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7.31 금요일.

미술의 향기를 가득 담고 오르세를 나섰다.
오늘 오후도 저물어 간다.
이제 남은 일정은 세느 강변을 따라 걷다가 알렉산드르 3세 다리를 건너 샹젤리제 거리와 개선문에 이르는 코스.
원래는 다리를 건너기 전 남쪽으로 내려가 앵발리드 군사박물관에 들르는 코스가 포함되어 있었는데, 빠듯한 일정을 감안 어제 들렀었다.





Pont Alexandre III 알렉산드르 3세 다리 - 1900년 만국박람회를 기념하기 위해 만든 빠리에서 가장 화려하고 아름다운 다리. 그리스 신화의 여신들과 전설의 동물 페가수스 상이 아름답다.


















다리를 건너 샹젤리제 거리 쪽으로 걷다 보면, 그랑 팔레와 프티 팔레를 만난다.
이 둘은 도로를 사이에 두고 마주 보고 서있다.

Petit Palais 프티 팔레 - 특색있는 기획 전시로 유명한 미술관.



Grand Palais 그랑 팔레 - 뛰어난 건축미를 자랑하는 역사적인 건축물.








그랑 팔레 계단에 앉아 프티 팔레의 멋진 모습과 그랑 팔레의 자태를 감상하면서 지친 다리를 편다.
들어가 볼 생각은 아예없이 그냥 노닥거리는 게 좋다. 많은 사람들이 그렇게 쉬어 간다.^^
이탈리아계로 보이는 일행 중 한 명이 자기의 니콘 카메라를 내밀며 사진 한 장을 부탁한다.
내가 니콘 카메라를 쓰는 게 믿음직 스러웠나 보다. ^^

유럽을 몇 차례 오가며 느낀 것은 거기서 만나는 외국인들이 사용하는 데세랄 카메라는 니콘이 많다. 캐논을 쓰는 사람은 한 두명 봤을까 싶다.
(캐논보단 다른 브랜드를 쓰는 사람이 훨씬 많이 보인다. 그런데 우리나라 사람들은 캐논 일색이다. )
유럽오면 나는 기를 편다. ㅋㅋ (여기서도 전혀 개의치 않는데, 그런 생각이 드는 걸 보면 나도 은근히 내가 쓰는 브랜드에 대한 애정이 있나 보다.)


자, 이제 샹젤리제로~

Oh! Champs Elysees!






남들은 그렇게 오고 싶어하는 유럽에 세 번씩이나 왔고, 파리 그것도 샹젤리제는 빠짐없이 들렀다.
하지만 평상시 생각하는 느낌, 아름다움은 어디에도 없다는 생각이다. 조금 삭막하기 조차 하다.
쇼핑에 별 관심이 없는 우리는 무슨 무슨 매장이 그리 눈에 들어 오지 않는다.
온갖 전구를 매달고 선 멋진 나무들을 볼 수 있는 크리스마스 무렵에 오지 못한 것을 아쉬워 할뿐이다.


개선문이 보인다.

Arc de Triomphe 개선문 - 12개 대로의 중심인 에투왈 광장에 서있는 광장의 상징물이자 파리의 얼굴.


높이 50m, 너비 45m의 거대한 개선문. 벽에는 나폴레옹의 승전 부조와 전쟁에서 공을 세운 600여 명의 장군들의 이름으로 가득하다.














개선문 쪽에서 바라 본 제 3 개선문.



광장 로터리 중앙에 있는 개선문은 횡단보도 없이 지하도로 연결되어 있다.




지하도 끝에 매표소가 있고, 옥상 전망대에 오르려면 표를 사야한다.



코딱지 만한 게 디게 비싸다. (SD 메모리 보다 조금 큰 정도.)

284개나 되는 계단이 우릴 기다린다.


엘리베이터가 있긴 하지만, 노약자와 장애인을 위한 것. "나 다리 아프다"고 하면 안태워 줬을래나...

