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변에 좋아하는 것들이 많이 있다.
그 중에서도 우선 순위로 꼽히는 것 중 하나가 음악 듣는 게 아닐까 한다.
물론 진지한 감상의 시간을 갖기도 하지만 그냥 흘려 듣는 시간이 훨씬 많다.
그리고 음악은 두루 좋아한다기 보다 지극히 편식하는 편이다.
주로 클래식과 교회음악이 대부분을 차지한다. 그것도 시끄러운(?) 연주는 좋아하지 않는다.
다른 일을 하면서 순간 순간 귀에 들어오는 음악 소리를 즐긴다.

시간으로 따지면 가장 많이 듣는 것은 교회음악 그리고 클래식이지만
일반적인 음악 듣기를 감안한다면 단연 많이 듣는 것은 크리스마스 음악(캐럴 중심)일 것이다.
전에 언급한 적이 있는지 모르겠지만
모든 면에서 단 하나, 또는 가장 좋아하는 것을 꼽는데 자신이 없다.
책도 영화도 음악도 배우도 가수도... 모두 마찬가지다.
그런데 음악 장르를 꼽으라면 주저없이 단연 크리스마스 캐럴이다.
물론 듣는 양의 차이는 있지만, 시간도 계절도 가리지 않는다.
봄 여름을 지나며 점점 횟수가 늘어 11월에 최정점에 달한다.
지금이다.
막상 12월이 되면 다시 횟수가 줄어들기 시작한다.
교회의 크리스마스 준비와 여러가지 일들도 있고, 11월 한 달 동안 정말 들을 만큼 듣기 때문인 듯 싶다.

캐럴을 좋아하다보니 자연히 음반도 하나 둘 모이게 마련.
대학 1학년 때, 첫 크리스마스 LP를 구입한 이후 벌써 35년이 지났으니
음반 구하기가 정말 힘든 지방에 살았어도 이젠 제법 많아졌다.

이 블로그를 시작하기 전엔
홈피를 만들게 되면 크리스마스 캐럴을 들을 수 있는 캐럴 사이트를 만들까도 생각했었는데, 저작권 문제로 접은 상태.
날마다 캐럴을 듣는 횟수가 많아지고 있으니, my Favorites 중 하나로 소개해도 될 듯 싶다.


지금 듣는 노래는 Anne Murray가 노래하는 Silent Night (LP Recording)이다.
내가 즐겨 듣는 손에 꼽는 것 중 하나다.



다음은 소장하고 있는 앨범을 간단히 소개한다. (포스팅하기 위해 대충 간추렸다.)

LP (36종)



LD / DVD / SACD / DVD-Audio (19종)


CD (일부 Digital 무손실 음원 포함) (495종)


VHS / MC (Magnetic Cassette Tape) (60종) 까지 모두 합하면 대충 600여 종이 훨씬 넘는다.
그 중엔 2CD, 5~6 CDset 편집음반도 다량 포함되어 있으니 의외로 많다.
(하루에 한 장씩 듣는다 쳐도 2년 가까이... ^^)




하지만 쌓아두는 음반 보단 지금 들을 수 있는 음악 한 소절이 더 소중하니, 더욱 음악 듣기가 절실하다.
요즘은 조금이라도 쉽게 들을 수 있도록 좋아하는 음반을 컴퓨터 하드에 무손실로 담는 작업중이다.
이제 크리스마스 캐럴 작업이 끝났다.

기념으로 이 글을 포스팅한다.



I like Carol, I love Christmas!
---
향기™



 

'My Favorites' 카테고리의 다른 글

my Favorite #11 - LED Desk Lamp  (12) 2010.04.03
my Favorite #10 - Aura note premier  (8) 2009.11.28
my Favorite #9 - Christmas Carol  (24) 2009.11.07
my Favorite #8 - Breakfast  (16) 2009.07.25
my Favorite #7 - Clock  (16) 2009.07.18
my Favorite #6 - Iced Coffee  (20) 2009.07.11
Posted by 향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알 수 없는 사용자 2009.11.08 14:3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후아~ 정말 엄청나군요~ 저렇게 꾸준이 모으기가 쉽지 않으실텐데 대단하십니다~

  2. BlogIcon mark 2009.11.08 23: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이 크리스마스 캘롤쏭 자켓 사진을 어디서 다 수집했나요?
    우리동네 백화점도 벌써(?) 크리스마스 장식을 해놓았던데요.. 이래서 한해는 또 가고..

    • BlogIcon 향기™ 2009.11.09 11: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음반을 모으다 보면 - 특히 클래식 - 가지고 있는 음반인지 아닌지 헷갈릴 때가 종종 있습니다. 매장에서 자주 접할수록 말입니다.
      중복 구입하지 않도록 소장 목록 (카다록) 까지 만들어 쓰던 때도 있었죠. 알기 쉽도록 자켓 사진을 포함해서 말이죠.
      그러려면 음반 자켓 사진이 있어야 하니, 가지고 있는 음반을 모두 스캔하여 정리하고 있습니다.
      위에 있는 사진은 제가 소장하고 있는 크리스마스 관련 음반들의 자켓 모습입니다. ^^*

    • BlogIcon mark 2009.11.09 22:44  댓글주소  수정/삭제

      정말 대단하십니다. 이 다음에 자식한테 넘겨줘도 좋을 소장품이네요.

