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8.3. 주일, 아침 일찍 헤르만 헤세의 숨결이 느껴지는 몬테뇰라 마을에 다녀온 날 오후.




루가노로 돌아오자 오늘도 어김없이 햇살이 드리운다.





어제 시간에 쫒겨 못다 본 공원으로 먼저 발길을 옮긴다.


* Parco Ciani 치아니 시립공원 *




































며칠째 비가 내린 까닭에 강물은 온통 흙탕물이다.
















시내를 다 둘러볼 여유가 없을 때 제격인 꼬마열차



앞에 앉은 꼬마 아가씨는 우리에게 관심이 많은듯^^*






꼬마열차 덕분에 보게 된 브레 산으로 올라가는 푸니쿨라 역





꼬마열차로 한바퀴 돈 덕택에 위치를 알고 망설이던 마음을 정하여 산 살바토레 전망대에 오르기로 했다. 전망대로 가는 푸니쿨라 역






산 살바토레 전망대에 오르면 이렇게 루가노 전체를 내려다 볼 수 있다.



산 정상에는 조그만 교회가 있고 그 지붕은 루가노 시가지와 루가노 호수 그리고 멜리데 마을까지 사면을 내려다 볼 수 있는 파노라마 전망대로 활용되고 있다.



호수를 가로지르는 도로와 철길, 이탈리아 밀라노로 통한다.(호수를 가로지르는 도로 오른편에 붙은 마을이 멜리데)















오전에 다녀온 몬테뇰라의 Chiesa Parrocchiale di Sant'Abbondio 모습도 발 아래 있다.



루가노 시내 중심 선착장 부근의 모습





전망대에 오르지 않았다면 루가노의 멋진 추억 하나를 얻지 못할뻔 했다.




여유로운 시간을 보내고 푸니쿨라를 타고 루가노 시내로 내려간다.



오늘 루가노 호수는 꽤 풍랑이 인다.






시내에서 산 살바토레 전망대 모습이 조그맣게 보인다.









루가노의 마지막 날이 저물어간다.
---
향기








본 블로그에 게시된 모든 글과 사진은 저작권법에 의해 보호되며 저작권자와 상의 없이 이용하거나 게재하는 것을 금합니다.
Copyright (C) 2014 Hyanggi. All Rights Reserved. All Pictures cannot be copied without permission.










Posted by 향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4.8.3. 주일, 헤르만 헤세의 숨결이 남아있는 곳 몬타뇰라에 가기로 한 날.





오늘은 날씨가 좋으려나... 아침 일찍 창밖을 내다본다. 다행히 비는 오지 않을듯.



몬타뇰라로 가는 버스를 타려면 루가노 역으로 올라가야 한다. 푸니쿨라를 타고 역으로.



루가노 역



루가노 역 뒷편에 있는 버스 정류장



버스 정류장에서 본 루가노 역



[ Montagnola 몬타뇰라 ]

사이프러스 나무가 인상적인 몬타뇰라의 핵심은 헤르만 헤세이다.
헤르만 헤세는 '데미안'으로 노벨 문학상을 받은 이후 몬타뇰라에서 말년을 보냈다. 그는 이곳에서 약 3,000여 점의 수채화도 그렸다.
헤르만 헤세 박물관에는 그가 쓰던 타자기 등 여러 물건과 함께 그의 작품들이 전시되어 있다.

몬타뇰라에 가려면 루가노 역에서 몬타뇰라까지 버스로 약 20여분이 소요된다.
버스 기사에게 어디서 내려야 하느냐고 물었고 그는 몬타뇰라 파이제에서 내리라 했다.



그런데 우리 눈 앞에 펼쳐진 이 교회 풍경에 홀려 그래 여기야를 외치며 내렸다.(정보책자에서 본 모습 그대로다. ^^*)

* Chiesa Parrocchiale di Sant'Abbondio *



내리고 보니 다른 정류장이다. 루가노를 벗어나니 오늘도 어김없이 비가 내린다.









미사가 진행중이어서 교회 안으로 들어가진 못하고 주변 구경만.









교회 앞에 있는 묘지






헤르만 헤세 묘지






이제 헤르만 헤세 박물관을 찾아 간다.



골목 곳곳에 표시된 헤르만 헤세 길을 따라 가며












지나는 행인에 묻기도 하여 도착한 곳



헤르만 헤세 박물관



입구로 들어서면 기념품 샵이 있고



기념품 샵을 지나면 방명록이 놓여있는 책상이 있는 전시실이 시작된다.



























박물관 구경을 마치고 나왔으나 내리는 비는 그칠 기미가 없다.