거의 올라가 만나는 중간 휴게소(?), 기념품점. 옆으론 건축 과정을 설명하는 자료들이 전시되어 있다.


하루 종일 지친 다리론 너무 힘들다. 헉 헉 헉!
그러나 바람이 시원하다.

전망대에서 바라 본 라데팡스 쪽 풍경. 제 3 개선문이 보인다.


상젤리제 거리 끝에 있는 콩코르드 광장 쪽 풍경. 광장 가운데 서있는 오벨리스크가 눈에 들어온다.




샹젤리제 거리의 인파들.


에펠탑이야 어디서나 보이니까.


해가 진다. 제 3 개선문 뒤로 넘어가는 태양이 빚은 노을이 아름답다.





피곤하다, 다리도 아프고 목도 마르다. 올라 오기전 물을 챙겨야 했는데 살 곳이 마땅치 않아 그냥 올라 왔더니 고역이다.
입장료 9유로, 좀 너무 비싸다는 생각이 든다. 내 발품 팔아 헉헉대고 올라와야 하는데... 편의 시설도 없는 옥상에 특별한 구경거리도 없는데. (3~5유로 쯤이 적당하지 않을까.)

그냥 집에 가고 싶다. 하지만 입장료가 아까워 망설여 진다.
버티다 보니 해가 기운다.
에펠탑 반짝이는 모습이나 보고 가야겠다.












마지막으로 어둠이 내려 앉은 샹젤리제 거리 모습 한 장.


개선문 아래에 있는 성화.


깊은 밤 샹젤리제 거리 풍경.




밤이 많이 깊었다. 고단한 다리를 끌고 지하철로 향한다.


이렇게 파리의 둘째날은 흘렀다.
뤽상부르를 꿈꾸며 잠이 든다.


(다음에 또...)
---
향기™


Posted by 향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쭌's 2009.09.09 10: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멋진 여행기네요~~ 사진과 글로나마 대리만족을 느끼고 갑니다 ^^

  2. BlogIcon 유 레 카 2009.09.09 10: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흐..파리 사진 너무 잘봤습니다^^아 여행 가고 싶어집니다^^

  3. BlogIcon 필림씨 2009.09.09 11: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빠리바게트 배경음악이 생각나내요 : )

  4. BlogIcon boramina 2009.09.09 11: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삼성 똑딱이 쓰는 사람도 많이 봤어요.
    '그거 우리나라에서 만든거야' 자랑스럽게 얘기하곤 했었죠.
    실상 저는 올림푸스 갖고 다녔지만요.

    284계단이나 올라가야 개선문에 올라갈 수 있군요.
    십 몇 년 전 처음 배낭여행할 때 아마 돈 아끼느라고 안 올라갔던 거 같아요.ㅎㅎ

    매번 포스팅이 파리 구석구석 제가 걸어다닌 듯하네요.

    • BlogIcon 향기™ 2009.09.09 12: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샘숭 손전화랑 똑딱이는 종종 볼 수 있죠.
      여러 번 가본 곳은 확실히 욕심이 없어선지 이곳 저곳 기웃거리고, 그냥 쉬는 것도 부담 없어요. ^^

  5. BlogIcon 유키 2009.09.09 12: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낭만의 거리... 꿈의 에펠탑이로군요~~~ >_<

  6. BlogIcon MORO 2009.09.09 14: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는 곳곳마다 예술입니다
    요즘 에펠탑의 불을 밝히는 전구수를 줄이고 있다고 하네요..!!