  3. BlogIcon 필림씨 2009.11.09 10: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느 카페에들어가보니 벌써 크리스마스 장식을 해뒀던데..

    올 12월은 참 바쁘게 지나갈듯... 크리스마스에 쉴 수있을지...: )

    • BlogIcon 향기™ 2009.11.09 15: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요 몇년 사이엔 크리스마스 장식이 점점 빨라지는 추세인 듯 합니다.
      하지만 경기 때문에 백화점이 가장 화려하다는... ^^

  4. BlogIcon 유 레 카 2009.11.09 10: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향기님..컥..대단하시다는 말밖엔 ㄷㄷㄷㄷ^^

  5. BlogIcon 소나기♪ 2009.11.09 12: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흐억... 엄청나군요. 역시 저번에 본 스피커등이 예사롭지 않더라니..ㄷㄷㄷ

  6. BlogIcon boramina 2009.11.09 17: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렇게 많은 캐롤송이 존재한다는 사실에 깜짝 놀랐습니다.
    또 그걸 하나하나 모으신 향기님 열정도 대단하세요.

    • BlogIcon 향기™ 2009.11.09 17: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이것도 지극히 일부일 것입니다.
      불교권인 아시아는 덜하겠지만 기독교를 기반으로 하는 곳에서 활동하는 많은 가수들,
      특히 조금이나마 유명해진 가수는 거의 한 두 장의 캐롤 음반을 냈을 것이고 또 낼 것입니다.
      어찌보면 유명한 클래식 작곡가의 곡을 여러 연주자가 음반으로 내는 것보다 더 많은 양일테니 한도 끝도 없겠죠.
      어찌됐든지 저에겐 행복입니다. ㅎㅎ

  7. BlogIcon PinkWink 2009.11.09 17: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와?? 대...대단하십니다..
    문득... mp로만 듣는 제가 좀 창피해지는데요...ㅜ.ㅜ

    • BlogIcon 향기™ 2009.11.09 17: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어떤 기기를 사용하고, 어떤 음악을 어떤 포맷으로 듣느냐는 중요치 않다고 생각합니다.
      모두 생음악이 아니니까요.
      그렇다고 생음악과 레코딩 음악의 우열을 가리자는 것도 아닙니다.
      클래식과 대중음악의 우열을 가릴 필요가 없듯이, 기기도 음악의 포맷도 마찬가지이기 때문입니다.
      얼마나 사랑하고 가까이 하느냐가 문제라는 생각입니다.
      하지만 하나, 언급하고 싶은 것은 이어폰 사용은 언제나 조심스럽고 염려스럽습니다.
      평생 멋진 음악을 듣고 싶으시면, 정말 자제하면서 귀 건강을 지키셔야 합니다.
      즐거운 음악 생활 하시기 바랍니다. 그리고 방문과 댓글 고맙습니다.^^*

    • BlogIcon PinkWink 2009.11.09 18: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에 대한 향기님의 답글이 또 살짝 감흥을 부르는군요^^
      ㅎㅎ
      마지막에... 이어폰에 대한 말씀은 심히 공감하고 갑니다..
      오래들으면 귀아파요...^^

  8. 알 수 없는 사용자 2009.11.10 07: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음반들만 쳐다보고 있어도 배가 부르시겠네요.
    올해 처음 듣는 캐롤도 정말 좋네요. ^^

  9. BlogIcon MindEater™ 2009.11.10 18: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헉 스크롤하기도 벅차네요~~
    캐롤을 듣고 있으니 정말 실감이 납니다.
    올 크리스마스 조금씩 준비해서 멋지게 보내야겠어요~~ ;)

  10. 라니냐 2009.11.15 17: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캐롤 찾다가 우연히 들어왔는데요. 진짜 짱이시네요..
    와 방대한 량의 앨범에 깜짝 놀랬습니다..
    부러워요 ~

  11. 한나맨 2011.11.24 10:3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디피에서 댓글보고 향기님의 이글을 보어 왔는데 정말 놀랍습니다.
    정말 대단하십니다~ 향기님!

    • BlogIcon 향기™ 2011.11.24 11: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얼굴을 드러낸다는 것이 쉽지 않듯 이렇게 포스팅해 놓으니 조심스럽기도 합니다. 마치 전문가인양 비춰지지 않을까 싶어서 말이죠. 다른 사람에 비해 다소 많은 크리스마스 음반을 가졌다뿐 전문적인 지식은 없습니다. 그냥 기호에 따라 듣고 좋아할뿐입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