결국 루가노로 돌아가기로 결정하고 버스를 기다리는 동안 음식점을 찾았다. 일요일에 영업하는 집이 없어 박물관에서 안내를 받아 찾아낸 집에서 점심식사.



루가노로 돌아가는 버스 정류장을 물어 찾아온 곳인데






정류장 이름을 보니 어디선가 들은 곳이다. 바로 버스 기사가 내리라고 안내 해줬던 곳 '몬타뇰라 파이제'이다. 허탈!
맞게 내렸더라면 박물관 찾느라 애먹지 않았을텐데. ^^



여전히 비는 주룩주룩 내리어 마음을 가라 앉게 한다.



루가노로 돌아와 버스에서 내려 역으로 올라가는 지하 통로






아무래도 이상해! 2014년 여름 스위스는.
---
향기








본 블로그에 게시된 모든 글과 사진은 저작권법에 의해 보호되며 저작권자와 상의 없이 이용하거나 게재하는 것을 금합니다.
Copyright (C) 2014 Hyanggi. All Rights Reserved. All Pictures cannot be copied without permission.








Posted by 향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4.8.2. 토요일

아침 일찍 로카르노와 벨린초나 구경에 나섰던 날.
추적추적 내리는 빗속에서 아쉬움을 뒤로하고 다시 루가노로 돌아왔다.


루가노에 돌아온 시간은 오후 4시경

무슨 조화란 말인가
그렇게 내리던 빗줄기는 루가노에 돌아오기만 하면 언제 그랬냐는듯 그치고 환한 햇살이 드리우니
숙소에서 쉬려했던 몸을 일으켜 세우지 않을 수 없다.



숙소에서 바라보는 루가노 호수









카메라 바디를 둘이나 맨 아가씨의 모습을 그냥 지나칠 순 없다. ^^*



루가노엔 마을과 호수를 한 눈에 내려다 볼 수 있는 산이 두 곳있다. 그 중 하나인 Monte Bre(해발 925m)산으로 올라가는 푸니쿨라



Monte Bre









* Parco Ciani 치아니 시립 공원 *






Palazzo dei Congressi Lugano (공원 내에 있는 시립 미술관)






여행 중 언제나 웨딩 촬영하는 모습을 한번쯤 만난다.





























내일을 또 기약해, 루가노!
---
향기








본 블로그에 게시된 모든 글과 사진은 저작권법에 의해 보호되며 저작권자와 상의 없이 이용하거나 게재하는 것을 금합니다.
Copyright (C) 2014 Hyanggi. All Rights Reserved. All Pictures cannot be copied without permission.









Posted by 향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4. 8. 2. 토요일

루가노 2일째, 로카르노를 들른 후 벨린초나로 돌아와 그란데 성과 시가지를 간단히 구경.



[ Bellinzona 벨린초나 ]

루가노에서 열차로 약 30분 소요.
스위스와 이탈리아를 연결하는 교통의 요충지로 번영을 누렸던 중세의 요새 도시이며, 벨린초나 주의 주도이다.
그란데 성, 몬테벨로 성, 사쏘 코바로 성 등 3개의 성과, 그란데 성과 몬테벨로 성을 중심으로 한 시내를 둘러싼 요새벽 무라타 유적이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되어 있다.



벨린초나 역의 정면 모습



비가 주룩주룩 내리는 날씨 때문에 가장 큰 그란데 성과 시가지만 간단히 둘러보고 루가노로 돌아가기로 했다.






걷다보니 가이드가 이끄는 한 무리의 관광객을 뒤따르게 되었고, 자연스레 그란데 성 입구에 다다랐다.



성으로 올라가는 길은 보이지 않는 막다른 곳이다.



오묘한 요새 속으로 따라 들어갔다.



거기엔 엘리베이터가.


가이드에게 성으로 올라가는 게 맞는지 걸어 올라갈 수는 없는지 물었더니
정말 걸어 올라가기를 원하느냐고 그렇다면 자기는 말릴 생각이 없다고 우스개 소리로 답한다.


엘리베이터에서 내리니 성 입구 ^^*






* Castel Grande 그란데 성 *

벨린초나 중심부의 큰 바위 위에 위치해 있으며, 3성 중 가장 규모가 크다.
1250년경에 지어졌으며 1500년경까지 증개축이 반복되었을 것으로 추정된다.
Torre Nera(검은 탑)과 Torre Bianca(하얀 탑)에 올라갈 수 있고, 서쪽과 남쪽의 요새벽 Murata 위와 그 아래 터널 형태의 길을 산책할 수 있다.



