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zis 님으로 부터의 압박
"릴레이 바통을 받아 주세요!"

블로그를 시작한 지 얼마 되지 않은 새내기인 나에게
트랙백도 잘 못 걸고, 바통을 넘겨 줄 사람을 고르기도 힘든 사람에게
이런 시련을... ^^

                                                                                                                                                                                                                                           * Azis님 블로그에서 가져온 이미지

                                                       9. Azis님: [편견타파 릴레이] 서버관리자는 PC를 잘 못다루는 사람도 많습니다.
                                                     10. 그리고 나에게.......


직업이나 전공에 따라 받고 있는 편견에 관하여 쓰란다.
나는 어떤 편견을 받고 있을까

아니 그것 보다 다른 각도, 반대의 입장에서 쓰고 싶다.

나는 어떤 편견을 가진 사람일까.
많고 많겠지만,
가장 지독한 것은 이것 아닐까 싶다.
순전히 내 생각일 뿐이니까.


"담배를 피우는 사람들은 자기 차 안에 있는 재털이를 절대 사용하지 않는다."

그렇다면 왜 자동차 회사는 굳이 그걸 만들어 넣은 걸까.
내 생각으론 없애도 될 것이다.
항의하는 소비자가 결코 없을 것이기 때문이다.

혹시 사용하는 별종이 있을까?
하지만 있더라도 극소수일 것이 분명하니 이건 편견은 아니란 굳은 신념이 내게 있다.

이 편견을 없애 주실 분은 안 계신가요?

---

더 나가 담배 피우는 사람들에 대한 나쁜 생각은
세상에 담배 피우는 사람 중에 좋은 뒷처리(?)를 하는 사람을 본 적이 없다는 것이다.
주변에 담배 피우는 사람이 많진 않지만,
내가 겪은 사람의 대부분이 인격과 학식에 관계없이
꽁초를 처리하는 일이나 주변 사람과의 관계에 있어서
깔끔하고 배려 깊은 사람을 만난 적이 거의 없다.

내가 담배 피우는 사람으로 인하여 겪은 불편함을 열거하기엔 지면이 너무 적다.
또한 그 사람들을 성토하는 자리가 아니니 만큼
낱낱히 예를 들어 쓸 필요성도 없다.

그 누구와도 껄끄럽고 싶지 않은데...
피하고 싶은 사람이 절대 없었으면 하는데 말이다.


그 동안 만나고 겪은 사람들에게서 생긴 편견 아닌 편견은
그래도 절대 내 것을 더럽히고 싶지는 않으며, 그렇게 하지도 않는다는 것이다. 

제발 운전중엔 차내 재털이를 사용합시다!




어쩔 수 없이 지껄여 본 편견타파 릴레이글
흡연자 여러분 너무 나무라지 마세요.



---

글을 쓰긴 썼는데
누구에게 넘기지?


먼저, 나를 여기 끌어들인(?) 소나기♪님- 초대장을 발부하신 죄(^^)
그리고 MORO님- 블로그에 자주 갈 수 밖에 없게 만드신 죄.
MindEater™님- 후니의 미소처럼 잘 봐주세요.


받아 주세요!
안 받아 줘도 난 몰러~ *^^*



안구 정화용

푸루푸루 (Frou-Frou, 1991년 독일 탄타우)
등꽃색 소형 스프레이계, 한 가지에 7~15 송이씩 뭉쳐서 개화하는 다화성 장미.




--- 향기™


'주절대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대서 (大署)  (24) 2009.07.23
Puppy  (24) 2009.07.21
초복 (初伏)  (22) 2009.07.14
[편견타파 릴레이] 나의 편견 중 어떤 것이 극단적일까?  (16) 2009.06.30
한 걸음 나아가기가 쉽지 않다.  (0) 2009.05.13
첫 발을 내딛는게 힘들구나.  (2) 2009.04.28
Posted by 향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MindEater™ 2009.06.30 13: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으흐흐 전 받을 걸루 할께요~ 며칠전 작성했거든요~~
    참 전 금연한지 오늘로 343일째입니다. ^^*

  2. BlogIcon 유 레 카 2009.06.30 17: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 이거 편견 타파 릴레이 때문에 블로그가 젬있더군요 ^^

  3. BlogIcon 아이미슈 2009.06.30 19: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금 막 금연 새내기랍니다.ㅎㅎㅎ
    성공하고 싶은데요..갑자기 이유도 뜻도 각오도 없이 시작했네요..
    트랙백 놓고 갑니다.

  4. BlogIcon azis 2009.07.01 09: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전 버스를 타고 다녀서 ^^;;;

  5. BlogIcon raymundus 2009.07.01 20: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차에선 담배를 안피우는관계로..ㅎㅎ

  6. BlogIcon BlueMorning 2009.07.05 11: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담배를 피우는 사람들은 자기 차 안에 있는 재털이를 절대 사용하지 않는다." 가 꼭 맞는것은 아닙니다.

    20년도 넘게 피우다 지금은 안 피우지만, 언제나 내차의 재털이를 사용했습니다.
    물론 기분이 좋지 않거나, 한번 그래 보고싶거나... 할 경우에는 창문 밖으로 튕겨버리는 경우도 있었지만, 99.9% 는 차내 재털이를 애용헀었죠.
    차내 재털이를 동전 수납용으로 사용하는 사람을 봤는데, 어찌나 얄밉던지...

    담배 안피운지 몇년 되었지만, 가끔 친구들과 술자리에서 한두번 피우면 고소하죠~

  7. BlogIcon 소나기♪ 2009.07.06 23: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비흡현자라서 백배공감합니다.
    뒷처리보다 제가 가장 힘들어 하는 것은 길거리에서 훅하고 걸어가며 내뱉는 담배냄새가 좀 힘들더군요.. 좀 많이..ㅎㅎ

    ㅎㄷㄷ... 이포스팅을 안볼껄 그랬습니다.ㅎㅎ
    초대장을 감히 발부한 죄로 인해 편견타파바통을 받아야하는 군요.ㅎㅎ

    무엇을 타파할지 생각해봐야겠습니다.^^

  8. BlogIcon 주바리 2009.07.21 18: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대부분 재를 안팎에 터는 걸 떠나서
    실내는 나름 깔끔하게 정리 한다고 하더군요
    실외에 꽁초 버리는 건 신경 안 쓰고...ㅡ.ㅡ

    그나저나 재밌는 거 하시네요?
    먼저 시작한 저보다 훨씬 활성화된 모습을 보니 아주 좋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