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8.3. 주일, 아침 일찍 헤르만 헤세의 숨결이 느껴지는 몬테뇰라 마을에 다녀온 날 오후.




루가노로 돌아오자 오늘도 어김없이 햇살이 드리운다.





어제 시간에 쫒겨 못다 본 공원으로 먼저 발길을 옮긴다.


* Parco Ciani 치아니 시립공원 *




































며칠째 비가 내린 까닭에 강물은 온통 흙탕물이다.
















시내를 다 둘러볼 여유가 없을 때 제격인 꼬마열차



앞에 앉은 꼬마 아가씨는 우리에게 관심이 많은듯^^*






꼬마열차 덕분에 보게 된 브레 산으로 올라가는 푸니쿨라 역





꼬마열차로 한바퀴 돈 덕택에 위치를 알고 망설이던 마음을 정하여 산 살바토레 전망대에 오르기로 했다. 전망대로 가는 푸니쿨라 역






산 살바토레 전망대에 오르면 이렇게 루가노 전체를 내려다 볼 수 있다.



산 정상에는 조그만 교회가 있고 그 지붕은 루가노 시가지와 루가노 호수 그리고 멜리데 마을까지 사면을 내려다 볼 수 있는 파노라마 전망대로 활용되고 있다.



호수를 가로지르는 도로와 철길, 이탈리아 밀라노로 통한다.(호수를 가로지르는 도로 오른편에 붙은 마을이 멜리데)















오전에 다녀온 몬테뇰라의 Chiesa Parrocchiale di Sant'Abbondio 모습도 발 아래 있다.



루가노 시내 중심 선착장 부근의 모습





전망대에 오르지 않았다면 루가노의 멋진 추억 하나를 얻지 못할뻔 했다.




여유로운 시간을 보내고 푸니쿨라를 타고 루가노 시내로 내려간다.



오늘 루가노 호수는 꽤 풍랑이 인다.






시내에서 산 살바토레 전망대 모습이 조그맣게 보인다.









루가노의 마지막 날이 저물어간다.
---
향기








본 블로그에 게시된 모든 글과 사진은 저작권법에 의해 보호되며 저작권자와 상의 없이 이용하거나 게재하는 것을 금합니다.
Copyright (C) 2014 Hyanggi. All Rights Reserved. All Pictures cannot be copied without permission.










Posted by 향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