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8.1 토요일.

느긋하게 오수까지 즐기던 뤽상부르 공원을 떠나는 것이 아쉽지만,



나머지 일정을 따라 간다.


5. Pantheon 팡테옹 사원 - 프랑스 대혁명 전까지 성당으로 이용됐으나, 후엔 용도가 바뀌어 루소 등 프랑스를 빛낸 - 볼테르 루소 에밀졸라 빅토르위고 퀴리부인 등 77인 위인이 잠들어 있다.















6. Universite de la Sorbonne 소르본 대학




몽테뉴 상



7. Musee National du moyen age 중세박물관을 지나



8. 소르본 대학생들이 가장 사랑한다는 크레페 노점을 찾아 가는데...




우리말 간판도 보인다.


예상치 못했는데, 이건 아주 먹자골목이군요. 숱한 음식점들. 북적이는 사람들.


골목을 나오자, 낯익은 거리. 첫 날, 몽 생 미셀 투어를 출발한 생 미셀 광장과 생 미셀 분수. (바로 옆이 먹자골목인줄 미처 몰랐네.^^)



생 미셀 광장에서 세느 강을 따라 우회전, 노틀담 성당으로.





9. Cathedrale Notre-Dame 노트르담 대성당. 빅토르 위고의 <노트르담의 꼽추>로 익히 알려진 성당.


지난 번에 왔을 땐, 보수 공사로 전면을 전혀 볼 수 없었던 아쉬움도 비로소 싹~. 정말 아름답다.


우측면으로 돌아서면 옥상으로 올라가는 입구가 있다. 늘 기다리는 사람들로 긴 줄이다.


우측면 (역시 보수 공사하는 부분이 있다.)




성당 뒷편 요한 23세 광장.  또 다른 모습의 노트르담 성당을 볼 수 있는 곳.


요한 23세 광장에서 본 노트르담 대성당의 뒷 모습.




좌측면.







이 샷은 누구나 많이 익숙할 듯.^^


안으로 들어서니 장엄한 오르간 소리가 가득하다. 미사중. 신자가 아니면 중앙으로 들어가지 못하게 한다. 주위를 맴돌며 조심스럽게 사진을 찍었다.








미사 중 오르간 소리.


떠나기 아쉬워 사진 몇 장 더 찍고

좌 측면 사진들





오늘은 느긋하게 여유롭게 노닥거리며 하루를 보냈다.
이런 날이 여행 중 가장 기억에 남을 듯 하다.
내일을 위해 집으로 가자.

아차 '포엥제로'는 못 봤는데...

아무리 둘러봐도 찾을 수가 없다.
결국 경찰아저씨께 물었더니, 포엥제로 잘 모른다.
윙버스 파리 맵에 나와있는 사진과 글자를 본 후에야 요상한 발음으로 읽었다.
들어보니 포엥제로 비슷한데 영 다른 발음이다. ^^*

10. 결국 찾아낸 Point Zero 포엥제로 - 프랑스 거리 측정 기준이 되는, 파리의 중심. (여기까지 돈 놓는 사람들. 무슨 마음일까...^^*)



안 봐도 상관 없지만, 보지 않으면 내내 아쉬운 법.
많은 인파 속에서 찾아내기가 결코 쉽지 않았다. 성당을 바라보고 약간 왼쪽에 있는데, 성당에서 꽤 가깝다.


찾아 헤매는 동안, 그림자는 길어지고 성당 문도 닫혔다. ^^

 
마침표도 찍었으니, 홀가분한 기분으로 집에 간다.
내일을 기대하며.
---
향기™





Posted by 향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유 레 카 2009.09.15 11: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석조건물의 중압감에 압도 되겟습니다.

    오늘도 파리 사진 아주 잘 보고 있답니다 ^^

  2. BlogIcon boramina 2009.09.15 17: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포엥 제로, 그런 게 있었군요.

    공사 구조물 없는 노틀담 성당이 멋져요.
    몇 년 전 파리에 갔을 때 오르세에서 '성모의 죽음'인가 하는 카라바조의 그림을 보고,
    노틀담 성당에서 미사 성가를 들으며 가슴 벅찼던 기억이 나요.

    • BlogIcon 향기™ 2009.09.16 08: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전에는 저도 몰랐었습니다. 안보고 오면 늘 아쉬울 것 같아 기어이 찾아보고 왔습니다. ㅋ
      노틀담 성당은 참 매력적인 모습입니다. ^^*

  3. BlogIcon La Terre 2009.09.15 18: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진보니 파리에 가고 싶네요.

  4. BlogIcon MORO 2009.09.15 19: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장엄한 건축물앞에서 한가롭게 건딜수있다는 것이 부럽기만 합니다..;)

  5. BlogIcon 권주연 2009.09.16 00: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유럽의 건물은 참 섬세하고 이뻐요~그쵸~?^^

  6. BlogIcon pictura 2009.09.16 16: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몇 회만 더 지나면 파리가 고스란히 옮겨질 듯 하네요. ^^ㅋ
    골목 하나하나, 돌 담 하나하나가 다 볼꺼리처럼 보입니다.

  7. BlogIcon azis 2009.09.17 09: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멋진 거리네요.
    한편으로는 우리네들은 왜 멋지고 고풍스러운 건물들은 다 때려부수고 마천루만 세우려 하는지 .. 안타깝기도 하네요.

  8. BlogIcon 쭌's 2009.09.17 11: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글 간판 ^^*
    근데 맥도날드가 빨간색이 아니네요~~ㅎ
    좋은 하루 되세요 ^^

  9. BlogIcon 오자서 2009.09.17 17: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앉아서 편하게 프랑스 구경 잘했습니다.
    한글간판...숨은그림 찾는것처럼....한참을 찾았네요..ㅠ.ㅠ

  10. BlogIcon 소나기♪ 2009.09.17 19: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결국에 포엥제로 못찾았습니다.ㅋㅋㅋㅋ
    사진으로 대리만족을 ^^
    화각이 정말 광할하네요. 제가 못담은것을 그냥 한방에 속속 담아오셨군요.^^

    • BlogIcon 향기™ 2009.09.18 13: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냥 눈에 띄든지 아니면 찾기위해 신경을 써야 하겠더군요. 그 만큼 있다고 말해준 경찰 때문에 감을 잡을 수 있었습니다. ^^

  11. BlogIcon mark 2009.09.20 20: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예술성, 역사성의 관점으로 보았을때 빠리의 건축물 만큼 아름다운 게 있을까 싶습니다.
    다시 가보고 싶습니다.

  12. BlogIcon MindEater™ 2009.09.21 08: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노틀담의 곱추로 유명한 성당이군요~
    저 안에서 똑딱이로 셀카 찍는데 어느분이 굳이 찍어주겠다고 하길래 굳이 사양했던 기억이 있습니다. ㅎㅎ

  13. nim bbon 2013.03.02 00: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진짜 포잉제로에 돈을...ㅋㅋ 신기하네요~ 다시오고픈 마음을 저렇게 표현한것일까요?

    • BlogIcon 향기™ 2013.03.02 08: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네, 그런가 봅니다. 저도 그렇게 생각했거든요.
      사람은 무엇엔가 의지하거나 행운을 만나기 위한 소망이 큰가 봅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