  7. BlogIcon azis 2009.09.09 16: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파리 구석 구석 안내 해주시니 너무 신납니다.
    다음 포스팅도 기대 하겠습니다 ^^

  8. BlogIcon La Terre 2009.09.09 20: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역시 에펠의 야경!!
    고생하신 덕에 좋은 사진 구경했습니다.^^

  9. BlogIcon 소나기♪ 2009.09.10 00: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여행중에 동영상이 어찌나 부럽던지.. 여행을 추억하는데 사진보다 동영사이 더 좋은 것 같습니다.^^
    그때가 막 생각 나는군요.ㅎㅎ

    • BlogIcon 향기™ 2009.09.10 08: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사진과 달리 비디오로 담는 여행의 장점도 누려보고 싶습니다만, 어디 한 방법에 매달려야 그나마 좋은 결과물을 얻을 것이기에 두가지 병행은 일찍 포기했죠.
      그런데 요즘엔 데세랄에 동영상찍기가 포함돼 있어 시늉만 해보는거죠. ^^*

  10. BlogIcon 키키 2009.09.10 07: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파리는 또 가고 또 가도 좋더라고요. 저 역시 또 가고 싶습니다. 담에 또 가게 된다면 미술관 위주로 좀 돌아봐야겠어요. 저번에 갔을 땐 미술관에 못 갔거든요. 향기님 사진 정말 멋집니다. *^^*

  11. BlogIcon 비케이 소울 2009.09.10 10: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파리군요... 여행기를 쓰시는 분들은 정말 대단하나는 생각을 했었는데... 또 정말 좋은 여행기와 자세한 안내를 해주신 분을 이제 찾았네요...
    사진과 글 너무 좋습니다~~

  12. BlogIcon pictura 2009.09.10 10: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셔터를 계속 누르고 다니신건지... 사진들이 후덜덜하네요. ^^;

  13. BlogIcon mark 2009.09.10 15: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향기님의 블로그에 올리는 커다란 사진으로 보는 여행 이야기는 정말 좋습니다. 주마간산으로 몇번 본 파리에 다시 가고픈 생각이 듭니다.

  14. BlogIcon 권주연 2009.09.10 23: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여행을 가서 하나도 놓치지 않고 저렇게 다 담으시다니~대단하십니다.와~^^

    • BlogIcon 향기™ 2009.09.11 08: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13년전 처음 유럽에 갔을 때는 당연히 필름카메라를 썼습니다. 꼭 남겨야 할 것만 찍었죠. 그런데 3년전 두번째 유럽여행 땐 데세랄카메라... 부담없이 이것 저것 담다보니 여행이 아니라 사진찍기가 돼버렸습니다. 그 것 때문에 여행하면서 아내가 많이 불편해 했고 불만이 많았죠. 불만의 소릴 들으며 자제하려 해도 담고 싶은게 많아 그리 되지 않더군요. 이번에는 어떻게 트러블 없이 중용을 유지할까 고민했는데... 블로그를 시작하고 보니 먼저 블로그 생각에 갈등이 되더군요. 하지만 오히려 블로그 걱정해주며 편히 사진 찍게 해준 아내가 너무 고마운 여행이 됐답니다. ^^*

    • BlogIcon mark 2009.09.20 20:23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도 블러그를 하면서 사진을 찍게되었고 사진찍다 보니 사진 쵤영기술을 어깨넘어로 배우면서 욕심이 생겨 DSLR카메라를 살까하고 고민 중이랍니다.

  15. BlogIcon 작은소망™ 2009.09.11 07: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휴우.. 사진 멋집니다.!!
    정말로 시원스러운 화각으로 담으니 웅장함이 더하는듯 합니다.!!
    제가 직접 걸으면서 여행한듯한 기분입니다.
    좋은 여행기 감사드립니다.
    행복하고 즐거운 주말 보내시길. ^^

  16. BlogIcon Bacon™ 2009.09.14 11: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제대론데요. @_@
    역시.. 유럽에서 한 도시를 꼽으라면 파리를 꼽는다고 유럽 친구들이 그러던데..
    이유를 알겠습니다.

    • BlogIcon 향기™ 2009.09.14 13: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파리는 모든 여행자들의 로망일 겁니다.
      특별하게 꼽을 것을 말할 수 없어도, 묘한 여운이 남아 다시 오게 만드는 도시입니다. ^^*

  17. 2014.08.16 17: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