성에 관한 설명을 볼 수 있는 자료관





















































* La Collegiata 교회 *

성 바로 아래 코레지아타 광장에 있는 교회























그란데 성과 성에서 내려다 보이는 벨린초나의 모습을 보며 내리는 비를 참 아쉬워 했다.
밝은 태양 아래 그 모습을 상상해 보며.
---
향기








본 블로그에 게시된 모든 글과 사진은 저작권법에 의해 보호되며 저작권자와 상의 없이 이용하거나 게재하는 것을 금합니다.
Copyright (C) 2014 Hyanggi. All Rights Reserved. All Pictures cannot be copied without permission.








Posted by 향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배터리 2015.04.02 15: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진 멋지네요~~ 잘봤습니다 ^^.

    저도 4월말에 루가노 여행이 계획되어 있는데요

    여행하신 내용처럼 벨린초나 둘러보는데 얼마나 걸리셨나요~?

    전 오전에 빨리 관람하고 루체른으로 넘어가야 하는지라.. 시간을 확인해야해서요..

    • BlogIcon 향기™ 2015.04.03 10: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방문 고맙습니다.
      저처럼 그란데 성 하나와 주변 시가지 정도만 둘러본다면 3시간 정도면 될 것입니다.

      멋지고 알찬 여행 하시기 바랍니다. ^^*



2014.8.2. 토요일

루가노 2일째, 벨린초나와 로카르노로 마실 가는 날. 
(루가노->벨린초나->로카르노는 열차로 1시간 정도 소요)


동이 트길 기다려



루가노 역에서 벨린초나로 가는 열차를 탔다.



로카르노에 가기 위해선 벨린초나에서 환승해야 한다.

플랫폼에 가득 늘어선 젊은이들이 궁금했다. (취리히에서 열리는 페스티벌에 참가하려고 열차를 기다라는 중이란다.)


로카르노에 도착할 때는 이미 꽤 굵어진 빗방울로 안타까운 마음이다.


비오는 것을 감안하여 로카르노에서는 '마돈나 델 사소 성당'과 시가지를 조금 둘러보기로 했다.


성당으로 올라가는 푸니쿨라 승강장






비 오는 날씨 때문인지 푸니쿨라 승객은 우리뿐.



푸니쿨라 밖으로 보이는 영화제 포스터, '그렇지 여기가 로카르노지!'









푸니쿨라에서 내려 성당과 시가지를 보기위해 먼저 높은 곳으로 올라간다.



빼꼼히 드러낸 성당의 모습 (발아래로 타고 온 푸니쿨라의 궤도도 보인다.)





* Santuatio della Madonna del Sasso 마돈나 델 사소 성당 *

사소는 바위의 뜻으로, 바위 위에 지어진 노란 크림색의 외벽과 에메랄드 빛 지붕이 아름다운 성당.
로카르노의 상징인 마돈나 델 사소 성당에서는 로카르노와 아름다운 마죠레 호수의 전경이 눈에 들어온다.
1480년 지어진 성당은 마리아의 계시에 의해 만들어졌다고 한다.



성당 내부를 보기위해 성당으로 향한다.







































성당 안에선 어느 가족의 유아세례가 진행되고 있었다.



혹 실례가 될지 모르겠다는 마음이 들었으나 아무도 개의치 않아 몇 장을 담았다.




성당에서 내려다 보는 로카르노 마을과 마죠레 호수가 아름답다. (날씨만 좋았더라면!)







이제 시가지를 잠깐 둘러본다.















영화제 준비가 한창이다.












이제 벨린초나를 보러 가기 위해 다시 열차를 기다린다.






아쉬었지만 운치도 있었던 로카르노,
언젠가 카르다다와 시메타에 올라 멋진 마을 풍경과 호수의 아름다움을 볼 날을 기대한다.
---
향기








본 블로그에 게시된 모든 글과 사진은 저작권법에 의해 보호되며 저작권자와 상의 없이 이용하거나 게재하는 것을 금합니다.
Copyright (C) 2014 Hyanggi. All Rights Reserved. All Pictures cannot be copied without permission.









Posted by 향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KATE 2014.10.15 01: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여행 준비중인데 사진들이 정말 아름다워요! 정말 잘 보고 글도 잘 읽고 갑니다. 감사합니다. 감기 조심하시구요!

    • BlogIcon 향기™ 2014.10.15 08: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방문도 댓글도 모두 고맙습니다.
      좋게 봐주시니 더욱 감사합니다.
      알차게 준비 잘하셔서 멋진 여행 하실 수 있기를 바랍니다. ^^*



[ D+1 ] 2014.8.1. 금요일

정오 쯤 루가노에 도착한 우리는 숙소에 짐을 풀고,
선착장에 들러 모르코테로 가는 유람선 시간을 확인하고 먼저 모르코테를 향해 떠났다.



















