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7.28. 목요일
아침 일찍 바트이슐(오스트리아 짤머캄머구트)을 떠나 할슈타트를 둘러 본 후, 잘츠부르크역에서 열차를 이용하여 인스부르크로 이동.

Salzbrug Hbf 16:02 출발 → Innsbruck Hbf 17:51 도착 (2시간이 채 걸리지 않는 거리)


[ 열차 객실 사진 찍다 쫒겨난 얘기 ]
이용한 열차는 Railjet로 유럽에서 몇 안되는 호화(?) 열차 중 하나. (우연히 시간대가 그렇게 맞았다.)
열차 안내판에서 1등칸 위치를 숙지하여 대기하고 있다가 열차에 쓰여진 1등칸을 확인하고 탑승.
그런데 새객차여선지 무지 깨끗하고 고급스럽다. 흐믓한 미소를 지으며 자리를 잡고 짐을 정리하고 난 후,
사진으로 남겨둬야겠다 싶어 사진을 몇 장 찍는데 승무원이 자리를 옮기란다.
1등칸 탑승권이라 말했는데도 옮겨야 한단다. 이 칸은 1등칸이 아닌 프리미엄칸이라고.


어쩐지 예전에 보지못했던 고급스런 객차더라니. 사진을 미처 다 찍지도 못한 채 옮겨가야 했다.
(조그만 늦게 나타나지....) **^-^**



인스부르크 중앙역에 도착





타고 온 열차





대합실은 소박하다.





계단을 이용 위로 올라가 역사 밖으로.





중앙역 건너편 모습










왼편 검은 건물이 내가 묵을 숙소 (짐을 챙겨 묵고 떠나기 좋도록 역 바로 앞에 숙소를 잡았다.)
도착하고 보니, 생각보다 더욱 가깝고 지은지 얼마되지 않는 깨끗한 건물이어서 횡재한 느낌이다.



[ ibis Innsbruck Hauptbanhnhof (인스부르크 아이비스 호텔) ]

2인실, 172유로(2박)
대도시가 아니고 대중적 호텔이라는 점 때문인지 무척 저렴하다.
거기에 위치와 호텔의 깨끗함으로 따지면 짱!
호사를 누릴 요량이 아니라면 강추!






중심부와 바로 연결되는 위치에 있다.



입구 - 왼편은 엘리베이터 오른편은 계단으로 통한다.



분위기를 파악하려고 계단을 이용(다행히 에스컬레이터가 있어 불편하지 않다.)



프론트 데스크 모습은 초상권 관계로 생략하고,

내부와 객실 모습


















짐을 풀고 간단히 씻은 후,
내일 둘러 볼 루트를 파악하기 위해 숙소 주변을 배회.










중앙역 지하 마켓에 들러 사온 저녁거리

대부분 일찍 닫는 가게와 달리 역 내에 대형 마켓이 있어 늦은 시간까지 이용할 수 있고 구할 수 있는 물건도 다양한 게, 여기에 숙소를 잡은 것이 얼마나 다행이었던가.

에어가 불러주는 노래를 들으며 과일과 음료 그리고 빵과 샐러드로 즐기는 간단한 저녁식사를 한 후,
사진도 정리하고 인터넷으로 고국 소식도 보고.





지난 얘기를 다시 이어가려니 새삼스럽다.
겨울에 보여주는 여름 이야기라서 조금 쑥스러울 듯 하지만
다시 시작한다.
---
향기™








Posted by 향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moreworld™ 2012.01.13 11: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오스트리아 넘 좋죠? 깨끗하고 쾌적하고...
    인스부르크는 가보지 못해 꼭 한번 작정하고 갈 생각이랍니다. ^^ 앞으로의 이야기가 궁금하네요.

    • BlogIcon 향기™ 2012.01.13 22: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몸과 마음에 여유를 주고 눌러 앉고 싶을 만큼 편한 시간을 누리게 해주는 나라 중 하나가 오스트리아 아닐까 합니다.
      인스부르크는 크지 않은 도시이기도 하지만 도시의 느낌이 조용하게 느껴지더군요. ^^*

  2. 2012.01.19 11:5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3. 2012.01.19 14: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향기™ 2012.01.19 14: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제가 첫 방문자가 됐습니다.
      방명록에 흔적 남겨 두었습니다.
      아직은 빈 공간이지만 멋진 내용으로 가득차길 기대합니다. ^^*

  4. BlogIcon mark 2012.01.28 00:0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름다운 풍경을 담은 사진과 함께 멋진 여행이야기 항상 즐감하고있습니다. 향기님, 설 명절 행복하게 지내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