한 탓. 이젠 여행 떠나기 전에 숙소와 열차까지 모두 예약해야만 한다. 물론 돌발 상황을 즐기려면 관계 없지만.)
 
다행스럽게 인터넷을 뒤져 다른 루트를 찾는데 성공.
Venezia Santa Lucia (베네찌아 싼타 루찌아역 22:52) → Swiss Lausanne (스위스 로잔 환승, 익일 08:30) → Paris Lyon (빠리 리용역 13:24 도착)
비록 오전 시간을 잃었지만 그나마 다행.


환승했던 Swiss Lausanne (스위스 로잔) 역



갈아 탈 열차 시간에 여유가 있어 잠시 역 앞에 나가 로잔 분위기를 맛보며 산책



로잔역 구내



빠리 리용역 도착


십 년만에 다시 찾은 빠리.
이 먼 땅에 다시 왔다는 생각에 묘한 기분이 된다. (그 땐 3년 뒤 -2009년에 다시 들르게 될 지는 생각지도 못했다.)



[ Jardin des Tuileries (튈르리 공원) ]
루브르 박물관과 꽁꼬르드 광장 사이에 있는 공원. 곳곳에 놓인 조각들이 예술의 공간을 만들고 있다.

오전 일정에 잡혀 있던 곳들은 자연히 패스하고, 먼저 찾은 튈르리 공원이 예전 모습 그대로 우릴 반긴다.






[ La Place de la Concorde (꽁꼬르드 광장) ]
'단결, 화합'을 뜻하는 꽁꼬르드 광장은 건축가 가브리엘이 루이 15세에게 바치기 위해 20년에 걸쳐 만들었다 한다.






광장 가운데 이집트의 룩소르 궁전에서 가져온 오벨리스크가 서있고, 상젤리제 거리를 통해 개선문이 보인다.




[ Avenue Champs Elysees (샹젤리제 거리) ]
프랑스를 대표하는 패션과 유행의 거리. 꽁꼬르드 광장에서 개선문이 있는 에뜨왈 광장까지 똑바로 뻗은 1.8km의 대로.

꽁꼬르드 광장 방향



개선문 (에뜨왈 광장) 방향









[ Arc de Triomphe (개선문) ]
에뜨왈 광장의 대표적 상징물. 나폴레옹이 1805년에 있었던 독일 오스트리아 이딸리아 연합군과 씨워 이긴 오스테를리츠 전투를 기념하기 위해 로마의 개선문을 본따 지었다.






에뜨왈 광장의 개선문에서 서쪽 대로를 따라 저 멀리 라데팡스 지역의 제 3의 개선문을 볼 수 있다.
(루브르 박물관과 튈르리 공원 사이에 있는 카루젤 개선문과 에뜨왈 광장의 개선문 그리고 라데팡스의 제 3 개선문이 일직선 상에 서있다.)



이제 에뜨왈 광장에서 방향을 돌려 샤이오 궁으로 간다.


[ Palais de Chaillot (샤이오 궁) ]
에펠탑과 마주한 부채꼴 모양의 건물로 1937년 빠리 만국 박람회를 기념하기 위해 세웠다.
앞으로 바라 보이는 에펠탑과 분수를 배경으로 사진찍기에 아주 좋은 포인트이기도 하다.






















짧은 한나절이 아쉬움 속에 저물어 간다.












첫 유럽여행을 감행(?)했던 1996년, 지금처럼 샤이오 궁에서 에펠탑을 바라보며 저물어 가는 시간을 아쉬어 했었다.
꼭 다시 와야 할 것 같은 생각에 10년 후를 기약했고, 그 뜻을 이뤘다.
하지만 그때도 여전히 아쉬움이 남았던 빠리.

지난 해 다시 찾아 간 뒤, 지금은 아쉬움이 아닌 그리움이 남아 있다.






요즘 무더운 여름밤을 보내며, 세느강변에서 불어오던 살랑이는 바람결을 애써 느끼려 한다.
---
향기™



Posted by 향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0.08.09 15: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 BlogIcon boramina 2010.08.09 18: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렇군요. 요즘은 기차와 호텔 모두 예약하고 다녀야 하는군요.
    8년 전 겨울에 파리에서 베네치아까지 야간 열차 타고 갔던 생각나요. 그 때는 아무 계획 없이 다니던 때였는데요...
    오랜만의 파리 사진 좋아요, 언제쯤 다시 가 볼 수 있을지 모르겠네요.^^

    • BlogIcon 향기™ 2010.08.09 19: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인터넷이 발달하면서 편리한 점도 많긴 하지만, 예전 여행의 즐거움이 많이 사라진 듯 하기도 합니다.
      요즘은 예약 없인 유명한 미술관도 교회도 들여다 보기 힘들고, 숙소와 열차 등은 말할 것도 없더군요.
      유럽 만큼 여행이 아기자기하고 편하고 즐거운 곳이 많지 않아서 호주와 뉴질랜드 책을 보면서도 유럽을 언제나 그리고 있습니다. ^^*

  3. BlogIcon mark 2010.08.13 00: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여행사진으로는 향기님의 사진이 최고인 것 같아요. 좋아합니다.

    • BlogIcon 향기™ 2010.08.13 12: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별 말씀을요.
      사진을 찍을 때 다큐멘타리를 찍듯이, 즉 다음에 사진을 보면서 일정이나 에피소드 등 스토리가 훤히 기억나도록 찍으려고 하다보니,
      다음에 사진을 들여다 보면 거기가 어디였는지 무슨 일이 있었는지 기억하기 싶더군요.
      여행 자체를 이해하기 쉬운 사진 - 원하는 것인데 그게 조금이나마 담긴다면 그걸로 만족하지요. ^^*

  4. BlogIcon MindEater™ 2010.08.15 00: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파리하면 세느강의 찌른내(?)가 ㅎㅎㅎ
    여튼 첫 해외출장이 파리였는데 그때 기억이 솔솔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