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 1. 24. 목요일,

여행 마지막 날이 저물어 간다.






























2013. 1. 25. 금요일,

이제 떠나야 하는 날.

아쉬움 때문인지 다른 날보다 더 일찍 눈을 떴다.
시드니에 있던 일주일 내내 맑은 아침 하늘을 본 적이 없다.
늘 구름이 잔뜩낀 하늘이 원망스럽기도 했지만
떠나 보내는 예의인가 이날만은 꽤 맑은 하늘이다.
얼른 사진기를 챙겨 숙소를 나섰다.































마지막에 보상 받는 기분, 이날 조차 이 모습을 보지 못했다면 얼마나 아쉬었을까.


다음 사진은 떠오르는 태양에 노출을 맞추어 찍은 사진이어서 마치 캄캄한 밤같아 보인다. 떠오르는 태양이 반가와 그 자태를 담고 싶었다.







모든 짐을 챙겨 Check Out.




Sydney Airport























Adieu Sydney!



그래도 내 나라인가,
여행의 흥분이 이제는 조금 가라앉아 일상으로 돌아간다.











2013년 호주 여행의 마지막 포스팅,
조금은 홀가분하지만 아쉬움도 크다.
---
향기





본 블로그에 게시된 모든 글과 사진은 저작권법에 의해 보호되며 저작권자와 상의 없이 이용하거나 게재하는 것을 금합니다.
Copyright (C) 2013 Hyanggi. All Rights Reserved. All Pictures cannot be copied without permission.








신고
Posted by 향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August.Han 2013.09.20 22: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곳 다녀오셨군요. :) 예전에 스페인으로 여행을 간 저도 그 마음, 공감합니다.
    http://flystory88.tistory.com/category/%EB%82%98%EC%9D%98%20%EC%97%AC%ED%96%89
    제 여행기는 여기 있으니 한번 찬찬히 읽어보시길 ㅎㅎ

    • BlogIcon 향기™ 2013.09.21 08: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17년 만에 다시 찾은 곳이어서 예전 추억을 떠올리며 즐거운 시간을 보냈습니다. 여유있게 보고 쉬었지만 그런만큼 더 아쉬움도 함께 커진 느낌입니다. ^^*



티스토리 툴바