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6.8.6 (일) 밀라노에서 주일 예배를 드리고 베네찌아로 가는 날.



소박한 '밀라노 한인교회'








밀라노 중앙역 - 마치 박물관인양 거대하고 고풍스럽다.






14:05 밀라노 중앙역 출발 → 베네찌아 산타 루찌아역 17:08 도착


베네찌아의 특징인 골목길을 걷는다.






골목길을 걷다보면 길이 끊긴듯 나아갈 곳이 없어 보이기도 한다.



지도를 자세히 들여다 봐야 찾을 수 있는 복잡하게 얽여있는 골목



그래도 관광객들 꽁무니를 쫒다 보면 길 잃는 경우는 없다. ^^



운하 사이를 누비는 곤돌라를 보며 여기가 베네찌아라는 걸 실감한다.




[ Ponte di Rialtto (리알토 다리) ]
베네찌아를 관통하는 대운하에서 가장 폭이 좁은 곳을 골라 놓았다. 원래 목조였으나 16세기말에 지금의 모습으로 재건. 군선(軍船)이 드나들도록 가운데를 높게 했다.



좁은 운하를 자유자재로 운항하는 곤돌라.




[ Campanile (종루) ]
싼 마르꼬 광장을 들어서면 가장 먼저 눈에 들어오는 종루. 싼 조르조 마죠레 성당과 함께 손꼽히는 전망대다.



[ Piazza di SanMarco (싼 마르꼬 광장) ]
나폴레옹이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응접실"이라 격찬했을 만큼 아름다운 광장. 베네찌아 여행의 하이라이트라 할 수 있다.
주변에 종루, 두깔레 궁전, 싼 마르꼬 성당 등이 함께 있다.







[ Basilica San Marco (싼 마르꼬 성당) ]
12 사도 가운데  한 명인 싼 마르꼬의 유해를 모시기 위해 세운 성당. 싼 마르꼬는 날개 달린 사자로 상징되는 베네찌아의 수호성인이 됐다.
로마네스크 양식과 비잔틴 양식이 절묘하게 혼합돼 있으며 종교적 의미를 떠나 예술적 가치도 매우 뛰어나다.







[ Palazzo Ducale (두깔레 궁전) ]
베네찌아 공국의 정부청사로 9세기에 만들어졌다. 전성기의 두깔레 궁전은 막강한 베네찌아 권력의 상징이었다.

















[ Ponte dei Sospiri (탄식의 다리) ]
두깔레 궁전에서 지하 감옥으로 통하는 다리.
이 다리를 건너 지하 감옥으로 들어가면 다시는 햇볕을 볼 수 없었기 때문에 죄수들이 한숨을 지으며 건넜다고 해서 붙여진 이름.

다리 밑을 지나는 곤돌라와 함께 사진을 찍기 위해 언제나 관광객으로 북적인다.


두깔레 궁전, 탄식의 다리 쪽에서 바라 본 싼 조르조 마죠레 성당










운하 건너 편에 보이는 살루떼 성당












탄식의 다리 아래쪽으로 들어 서는 곤돌라에 다정한 연인들.



13세기에 시작해 오늘에 이르고 있는, Carnevale (까르네발레, 축제의 뜻)  때는 화려한 색상과 장식을 단 가면을 쓴 사람들이 활보한다. 2월, 사순절 10일 전부터 시작.




노을을 받으며 붉게 저물어 가는 베네찌아











찬란히 다시 떠오를 태양을 기대하며 잠자리로 향한다.




그 때 보다 지금 더 간절한 베네찌아
거기 있었나 싶게 아쉬움이 가득하다.
---
향기™




Posted by 향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죠세킨 2010.07.21 06:4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예쁘네요! 와...
    날만 안 더웠다면 갔을 곳이었는데... 참 많이 아쉽네요.
    덕분에 사진 잘 봤어요~

  2. BlogIcon 원 디 2010.07.21 07: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폭의 그림들 같습니다 ㅎㅎ

  3. BlogIcon 소나기♪ 2010.07.21 10: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베네치아는 정말 유럽여행 중 최고의 추억중 하나입니다.
    다시한번 가고 싶네요.^^

  4. BlogIcon 유 레 카 2010.07.21 11: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우 말로만듣던 그 베네찌아...흐..사진 아주 고맙게 잘 봤습니다..^^

  5. BlogIcon MindEater™ 2010.07.21 19: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베니치아 사진들만 보면 고등학교때 몰래 들어간 극장에서 본 '7일간의 정사'가 생각납니다. ㅎㅎ
    너무 예쁜 도시에요~ ;)

  6. BlogIcon 에코홈탄성코트 2010.07.23 17: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가 유일하게 하는 게임 '대항해시대 온라인'에서도 배네치아가 가장 아름답게 구현되어 있다는...^^
    머쮠사진 감상하고 갑니다~~

  7. BlogIcon 유키 2010.08.06 10: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와.. 로망의 거리 베네치아네요..
    철모르는 시절엔 저곳 어딘가 노천카페에 앉아 카푸치노 한잔 하는 것이 꿈이였는데 말이지요.. ^__^
    사진으로나마 위안을 삼습니다... 아.. 너무 예쁜 곳이네요.. ㅠ_ㅠ

  8. BlogIcon mark 2010.08.23 23: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토리노에서 아래 소렌토를 지나 시실리 섬까지 가봤지만 베니스를 가보지 못한...

    • BlogIcon 향기™ 2010.08.24 08: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쉬움이 많으시겠네요. 베네찌아에 관한 느낌은 극과 극으로 나뉘는 것 같더군요. 기대치에 훨씬 못미친다는 분들이 종종있습니다.
      하지만 멋지다하시는 분들이 훨 많은 것은 사실이고, 한번쯤 가봐야 할 여행지임은 분명한 것 같습니다. ^^*

    • BlogIcon mark 2010.08.24 09:40  댓글주소  수정/삭제

      누가 저보고 이태리만 여행하라고 해도 복종할 만큼 이태리를 좋아라 합니다.

    • BlogIcon 향기™ 2010.08.24 11: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정말 이태리는 묘한 매력이 있더군요. 쾌적한 곳도 아니고 도시는 풍광이 좋거나 세련됨은 없어도 거기 얼마동안 살아보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 정도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