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6.8.3 (목) 바띠깐 시국을 둘러 본 날.
오후 일정으로 나보나 광장, 빤떼온, 꼴로냐 광장, 뜨레비 분수, 스페인 광장 (스페인계단과 난파선의 분수) 을 둘러 봄.



[ Piazza Navona (나보나 광장) ]
차량 통행이 금지된 광장으로 여유로움을 즐길 수 있는 곳. 명물은 3개의 분수. 비싸지만 노천 카페가 쉼을 제공한다.






























[ Pantheon (빤떼온)]
미켈란젤로가 "천사의 설계"라 극찬 했을 정도로 완벽함을 자랑하는 로마 건축의 백미.
'모든 신(神)들의 신전(神殿)'을 의미하며, 기원전 27년 올림푸스의 신들에게 제사하기 위해 아그리빠가 지었다 함.








반원형의 지붕과 아치의 원리를 이용하여 오직 벽만으로 건물을 지탱하고 있다.
채광창의 역할을 하고 있는 지름 9m의 구멍 Oculus는 반원형의 지붕 한가운데 있고, 자연채광만으로 조명이 가능.
비가 내릴 때는 천장의 구멍으로 비가 들이치지만, 많은 양은 아니라 한다.
이것은 빤떼온에 숨겨진 놀라운 사실로 건물 안의 더운 공기가 비를 밖으로 밀어내기 때문이라고.










[ Piazza Colonna (꼴로냐 광장)]
빤떼온에서 국회의사당이 있는 몬떼 치토리오 광장을 지나면 높이 42m의 높다란 원기둥이 있는 광장을 만난다.


꼴로냐는 커다란 원기둥의 뜻. 로마 황제 아우렐리우스의 승리를 기념하여 세운 것.
기둥에는 전쟁의 모습이 새겨져 있고 꼭대기에는 아우렐리우스 동상을 놓았으나, 지금은 바울의 동상이 차지하고 있다.




[ Fontana di Trevi (뜨레비 분수)]
나뽈리 궁전의 벽면을 이용해 만든 것으로 1726년 완성. 니꼴라 살비의 작품.












바다의 신 넵투누스와 그의 부하 트리톤, 해마를 모티브로 함. 해마를 보면 하나는 거칠고 하나는 유순해 보이는데, 바다의 대립되는 이미지를 상징 한다고.
조각 전체가 한 개의 원석으로 만든 것이라 당연히 이음새를 볼 수 없다.



뜨레비 분수 옆에 있던 교회당에서 잠시 휴식^^



뜨레비 분수의 전경.






인파로 우글우글.^^*





[ Piazza di Spagna (스페인 광장) ]
영화 '로마의 휴일'로 유명해진 이곳이 지금의 이름으로 불리게 된 것은 스페인 대사관이 근처에 있었기 때문.
바로크 양식의 137개 계단 위로는 성심회 소속 삼위일체 교회가 있다.

계단 아래 작은 광장에는 베르니니의 아버지 삐에뜨로 베르니니의 작품인 'Fontana della Barcaccia (난파선의 분수)'가 있다.


베르니니는 홍수가 났을 때 여기까지 배가 떠내려 온 것에 착안하여 분수를 만들었다고 한다.



분수의 물은 사람이 마실 수 있게 가장자리에서 좀 떨어져 있고, 아래로 흐르는 물은 동물이 마셨다 한다.



사람들로 북적이는 스페인 계단. 위로는 삼위일체 교회가 있는데, 보수 공사중이어서 화각 안에 넣지 않았다.^^



스페인 계단에 앉아 바라 본 난파선의 분수 모습과 쇼핑으로 유명한 꼰도띠 거리 입구.



바띠깐 박물관과 바띠깐 시국 사진이 좀 많아 하루 일정을 둘로 나눴더니 오늘은 사진 올리기에 좀 수월하다.
다음 일정은 피렌체




7월의 하늘과 7월을 누비는 마음이 상쾌하기를...
---
향기™



Posted by 향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MindEater™ 2010.07.02 16: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중간에 원기둥,,,,저곳이 아닌 파리 어딘가에서도 본 것 같은데 말이죠..^^;;

  2. BlogIcon 쭌's 2010.07.04 17: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람 많은 계단에 않아서 커피와 함께 여유롭게 사람 구경이나 했으면 좋겠어요~~ㅎ

  3. BlogIcon Bacon™ 2010.07.06 06: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역시 사람들이 상당히 많군요. @_@ 미국에서 나름 한적한 동네들에서만 살다가 이번에 스페인 가서 살짝 놀라고 왔습니다. 역시 로마여서인지.. 북적북적하네요.

  4. BlogIcon 에코홈탄성코트 2010.07.06 11: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관광명소인 뜨레비분수 한글로 바꾸면 느낌이 확 떨어지던데요^^
    시원한 사진 잘 보고 갑니다~

  5. BlogIcon 작은소망™ 2010.07.07 07: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애공 회사라 사진로딩하는데 한참 걸리지만
    여행을 한듯한 기분일듯 합니다. ^^
    행복한 하루 보내세요 ^^

  6. BlogIcon MORO 2010.07.07 10: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람들이 무척이나 많군요, 조요한 노천 카페의 일상을 상상해 봅니다..;)

  7. BlogIcon mark 2010.07.09 22:1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얀 대리석 조각들이 너무 사실적이고 아름다워요. 그 옛날에 천재 조각 예술가들이 많이 있었거나 모두가 조각가였거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