유람선은 파라디소 지역에 먼저 들렀다. 















파라디소를 들른 후 더 남쪽에 있는 모르코테를 향해 갈 줄 알았던 유람선은 기수를 돌려 북쪽으로 올라간다.



예상치 않았던 간드리아를 들러간다.











원래 모르코테에 다녀온 후 간드리아에 가기로 계획했었으나,
예기치 않게 간드리아의 모습을 대하게 되어 유람선 위에서 보는 모습으로 만족하기로 했다.





간드리아 맞은 편 마을









간드리아에 들른 후 유람선은 다시 뱃머리를 돌려 남쪽을 향해 간다.


루가노 호수에서 본 루가노의 모습






스위스 땅 가운데 자리잡은 이탈리아 마을(위 지도 중간, 호수 동편에 독립된 마을을 볼 수 있다.)









멜리데는 스위스의 주요 명소들을 15분의 1로 축소한 120여 점의 미니어쳐를 전시해 놓아 아이들과 함께 여행하는 사람들에게 인기 높은 마을이다.








멜리데를 지나자 모르코테가 모습을 보이기 시작한다.












모르코테의 명소인 Chiesa Santa Maria del Sasso (산타 마리아 델 사소 성당)





















계단길을 따라 올라가다 뒤돌아 서면 이런 풍광이 펼쳐져 있다.









































골목길 이리 저리 구경을 마치고
루가노로 돌아가기 위해 여행 안내소에서 방법을 물었다.







모르코테에서 루가노까지 돌아가는 버스 시간이 어중간하여, 안내 받은대로 멜리데까지는 버스를 이용하고 멜리데에서 열차를 타고 루가노에 돌아왔다.





숙소에서 잠깐 쉬는 동안 밖이 시끄러워졌다.

바로 오늘이 스위스의 National Day,
요란한 행렬이 한참을 이어졌다.










날이 저물자 아름다운 불꽃이 하늘을 수놓았다.









행사가 끝나고 돌아가는 사람들






숙소에 가만히 앉아서 이런 광경을 볼 수 있어 더욱 흐믓했던 하루
---
향기








본 블로그에 게시된 모든 글과 사진은 저작권법에 의해 보호되며 저작권자와 상의 없이 이용하거나 게재하는 것을 금합니다.
Copyright (C) 2014 Hyanggi. All Rights Reserved. All Pictures cannot be copied without permission.








Posted by 향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 D+1 ] 2014.8.1. 금요일

취리히 공항에 늦은 시간에 도착한 연유로 취리히에서 하룻밤을 보낸 후,
동이 트자 곧바로 여장을 챙겨 루가노로 향했다.


취리히 중앙역 (Zurich Hbf)



여행을 준비하며 열차 검색을 하다보면 자주 언급되는 역 중 하나인 Arth-Goldau, 이름만으로도 반갑다.



루가노로 향해 갈수록 창밖 풍경은 더 다이내믹해진다.












Bellinzona(벨린초나) 역, 루가노에 가까이 왔음을 알 수 있다.





루가노 숙소






숙소에서 내다 본 루가노 호수








오후 일정이 만만찮으니 점심은 간단하게!



내일은 열차 이동해야 하니 역으로 올라가는 푸니쿨라 승강장을 확인해 두자. Piazza Cioccaro(치오카로 광장)






푸니쿨라 승강장에서 호숫가로 내려오는 길목인 Piazza della Riforma(리포르마 광장)















루가노 호수 유람선 선착장









Chiesa Santa Maria degli Angioli(산타 마리아 델리 안젤리 교회)















한참을 서있게 만드는 웅장한 벽화




조그맣지만 아름다운 루가노 하이드 파크





















하이드 파크에서 파라디소 지구에 이르는 호반 산책로









호반산책로를 따라 걷고 싶은 마음을 잠시 접고, 유람선을 타러 하이드 파크를 다시 가로질러 되돌아 간다.























Gandria(간드리아 마을)과 Morcote(모르코테 마을)로 가는 유람선






오늘 주요 관심지 Morcote를 향해 간다.






기차를 타고 루가노에 가까워지자 내리기 시작한 비로 염려됐던 루가노의 첫날은
이렇게 화사한 하늘을 보이며 마음을 흡족게 했다.
---
향기








본 블로그에 게시된 모든 글과 사진은 저작권법에 의해 보호되며 저작권자와 상의 없이 이용하거나 게재하는 것을 금합니다.
Copyright (C) 2014 Hyanggi. All Rights Reserved. All Pictures cannot be copied without permission.









Posted by 향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