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8.1. 목요일

아침 일찍 튈르리 공원 남서편에 위치한 오랑주리 미술관에 들러 모네의 수련 연작을 감상하고
튈르리 공원을 산책한 후 튈르리 공원 중간에 있는 출입구를 통해 오르세 미술관으로 간다.


튈르리 공원을 나서면 바로 세느 강 건너편에 자리한 오르세 미술관
세느 강 남쪽편에 위치하여 오전과 오후 대부분의 시간에 그늘이 진다.
역광 사진으로 인해 그 모습 보기가 좋지 않다.



튈르리 공원과 오르세 미술관을 연결하는 보행자 다리 (Passerelle Léopold-Sédar-Senghor)





























* Musée d'Orsay 오르세 미술관 *

1900년에 오를레앙 철도의 종착역으로 세운 역사를 그대로 이용한 미술관.
주로 19세기의 작품을 소장 전시하고 있으며 인상파 등의 작품이 전시되어 있어 루브르와 함께 미술의 명소로 자리매김하였다.



지상층에는 고전파의 작품부터 들라크루아, 바르비종파(밀레, 코로), 사실주의의 크루베, 초기 인상파 등의 작품이 전시되어 있다. 마네의 '풀밭 위의 점심 식사'는 놓치지 말아야 할 작품 중 하나.
인상파를 좋아한다면 먼저 5층 전시실에 들르는 것도 좋다.

2009년에 이곳에 왔던 우리는 새롭게 단장한 오르세 미술관의 모습을 다시 보기 위해 기대되는 마음으로 들어섰다.
예전과 달리 이제는 사진 촬영 금지로 바뀌었다. 아쉽다.

입구에 들어서자 사진 촬영 금지 표시가 돼있어, 들어서기 전에 간단한 스냅을 남기는 사람들이 꽤 있다.
시간이 점심 시간에 이른지라 우리는 레스토랑에 들르기 위해 우선 5층으로 올라갔다.
다음 사진은 거기서 찍은 내부 모습이다.
사진에서 보듯이 건너편 끝 위에서도 사진들을 찍기 위해 모여있는 사람들이 있다.
거기는 사진 찍는 것이 허용된 것인지는 모르겠지만 하여튼 많은 사람들이 거길 지나다 사진을 찍었다.



미술관 내 레스트랑에서 점심















아내가 시킨 음식, 소고기를 이용한 요리라 하여 주문한 것인데 생고기로 나왔다. 결국 내가 먹었다. 맛은 짱! 짭짜름한 간장 소스에 버무린듯한 얇은 소고기와 고명이 어우러져 꽤 괜찮은 맛을 냈다. (조금 짠 게 흠이라면 흠)



유럽 음식 중에서 내가 특히 좋아하는 것은 감자 튀긴 것, 기름지지 않고 담백하며 고소한 감자의 맛이 늘 구미를 당긴다.
내가 주문한 감자 튀김과 생선 튀김인데 아내가 시킨 음식과 바꿔 먹었다. ^^*



여긴 미술관 내 카페 (여기도 새단장 되었다. 기념으로 찰칵!)












여긴 카페와 다른 편에 같은 구조를 가진 공간 (지난번 방문했을 때는 마치 창고같이 어둡고 스산했는데 이젠 휴게실로 새단장)









카페와 위 휴게실 사이, 건물 밖 테라스인데 지금은 출입금지인지 문이 잠겨 나갈 수 없었다.


예전엔 이렇게 나가 쉴 수 있었다. (2009년 사진)






위에서 언급한 미술관 입구 건너편 위에서 찍은 사진 (마치 포토 포인트인 것처럼 많은 사람들이 이곳에선 자유롭게 사진을 찍었다.)






오르세 미술관하면 나는 먼저 이 시계가 생각난다. ^^*



중앙 통로의 관람객들



내부 작품실을 찍을 수 없는 아쉬움을 그나마 달래게 해 준 사진






역시 오르세 미술관은 욕심날 만큼 평화롭고 알차다.

이제 로댕 미술관으로 간다.
---
향기






본 블로그에 게시된 모든 글과 사진은 저작권법에 의해 보호되며 저작권자와 상의 없이 이용하거나 게재하는 것을 금합니다.
Copyright (C) 2013 Hyanggi. All Rights Reserved. All Pictures cannot be copied without permission.







Posted by 향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