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년 7월 21일 목요일, 실질적인 여행 첫 날.

먼저 레오나르도 다빈치의 '최후의 만찬'을 보러 '산타 마리아 델레 그라치에 교회'로 간다.
그리고 '레오나르도 다 빈치 과학 기술 박물관'을 지나 '산탐브로조 교회'와 '스포르체스코 성'으로 이동할 예정.


숙소 앞에 있던 조형물




산타 마리아 델레 그라치에 교회에서 가장 가까운 지하철역인 Cadorna(북)역.






그라치에 교회를 향하여.




그라치에 교회 뒷 모습이 보인다.







그라치에 교회 앞 모습.

(왼편 깃발 꽂힌 곳이 '최후의 만찬'이 있는 식당 입구. 티켓 교환(판매)처이자 입장 대기실이 있다.)














[ Chiesa di Santa Maria delle Grazie (산타 마리아 델레 그라치에 교회) ]
1463년 Solari(솔라리)가 공사를 시작하고 1492년 거장 Bramante(브라만테)가 완성시킨 교회.
본래 도미니코 수도회 성당인 이곳이 유명해진 것은 식당에 그려져 있는 다 빈치의 작품 'Cenacolo Vinciano(최후의 만찬)' 때문이다.


성당 내부 (최후의 만찬이 있는 식당을 제외하고 자유롭게 볼 수 있다.)













한 켠 조그만 예배실에선 미사가 진행중.




안 뜰














[ 최후의 만찬 예약 ]

다빈치의 '최후의 만찬'을 보려면 예약을 하는 게 좋은데 검색해 보니 모두 전화 예약만을 얘기하고 인터넷 예약 성공을 본 적이 없다. 분명 예약 사이트는 있는데도.
전화하면 이것 저것 정보를 말해야 하고 신용카드 번호 등을 물어 보는데 서로 알아듣지 못해 거절당하기를 몇 차례, 결국 전화를 몇 번 시도해서 성공했다는 것이 다반사.

그래서 사이트 예약을 고집 성공했다.

예약 사이트는
http://www.vivaticket.it/evento.php?id_evento=298097&op=cenacoloVinciano&change_language=1



달력에 초록색으로 칠해진 날짜에 예약 가능하고 그 날짜를 클릭하면 예약 가능 시간이 나타나는데,
그 시간을 클릭하면 요금안내 표로 넘어가고 그 아래 Sign In or Register 버튼을 클릭하면 아래 양식으로 넘어간다.

칸을 모두 채우고 Confirm하면 되는데, 문제는 빨간 네모로 표시된 부분.
Foreigner with no Codice Fiscale에 체크하면 항목이 ID Document로 바뀌는데 ID Number를 요구,  어떤 숫자를 넣을까로 꽤 오래 실랑이 하다 포기하기 직전
넣어 본 것이 주민번호였는데...... 성공! 
예약확인서를 출력하여 가져가면되는데, 물론 이메일로도 확인서가 온다. 그 걸 출력해도 오케이.
 (위에서 말한 티켓 교환(판매)실에서 입장 시간 20분 전까지 티켓으로 교환해야 한다.)


입장 티켓




입장 대기실


안타깝게도 여기서 사진촬영금지, 아쉽다.



레오나르도 다 빈치 과학 기술 박물관은 시간상 점만 찍었다.










'산탐브로조 교회'가 보인다.



[ Basillca di Sant'Ambrogio (산탐브로조 교회) ]
성 암브로시우스가 4세기 말에 건립한 밀라노에서 가장 오래된 교회.
아치가 있는 신랑에는 금세공 예술의 걸작인 황금으로 만든 중앙 제단과 닫집이 있고 후진에는 모자이크로 된 천장화와 금색의 둥근 천장이 만들어진 예배당이 있어,
초기 그리스도교 예술의 높은 수준을 엿볼 수 있다.






































 

이제 스포르체스코 성을 향하여 간다.





오늘 포스팅은 여기까지.... 다음은 스포르 체스코 성과 두오모.


정말 보고 싶었던 다빈치의 최후의 만찬.
지난 번 여행시 밀라노를 방문 했으나 보지 못했던 것이 마음에 크게 남아 이번 여행 첫 방문 도시가 된 밀라노.
15분 동안의 관람 시간이 너무 짧았으나 그 모습이 뇌리에 남아 지금까지 감동이 인다.
---
향기™










 


Posted by 향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moreworld™ 2011.08.12 11: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밀라노에서 본 것 중 가장 기억에 남는 것이 최후의 만찬입니다.
    다시금 여행의 추억을 돌아보고 갑니다. 트랙백 남겨도 되죠? ^^

  2. BlogIcon 소나기♪ 2011.08.12 12: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적한 여행지 너무 부럽습니다.
    유럽여행 언제고 다시 한번 꼭 가고 싶네요.
    시간이 없어 중국엘 다녀왔는데 너무 복잡해서 여행의 재미를 크게 느끼진 못했습니다. ㅜㅜ

  3. BlogIcon boramina 2011.08.13 22: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최후의 만찬을 보고 오셨군요.
    저는 15년전에 밀라노 갔을 때 왜 안 보고 왔을까요?
    언제 다시 갈지도 모르는데...ㅠㅠ
    그런데 예약 안 하면 들어가기가 힘든가요?

    • BlogIcon 향기™ 2011.08.14 06: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15년 전이었다면 가능했었겠네요.
      요즘엔 인터넷 등 예약문화로 폐해(?)가 느껴지기까지 합니다.^^
      비수기가 있는지는 모르겠지만 관광객이 많아지는 여름에 현지에서 입장은 거의 불가능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창구에 매진이라 쓰여있더군요. 워낙 입장 가능 인원이 적어요. 관람장이 작으니 어쩔 수 없겠죠.

  4. BlogIcon mark 2011.08.15 07:3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다각도로 촬영하여 보여주신 향기님의 열정에 감사를 드립니다.
    현장에 가서 보는 만큼 감동은 나지 않지만 상세히 보여주어 좋았습니다. 밀라노는 출장으로 몇번 가봤지만 본게 없었거든요. 한주 멋지게 시작하세요. ^^

    • BlogIcon 향기™ 2011.08.15 11: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밀라노는 두오모를 중심하여 몇 군데를 제외하면 관광객에겐 더 이상의 볼거리를 제공하지 않는 듯 합니다. 패션을 중심으로 한 산업도시라 해야겠지요. 우리 여행객들도 상당수 쇼핑에 관심을 두고 방문하는 도시가 아닐까 합니다.
      이번 방문의 초점은 두오모와 그라치에 교회를 보는 것에 맞췄습니다. ^^*

  5. BlogIcon 필림씨 2011.08.16 08: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소설속으로 상상했던 모습과 실제 밀라노의 모습과는 전 좀 차이가 느껴지는것 같아요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