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 8. 2. 금요일

오늘은 루아르 고성 투어 가는 날.

2009년에 가려고 계획했던 게 어긋나 포기했던 투어를 다시 시도했다.



자전거나라 차량 투어 출발지, 샤를 드 골 광장의 개선문에 아침 햇살이 스며든다.















"야! 타!"를 연상케 하는 분위기, 같이 타고 온 일행인데 언제 데리러 올 거야 하는 듯. ^^*



투어 출발!
루아르 고성 지역에 있는 성 중 세 곳을 보러 간다.



중간 휴게소에서 간식거리도 사고.



앞서 가는 차량에 대한 설명도 듣고



곁을 스쳐 지나는 해바라기 밭에 시선을 주기도 한다.



앙부아즈 도착, 우리를 태우고 온 차량도 한 컷.



차를 주차한 곳도 절묘한 자리, 앙부아즈 성의 뒷편으로 차를 여기 세우지 않았다면 보지 못하고 지나칠 모습이다.(가이드님 홧팅!)



성에 오르기 전 마을의 모습






그냥 찍었는데 앞에 보이는 뾰족한 탑을 가진 건물이 성 안에 있는 소형 예배당, 채플의 모습



앙부아즈 성으로 오르는 길



일단 가이드로 부터 오늘의 일정에 대해 간단한 브리핑을 받다.


















성 안에 있는 채플 앞에서 가이드는 설명에 열중이다.















이 조그만 예배당이 나를 놀라게 한 것은...



바로 이것, 레오나르도 다 빈치의 무덤이다.

조그만 시골 마을 작은 성 안, 아주 조그만 예배당에 그의 무덤이 있을 줄이야.








성 위에서 내려다 본 마을 모습















루아르 강을 내려다보는 고지대에 솟아 있는 앙부아즈 성.

이곳에는 고대부터 요새가 구축되어 있었으나 15세기 말에 이탈리아 원정에서 돌아온 샤를르 8세에 의해 르네상스의 순수함을 모아 이 성을 화려하게 개축해 놓았다.
이 성에서 있었던 가장 유명한 사건은 프랑수아 2세 시대에 일어난 신교도 대학살.
신교도가 금사로 된 깃발을 손에 넣기 위해 왕을 납치하러 왔지만 이를 눈치챈 구교도들에게 발각되어 성 안에서 대량 학살을 당한 것이다.
이때가 1560년, 앞으로 닥칠 종교 개혁의 폭풍을 예고하는 듯한 사건이다.






* Château d'Ambroise 앙부아즈 성 *

1496년 이탈리아 원정 때 그곳의 세련된 생활에 매료된 샤를르 8세는 화가 건축가 조경가 요리사 재봉사 등 온갖 문화 담당자를 이탈리아에서 불러들였다.
성 건물은 이미 공사가 진행되고 있어 이탈리아 건축의 영향을 크게 받지는 않았다.
당시 크고 화려했던 성은 현재 루아르 강 맞은편에 있는 거대원탑인 Tour des Minimes(미님의 탑)과 그것과 이어져 있는 중앙 건물만 남아있다.






크고 화려했던 성은 현재 대부분 없어지고 일부 - 그림의 검은 부분 - 만 남았다. 그 크기를 짐작케 한다.





















지붕 건축에 관한 설명을 듣고 있다.





















직경이 21m나 되는 탑의 내부는 말이나 마차로도 오를 수 있는 나선형의 경사로로 되어 있다.



성 내 뜰에 있는 레오나르도 다 빈치 상.



이 자리에서 그의 유해가 발견되었다 한다.





앙부아즈 성을 모두 둘러 보고 다음 목적지로 갈 시간.


* Chapelle St-Hubert 성 위베르 예배당 *

고딕 플랑부아양 양식의 걸작으로 굉장히 공이 들어간 건물.
샤를르 8세가 이탈리아의 매력에 빠진 이후 플랑드르에서 불러들인 조각가들의 작품이다.
예배당 내부에 1516년에 프랑수아 1세가 초대해 이 땅에 살았던 레오나르도 다 빈치의 묘가 있다.

다 빈치님, 편히 쉬소서. 아쉬움에 다시 한 장.










이런 저런 설명을 들으며 하는 투어는 또 다른 매력이 있다.
---
향기






본 블로그에 게시된 모든 글과 사진은 저작권법에 의해 보호되며 저작권자와 상의 없이 이용하거나 게재하는 것을 금합니다.
Copyright (C) 2013 Hyanggi. All Rights Reserved. All Pictures cannot be copied without permission.








Posted by 향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내멋대로~ 2013.11.04 13: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광각이어서 사진이 시원하고 좋네요...
    파리에 가면 꼭 투어로 다녀오고 싶은 곳입니다.

    • BlogIcon 향기™ 2013.11.05 08: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담고 싶은 폭으로 담을 수 있고 사진의 느낌이 시원한 것을 좋아해서 광각렌즈를 많이 사용하는 편입니다. 특히 도심 여행이라면 말할 것이 없죠.
      멋진 여행 하실 기회가 속히 오기를 기원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