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7] 2014.1.9. 목요일


노이슈반스타인 성을 둘러 본 후에 알프 호수로 내려간다.



* Schloss Hohenschwangau 호엔슈방가우 성 *













* Alpsee 알프 호수 *













































퓌센으로 돌아가는 버스를 타고




열차 출발 시간까지 퓌센 마을 간단 구경



퓌센 마을 풍경들



































* 시립공원, 수목원 *















* Stadtpfarrkirche St. Mang Fussen *































* Fussen 퓌센 역 *


















18년 만에 큰 기대를 안고 다시 찾았던 퓌센의 노이슈반스타인 성
그 모습은 여전하나 예전에 느꼈던 동화같은 모습은 많이 사그라들었다.
마음이 황량해진 탓일까.
---
향기







본 블로그에 게시된 모든 글과 사진은 저작권법에 의해 보호되며 저작권자와 상의 없이 이용하거나 게재하는 것을 금합니다.
Copyright (C) 2014 Hyanggi. All Rights Reserved. All Pictures cannot be copied without permission.








Posted by 향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D+7] 2014.1.9. 목요일


* Schloss Neuschwanstein 노이슈반스타인 성 *

독일은 물론 유럽 전역에서 가장 아름다운 성으로 손꼽히는 곳.
바그너의 음악에 심취했던 루트비히 2세가 지었는데, 바그너의 오페라 '탄호이저'나 '로엔그린'의 주인공이 사는 성처럼 만들기를 원했다 한다.
특히 '로엔그린'에 나오는 백조의 전설에서 많은 영감을 받은 탓인지 곳곳에 백조를 테마로 만든 구조물이 있다.
성 내부를 보려면 가이드 투어를 해야하고
성 전체 외관을 보려면 성 옆으로 난 길을 따라 Marienbruke(마리엔 다리)로 가면 아름다운 풍경과 함께 멋진 사진을 찍을 수 있다.










성에 다다르면 왼편으로 성의 정문이, 오른편으로 투어를 마치고 나오는 문이 있는데 그 문 앞에 마리엔 다리로 가는 길을 안내하는 표지판이 있다.



겨울 시즌엔 마리엔 다리로 가는 길이 폐쇄된다.



다행이 눈이 내리지 않아 마리엔 다리를 찾은 사람들이 많았다.



성 뒷편 모습도 찍어 두고





가다보면 알프 호수와 호엔슈방가우 성의 모습이 눈 아래 펼쳐지기도 한다.















마리엔 다리 도착

















아래 계곡의 모습



























성 내부 투어를 하기 위해 줄 선 사람들(저기서 보면 마리엔 다리가 보인다.)




다리 바로 아래 폭포













이제 성으로 돌아간다.



이번에는 들르지 않을 계획이어서 먼발치로나마 호엔슈방가우 성 주변 경치를 한참이나 감상




















성 정문의 모습


















성에서 본 마리엔 다리










이제 마을로 내려 간다.



성 아래 공터에는 여전히 기념 사진 찍는 사람들이 신났다.









마차를 타고 마을로 내려간다. 걸어 올라오는 사람들이 꽤 많다.



우리가 탄 마차를 찍는 사람들








눈 내린 하얀 풍경을 보고 싶었지만, 그 바람은 이뤄지지 않았다.
하지만 마리엔 다리에 안전하게 갈 수 있었던 것으로 위안 삼았다.
---
향기







본 블로그에 게시된 모든 글과 사진은 저작권법에 의해 보호되며 저작권자와 상의 없이 이용하거나 게재하는 것을 금합니다.
Copyright (C) 2014 Hyanggi. All Rights Reserved. All Pictures cannot be copied without permission.









Posted by 향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D+7] 2014.1.9. 목요일

노이슈반스타인 성을 다시 보러가는 날.


Munchen Hauftbahnhof(뮌헨 중앙역)에서 Fussen으로 가는 열차를 탔다.
퓌센으로 가는 열차는 플랫폼 가장 오른편에서 출발하므로 조금 일찍 서두르는 편이 좋다.



퓌센에서의 넉넉한 시간을 위해 이른 시각 출발하는 열차를 이용









퓌센으로 가는 동안 차장 밖 풍경들































퓌센 역 도착












퓌센 역 건너편에서 성 아랫마을로 가는 버스를 탔다.












버스 창 밖에 나타난 노이슈반스타인 성의 모습



성 아랫마을 버스 주차장 도착



버스 주차장에서 보이는 성의 자태



버스 주차장에 있는 인포메이션 센터








* 퓌센 역 앞에서 버스를 타면 성 아랫마을 주차장에 도착한다.
버스를 내려 전방 오른편 길로 가면 노이슈반스타인 성과 호엔슈방가우 성에 들어갈 수 있는 티켓을 파는 판매소가 나온다.
노이슈반스타인 성으로 갈 때는 도보 미니버스 마차 등을 이용할 수 있다. *


마을 윗길(주차장 전방 오른편 길)을 따라 올라간다.






성에 들어 가는 입장권을 구입할 수 있는 판매소 (이번에 우리는 성에 들어가지 않을 것이므로 패스)












입장권 판매소를 지나 더 올라가면 호엔슈방가우 성 아래에 도착한다. 여기서 노이슈반스타인 성으로 가는 마차를 탈 수 있다.






마차를 타고 노이슈반스타인 성 바로 아래 도착



노이슈반스타인 성 아래 마차를 타고 내리는 곳



여기서 성까지는 조금 걸어야 한다.






올려다 보이는 성의 모습 (여름엔 나무에 가려 보이지 않는다.)



걷다 요기도 하고.






성에 다다르면 넓은 공터가 나온다.



성의 모습을 한눈에 볼 수 있고









또한 시원한 마을 풍경도 내려다 볼 수 있다.





















성 아래 계곡







사진이 많아 다음 포스팅으로...





18년 만에 다시 찾아간 퓌센과 호엔슈방가우 성 그리고 노이슈반스타인 성의 모습은 별로 변한 게 없다
성 아랫마을에서 노이슈반스타인 성까지 걸어 올라갔던 예전의 힘들었던 생각 때문에 이번에는 마차를 이용했다.
또한 성 건물 안으로는 들어가지 않았고, 지난번에 가지 못했던 마리엔 다리에서 성의 모습을 담았다.
---
향기







본 블로그에 게시된 모든 글과 사진은 저작권법에 의해 보호되며 저작권자와 상의 없이 이용하거나 게재하는 것을 금합니다.
Copyright (C) 2014 Hyanggi. All Rights Reserved. All Pictures cannot be copied without permission.











Posted by 향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